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last modified: 2015-01-27 22:01:03 Contributors

Contents

1. 땅을 파는 도구
1.1. 대중 매체 등장 일람
1.1.1. 폴아웃 시리즈
1.1.2. 마인크래프트
1.2. 같이보기
2. 이제동의 별명
3. GSL 코드 S에서 바로 코드 B로 떨어지는 경우

1. 땅을 파는 도구


s&d.jpg
[JPG image (Unknown)]


삽을 우습게 보지 마라. 삽을 얕보다간 아주 좆되는거야
대개 나무로 된 삽자루와 철로 된 날로 구성되어 있다. 우리나라 삼국시대때는 지금보다 철이 귀하다 보니 진흙처럼 부드러운 것을 처리할 때 쓰던 나무삽도 있었고,[1] 철삽도 지금처럼 삽날 전체가 철제가 아니라 손잡이부터 삽날 대부분은 하나의 나무로 만들고, 삽날 끝에만 철제 날을 덧대는 식으로 만들었다.

군생활에서는 총만큼이나 많이 잡게 되는 장비로, 경우에 따라서는 총보다 삽을 더 잡고 있다가 전역하는 경우도 있다. 흔히 곡괭이와 짝을 이룬다. 이것만 있으면 대한민국 군인들은 집도 짓고 눈도 치우고 길도 내고 눈도 치우고 산도 옮기고 눈도 치우고 강줄기도 돌리고 눈도 치운다. 한구절이 반복된 것 같다면 기분탓.

삽으로 뭔가를 치울때는 삽 앞날이 아닌 옆날로 긁어내듯이 눈이나 흙을 치우는게 좋다. 본격적으로 땅을 까는것은 곡괭이가 더욱 효율적이고 삽은 단순히 까낸 흙을 치우는 용도.

단순히 땅을 파는 것 외에도, 땅을 다지고, 시멘트를 비비며, 경우에 따라서는 19세기의 미국노동자나 근대의 일본 농부처럼 고기를 구워먹는 경우가 있다.(…)

현재 한국의 몇몇 불가마(도시안에 있는 그런 불가마 말고, 나무를 태워서 덥히는 불가마)에 가면 가끔 식어버린 가마를 뜨겁게 하기 위해 열심히 나무를 태우고 있는 곳이 있는데, 그 때 맞춰서 가면 삽으로 삼겹살을 구워준다. 삽을 잠깐 넣었다 뺏다 몇번 반복하면 순식간에 구워지는 광경이 재미도 있고, 맛도 좋다. 반질반질한 에 구워 먹었다는 설도 있다. 굽는 데에서도 이렇게 해 먹는다고.

단체 급식을 하는 곳에서는 주걱이나 숟가락 대신 쓰이기도 한다. 특히 국통에는 반드시 내용물을 휘젓기 위한 삽이 꽂혀있다. 이때 사용하는 삽은 삽 전체가 스테인레스로 된 요리용 삽.

군대를 정상적으로 나온사람들은 대부분 삽으로 나무를 벨 수 있다. 그리고 군대에서는 호봉이 높아지면 이제 도끼로 나무를 베는 거 아니라 삽으로 벤다고 한다. 여기서 말하는 나무란 굵은 나무가 아닌 자잘한 나무를 말한다. 당연히 굵은 나무는 삽으로 어림없다. 그런 나무는 도끼로도 힘들어서 톱으로 베는게 일반적이다. 당연히 행보관도 굵은 나무 칠때는 톱을 준다.

만일 억지로 베려 하다가는 삽날이 먼저 나가거나 삽자루가 부러지는 수가 있다. 그리고 이어지는 행정보급관구수한 욕장단 시간

아무튼 군대 가면 삽으로 온갖 잡다한 것을 한다(...) 덕분에 2000년대 초에 나온 3군사령부에서 작성한 기본훈련 책자의 짜투리 만화에서 이런 삽에 대해 표현한게 신이시여 정녕 이것이 인간이 만든 물건이옵니까 흠좀무... 다만 스카이콩콩 타는 놀이는 절대 하지마라. 삽이 망가지기라도 했다간 행보관한테 개털린다. 삽도 방어진지 건설에 필요한 축성도구로 보급되는 엄연한 군수물자다. 진짜 사나이(일밤) 청룡대대편의 삽콩콩 대결은 방송이니까 가능했던 것.

