E,AHRSS

세비야(대항해시대 온라인)

last modified: 2014-11-13 11:09:16 Contributors

대항해시대 온라인 본거지
0a.png
[PNG image (Unknown)]
1a.png
[PNG image (Unknown)]
2a.png
[PNG image (Unknown)]
3a.png
[PNG image (Unknown)]
4a.png
[PNG image (Unknown)]
5a.png
[PNG image (Unknown)]
6a.png
[PNG image (Unknown)]
세비야 리스본 베네치아 마르세이유 암스테르담 런던 이스탄불


sevile.jpg
[JPG image (Unknown)]


세비야(セビリア, Seville)
도시속성 본거지
국가 에스파니아
문화권 이베리아 문화권
사용언어 스페인어
투자보상 서지중해의 명물요리[1]
교역품 식료품 40 D
와인 주류 376 D
수은제 의약품 1300 D[2]
면 원단 직물 668 D[3]
피혁제품 공예품 984 D
화승총 총포류 1670 D
대포 총포류 3250 D
탄환 총포류 736 D
머스켓총 총포류 2479 D[4]
수은 공업품 980 D

BGM은 여기서 들어보자. 레콘키스타를 마치고 막 황금기에 진입한 에스파니아의 위용이 잘 느껴진다.

Contents

1. 설명
2. 기타


1. 설명

대항해시대 온라인에 등장하는 에스파니아의 본거지. 실제 에스파니아의 수도인 마드리드가 내륙도시인 관계로, 대항해시대 온라인에서는 세비야가 그 역할을 대신하고 있다. 사실 엄밀히 따지면 실제 세비야도 내륙도시이나, 세비야를 흐르는 과달키비르 강을 통해 선박들이 올라올 수 있었으므로 항구도시로 봐도 무방하다.[5] 지리적인 도시의 특징은 이베리아 반도에 위치하고 있어, 리스본 만큼은 아니지만 이점은 있는 편이다.

도시 내부의 특징은 전형적인 이베리아 남유럽 도시들의 특징을 갖추고 있다. 거기에 레콘키스타가 끝나고 얼마 되지 않은 당시 에스파니아의 모습을 반영한듯, 군데군데 녹아들어간 이슬람 문화도 상당히 독특하다.

게임 내에서 도시 자체의 성능은 나쁘지 않다. 에스파니아 유저들의 전유물이라고 불리는 총포류 거래의 위용에 걸맞게 본거지인 세비야에서는 무려 4종의 총포류가 나와,[6] 역시 에스파니아 영지인 바르셀로나와 함께 유이한 총포류의 성지로 불릴만 하다. 특히 그 중 머스켓총은 초중반 에스파니아 유저들의 자금줄의 원동력이 되는 교역품으로, 총포류 폭락이 나도 손해는 안나는 사기적인 특징을 지녔다.

유럽에서 동남아를 왕복하는 육두구 & 메이스 무역을 할 경우에는 세비야에서 자카르타까지 머스켓총을 전달해주는 유럽의 무기 퀘스트를 세비야에서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스타트 지점이 되는 경우가 많다. 거기에다 자카르타에서 4발 퀘스트를 받아올 경우 마르세이유를 가는 용뇌 전달 퀘스트와 세비야로 가는 별갑 전달 퀘스트가 있는데, 마르세이유까지 가는 것이 귀찮아 별갑 퀘스트를 받는다면 사실상 대항해시대 온라인의 주 무역의 시작과 끝을 모두 담당한다고 볼 수 있다.

도시 내부의 인구 밀도 자체는 한산한 편, 옆동네인 리스본이 시설 배치나 위치가 좀더 장사하는데 유리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쪽에 몰리는 편이다. 2nd Age의 챕터4 '북방의 사자'에서 부관 상점 시스템이 추가되면서 리스본에 부관 상점 자리가 없을 경우, 옆도시로 분산되기 때문에 세비야도 덕을 많이 본 편. 예전에 비해 상거래가 많이 활발해졌다. 이처럼 세비야의 위치도 차마 말하기 뭐한 어느 도시보다는 아주 위치가 좋은 편이기 때문에, 다른 도시나 본거지와 비교하면 결코 떨어지지 않는 인구 밀도를 가지고 있다. 다만 옆동네가 대항온 인구 밀도가 1등인게 문제.

2. 기타

본거지라는 명성에 걸맞게 필요한 시설들은 전부 갖추고 있지만 조선소와 은행간 거리가 심히 절망적이다. 만약 조선소, 은행이 가깝고 리스본은 그 반대였다면 적어도 선박 건조와 강화는 세비야에서 거래가 이루어졌을 것이라는 말도 있다.

또한 세계일주 이벤트의 시작지점이 되는 곳이기도 하다. 이유는 최초로 세계일주를 한 마젤란이 에스파니아에서 세계일주를 시작했기 때문. 동남아시아 칙명 퀘스트를 완료하고 이 세계일주 이벤트를 시작하면 오세아니아 입항 허가를 주기 때문에 대부분의 유저들이 이 이벤트를 입항 허가를 받기 위해 시작한다. 물론 끝까지 깰지 말지는 유저의 자유.

여담이지만, 세비야의 주점 앞에는 술취한 주정뱅이 NPC가 있다. 주점은 많은 유저들이 들락날락 하기 때문에 이 아저씨도 자주 보게 된다. 이 사람이 취해 있는 시간만 햇수로 9년째(...). 그것도 맨땅에서 아무런 장비없이 노숙한다.
----
  • [1] 100만 두캇 투자
  • [2] 40만 두캇 투자, 이베리아 명산
  • [3] 12만 두캇 투자
  • [4] 25만 두캇 투자, 이베리아 명산
  • [5] 다만 이는 실제 역사에선 대항해시대 한정으로, 현대에는 선박이 들어오기가 힘들어 항구 기능은 사실상 상실했다.
  • [6] 대항해시대 온라인의 총포류 교역품 중, 남만 무역품을 제외한 총포류는 단 6종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