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사리풋다

last modified: 2015-12-22 17:14:14 Contributors


Contents

1. 소개
2. 생애

1. 소개

석가모니십대제자 중 필두인 인물. '샤리푸트라'라고도 하며 한역으로는 '사리불'이라고 한다.

10대 제자 중에서 '지혜제일'로 불렸다. 지식과 통찰력이 뛰어나고, 통솔자로서의 역량도 발휘했다고 한다. 성품이 온화하고 자비로워서 주로 대중들을 교화하는 일을 맡았는데, 석가모니의 가르침과 깨달음을 가장 잘 이해하여 다른 비구들은 그에 비하면 지혜가 16분의 1도 미치지 못한다고도 하였고, 간혹 석가모니를 대신하여 설법한 일도 있다. 또한 외법(불교 외의 교단의 교리)에도 밝아 데바닷타의 얘기처럼 이들 교리의 헛점을 논파하는 데에도 능했고, 한편으로는 자신의 방대한 지식을 살려서 불교 교리를 대중이 쉽게 이해하게끔 정리하는 데에 일조하여 오늘날의 대승 불교의 기초를 마련했다고 여겨지기도 한다. 대승 쪽 경전에서 자주 나오는 '사리불', '사리자'가 이 사리풋다를 가리키는 말이다.

자이나교의 경전 '이시바샤임'에는 ‘붓다 아라핫트 선인인 사티풋타의 가르침’이라는 문구가 있는데, 이는 불교의 대표자를 사리풋다로 본 것이다. 보통 사리풋다의 영향력이 매우 컷음을 드러내는 것으로 본다.

2. 생애

마가다왕국 출신의 브라만 가문의 후예로, 16세에 친구 목갈라나(목건련)와 함께 산자야라는 수행자의 교단에 출가했다. 산자야는 "진리는 확정 불가능하다"는 '불가지론'을 주창하던 '육사외도'의 하나로, 사리풋다는 이러한 그의 가르침에 "그러면, '확정불가능하다'는 것은 어떻게 확답할 수 있나?" 하며 번민하던 중에 석가모니를 만났다.

사리풋다는 석가모니의 설법을 듣고 감복하여 친구 목갈라나와, 자신들을 따르는 250여 명의 수행자들을 이끌고 불문에 귀의하였다. 산자야는 이 사실을 알고 를 토할 만큼 분통해 했다고 한다. 사리풋다는 15일 만에 아라한의 경지에 이르렀다고 한다.

석가모니는 그들을 특별히 아껴 사리풋다를 자신의 오른쪽에, 목갈라나를 왼쪽에 앉혀 그들을 자신의 수제자임을 분명히 하였다. 이들보다 먼저 들어온 비구도 많았기 때문에 불만의 목소리가 있었으나 석가모니는 둘의 전생 이야기까지 하면서 설득했다.

사리풋다도 석가모니와 그 교단에 헌신하여, 훗날 데바닷타[1]가 일부 비구들을 이끌고 교단을 이탈하려 하자 목갈라나와 함께 나서서 비구들을 조리있게 설득하여 돌아오게 하는 등 활약하였다.

목갈라나와 거의 비슷한 시기에 열반에 들었는데, 정확하게 시기가 언급된 것은 아니나, 석가모니가 열반한 후에 경전 편찬을 당시 두 사람이 아닌 3인자 위치였던 사파(가섭)가 주도한 것으로 보아 석가모니보다 먼저 죽었다고 추정하기도 한다. 또한 그들이 열반한 후에 석가모니는

"사리풋다와 목갈라나가 보이지 않는 모임은 어쩐지 텅 빈것만 같구나"

라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을 정도였다고 전한다.

----
  • [1] 사리풋다는 한때 '데바닷타는 신통과 위력이 뛰어난 비구다'라고 칭찬한 적이 있었다. 그러나 데바닷타가 석가모니의 교단을 떠나 자기 교단을 세우려 들었다.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