과거 포경업이 유행하던 시절, 포경선에서 고래지방을 떼어낼 때도 날선 삽을 사용했다. 다만 이때의 삽은 일반 삽날과는 좀 달랐다. 삽날이 평평하고 굽어 있지 않아, 삽보다는 가래나 살포를 크게 한 모습이었다.


(살짝 고어하니 주의.)

콜드스틸사의 전투삽 영상. 돼지 머리에 박히는 모양새가 영락없는 한손 로보토마이저다.


대륙의 삽. 중간에 뭔가 비정상적인 용도가 있지만 무시하자

1.1. 대중 매체 등장 일람

아이돌 마스터하기와라 유키호가 정신적 쇼크 등 큰 상심에 빠질때 주로 사용한다. 참고로 공식 설정이며 때때론 삽 대신 드릴을 사용하기도 한다.

죠죠의 기묘한 모험눈물의 루카도 사용하기도 한다

안녕 절망선생키츠 치리도 이름의 한자 때문인지 주 무기로 사용하기도 한다. 심지어 거대화돠었을 때 삽도 같이 커졌다.

싱OVA에서는 흡혈귀화한 무장친위대 병사가 야삽으로 목을 따는 장면이 나온다.

팀 포트리스2솔저가 근접무기로 쓰기도 한다. 다만 솔저는 원거리 클래스고 이것보다 더 좋은 산탄총이 있기 때문에 별로 휘두를 일은 없다. 게다가 언락무기 패치 후에는 이것보다 더 좋은 곡괭이가 생겨서... 공중 낙하중에 쓰는 삽이라면 다르지만..

도타 2의 영웅인 미포도 삽을 무기로 사용한다.


소설 미얄의 추천을 보면 등장인물인 허수가 야삽을 개인무기로 사용하는걸 볼 수 있다. 국군에서 그러하듯이 참으로 다양하게 사용한다.

스밋코의 에로게 나츠쿠모 유루루에서 나와서 개그 용도로 쓰인다.전작 하루마데 쿠루루에서는 빠루가 나왔다!공구 등장시키는게 전통이냐

반지의 기사의 주인공 아마미야 유히는 이걸 이용해 산에서 땅 파는 취미가 있다. 본격 삽질.

This War of Mine에서는 무너진 건물 잔해를 치울 때 사용된다. 파는데 두시간씩 걸리는 잔해를 30분 안에 처리해주는 고마운 도구이다. 급할 때는 들고 때릴 수는 있지만 삽날이 아니라 등으로 때리기 때문에 타격력은 주먹보다 살짝 나은 정도에 그친다. 때리는 소리만 신명난다 다만 본진 방어시에는 근접 무기로 취급해준다.

웨이스트랜드 2에서 아이템으로 등장하는데, 폴아웃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땅 속에 묻힌 아이템을 찾을 수 있다. 물론 도굴도 가능하다! 당연하지만 무덤 주인과 친분이 있는 NPC가 무덤 근처에 있는데 도굴을 시도하면 플레이어와 적대하게 되므로 주의할 것.

Shovel Knight의 삽질 기사는 이름답게 삽을 무기로 쓴다.

누구는 이것을 많이 사용한다.


1.1.1. 폴아웃 시리즈


정확히 말하자면 클래식 시리즈에서는 도구, 폴아웃3 Point Lookout이후로는 근접 무기.

클래식 시리즈에서는 랜덤 인카운터나 마을에 묻혀 있는 무덤을 파해칠때 사용하는 도구이며, 퀘스트 이외에 무덤을 파해칠때 쓸 경우 카르마 감소와 "도굴꾼(Grave Digger)"칭호가 붙게 된다.

무기로 사용된 경우는 폴아웃3 Point Lookout이며, 근접 능력은 별거 없고 클래식 시리즈처럼 땅을 파서 상자를 꺼내기 위해선 이게 필요하다. 다만 손에 직접 들을 필요는 없고, 그냥 인벤토리에 삽 하나를 넣어두기만 하면 된다. 유니크 버전으로 거름 푸는 삽(...)이란 물건이 존재한다.

풀 내구도 공격력 : 12
치명타 추가 공격력 : 20
공격 속도 : 1.7 회/초
크리티컬 확률 배수 : 3
무게 : 3
V.A.T.S. 소모 AP : 28 AP
내구도 : 300
수리 가능 아이템 : 삽
응급 수리 대응 아이템 : 양손 근접 무기
요구 힘 : 3
요구 스킬 : 근접 무기 0
가격 : 55 캡
스페셜 어택 : V.A.T.S. 모드에서 AP 8을 추가로 소모해서 2배의 피해를 입히는 그랜드 슬램(Mauler) 기술을 쓸 수 있다. 근접 무기 기술 50 이상 필요. 소모 AP 36.

폴아웃:뉴 베가스에서도 등장하며, 굿스프링스 수원 근처에서 풀 내구도인 것을 하나 얻을 수 있다. 능력 자체는 시원찮은 편이지만, 근접 케이스로 나간다면 초반 근접 무기가 부족할 때에 자주 쓰이게 될 물건이다. 근접이 아니더라도 튜토리얼 퀘스트 도중 겍코로부터 마을 사람 구하는 부분은 바민트 라이플이나 9mm 권총보다는 그냥 삽 들고 후려치는 쪽이 더 성공률이 높다.

또한 땅 속을 뒤지는 기능 역시 변하지 않았다. 심지어 클래식 시리즈처럼 도굴(!)을 할 수도 있는데 이상하게도 카르마에는 영향이 없다. 심지어 찬스의 나이프같이 도굴로만 얻을 수 있는 유니크 아이템도 존재한다!

의외의 사실은 크리티컬 배수가 3배이기 때문에 크리티컬이 쉽게 터진다. 물론 공격력 12에 치명타 추가 공격력 20이라 극크리 근접 유저라도 찬스의 나이프 같은 것을 들고 다니는 것이 낫지만...

1.1.2. 마인크래프트

게임 마인크래프트에 등장하는 도구중 하나. 막대기 2개와 주재료 1개로 제작할 수 있으며 여타의 도구들과 마찬가지로 나무, 돌, 철, 금, 다이아몬드를 제작에 요구한다. 흙, 모래, 자갈, 소울샌드, 점토등 흙계열 블록과 눈을 다른 도구나 맨손보다 훨씬 빠르게 채취할수 있다. 단 그만큼 도구의 내구성이 매우 빨리 깎여서 체감상 오래 쓰는 것 같지가 않다는게 단점. 나무나 금 삽은 1 스텍(64개)도 채우지 못하고 내구성이 다해 부서져버리고 철이나 다이아몬드는 다른 도구를 만드는데에도 빠듯하기 때문에 재료가 썩어 넘치는 돌 삽을 만들어 사용하는게 가장 효율적이다.

일단 공격력이 2로 적용되어 있어 위급시엔 무기로 쓸수 있긴 하지만 무기로 사용 가능한 도구중 가장 공격력이 약하다.

1.2. 같이보기

2. 이제동의 별명

2012 HOT6 GSL Season 4 코드S 시드를 받은 이제동이 2주만에 코드 B행 특급열차를 탑승하자 스갤러들이 붙인 별명으로, 어원은 SAB. 이것 때문에 북퀴벌레들은 삽살개라고도 불리게 되었다.

3. GSL 코드 S에서 바로 코드 B로 떨어지는 경우

SAB라인(삽라인) 항목참조.
----
  • [1] 삽의 손잡이와 날 전체를 나무로만 만들었다. 대략 플라스틱 모종삽과 용도가 비슷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