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사랑해요 LG

last modified: 2015-06-27 22:51:24 Contributors

Contents

1. LG그룹이 밀고 있는 슬로건
2. 1에서 따온 LG 트윈스를 비아냥거리는 말
2.1. LG의 아낌없이 주는 트레이드

1. LG그룹이 밀고 있는 슬로건


1995년 럭키금성 그룹이 LG그룹으로 이름을 바꾸면서 내밀었던 캠페인 비하인드 스토리. 당시 멀쩡히 살아있던 럭키금성의 브랜드를 과감히 버리고 새로운 이니셜인 LG라는 이름으로 새 출발을 하는 상황인지라, 국내 시장에서의 혼란과 충격을 줄이고자 그룹 경영진 차원에서 상당히 고심해서 세운 캠페인이라 할 수 있다. 캠페인의 얼개는 대략 인기스타 여러 명을 동시에 캐스팅하는 것으로 하고,'반가워요, 사랑해요, 즐거워요, 젊어요' 등 LG의 등장을 환호하며 반기는 그들의 목소리를 헤드라인으로 올리기로 하였으나, 내부 회의 및 토론을 통해 결국 우리가 알고 있는 "사랑해요" 하나로 단순화하는 형식으로 최종 확정되었다.

그룹명이 변경된 원년인 1995년 부터 1997년까지 집중적으로 캠페인이 실시되었다. 김희애, 김혜수, 배용준, 최지우 등 당시에 구설수 없이 이미지가 좋았던 스타급 배우들을 기용하여 눈길을 끈데다가, 특히 국내 CM송의 대가로 유명한 가수 도향[1]에게 의뢰한 로고송이 대중들에게 상당한 어필을 한 덕분에, 시장에서 LG라는 생소한 브랜드가 단기간에 큰 마찰 없이 기존 럭키금성 브랜드를 완벽히 대체하게 되면서 캠페인은 소기 목적을 충분히 달성하고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었다. 캠페인이 종료된 이후에도 로고송은 LG그룹 PR에서 간간히 등장하기도 한다.

이 캠페인이 한창이던 때에 LG그룹에서 사원 자녀를 위한 '중학교 입학선물'로 자사 PC를 주는(!) 이벤트도 있었는데[2] 역시 기동하면 윈도우즈95 바탕화면보다 이 로고송부터 나왔다. 물론 모종의 사정(?)으로 포맷하고 다시 깔면 이 로고송은 안나온다.(...)

캠페인에 사용된 로고송은 꼭 캠페인이 아니더라도 LG그룹 CF를 봤다면 한 번 쯤은 들었을 노랫말이기도 하고 LG 트윈스의 봉중근 선수가 불러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링크

한때 특정 날짜에 이 음악을 재생하는 퓨터 바이러스가 돌기도 했었다(...)# Such a nice little tune.

youtube(5b3v_cvW4Ns,width=420,height=315)
▲ 1995년 김희애가 출연한 1차 캠패인. 막판에 나오는 관중은 LG 트윈스가 맞다(...).

youtube(HrFPsauqq7k,width=420,height=315)
▲ 1995년 김혜수가 출연한 2차 캠패인

youtube(6xEe0W92pLU,width=420,height=315)
▲ 1996년 LG그룹 전속모델로 기용된[3] 배용준이 출연한 3차 캠패인모자 극혐(...)

youtube(46Zrly_ryDg,width=420,height=315)
▲ 1997년 LG그룹 창립 50주년 기념 캠패인 - 배용준, 최지우 출연

youtube(vyMWAJFoCXg,width=420,height=315)
▲ 2008년 '프라하 국립 오페라 오케스트라' 출연 그룹 PR

youtube(Ar_btarfmUQ,width=420,height=315)
▲ 명화 버전 그룹 PR. 이외에도 고흐가 등장하는 버전 등 여러 시리즈가 있다.

youtube(vdDHYRdfJPQ,width=420,height=315)
▲ LG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CM송 편곡 연주실황. 실제 LG에 있는 사내 동아리라고 한다.

2. 1에서 따온 LG 트윈스를 비아냥거리는 말

비하적 요소 포함!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비하적인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열람 시 주의해야 하며,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1994년 LG 트윈스의 우승과 1의 광고가 시너지효과를 일으켜서 사랑해요 LG는 가장 성공적인 이미지광고의 사례로 지금도 인정받고 있으나...

94년 우승 이후 부진을 거듭하는 LG 트윈스가 삽질을 할 때마다 타 팀 팬들이 LG를 조롱하기 위해 써먹는 말로 변질되고 말았다.

대체로 FA선수들을 거액으로 사 왔지만 정작 팀에서는 포텐이 안 터지는데 다른 팀에만 가면 활약하는 선수들이 나오는 현상이 일어났을때 타 팀 팬들이 쓴다. 자세한 것은 LG의 먹튀 잔혹사, 먹튀 참조.
더 나아가 경기중에 LG 투수들이 형편없이 털리거나 어이없는 실책으로 상대에게 승리를 갖다바쳤을때 쓰기도 한다.

2012년부터는 LG구단을 호구로 아는 목동의 어느 구단 의 입장에서 쓰일 듯. 그러나 2000년~2010년까지는 LG와 트레이드에서 가장 크게 이득을 본 팀은 KIA 타이거즈이며,[4] "사랑해요 LG"도 기아 팬들이 가장 먼저 써먹었다. 단, 기아 팬들의 이 표현에는 진심으로 고마워하는 심정이 상당수.

그렇지만 상대전적까지 포함한다면 기아보다는 넥센이 더욱 더 LG를 조롱하기 쉽다는 것도 있어 요즘에는 오히려 넥센팬들이 LG팬들을 조롱하는데 많이 활용.

NC팬들도 외친다고 한다. 심지어 기사까지..[5]

그리고 2013년 시즌 종료 후 KIA가 LG로부터 트레이드를 통해 받아온 이용규가 FA 자격을 얻은 후 팀을 떠나 한화로 건너간 뒤 대안으로 영입한 FA 선수가 이대형이며, 4년 24억이나 줬다는 것이 밝혀지자 LG팬들이 KIA팬들을 조롱하고 있다. LG로서는 계륵을 넘어 민폐인 선수를 처분했을 뿐만 아니라 KIA로부터 보상선수를 받아올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대형은 생애 최고타율을 기록하면서 또다시 사랑해요 LG를 외치게 되었다. 신승현이 별로 활악을 하지 못한점까지 감안하면..

단통법 시행이후 앱등이들도 외친다 카더라*

2.1. LG의 아낌없이 주는 트레이드

홍현우는 해태-KIA의 프랜차이즈나 마찬가지였으나, LG로 와서는 대표적인 FA 먹튀였다. 이원식, 소소경은 잘 해봤자 5선발급 투수였다. 이용규는 당시 유망주였지만, 당시 엘지에는 비슷한 스타일인 이대형이 있었기 때문에, 아무래도 야수보다는 투수를 높이 쳐주는 트레이드 논리상, LG는 균형을 맞춰주기 위해 이용규를 끼워 넣어줬다. 결과적으로 나머지 세명은 다 트레이드 후 망했는데, 이용규는 KIA에서 포텐이 터져 특급 테이블세터가 되었고, 이 트레이드를 주도한 이순철은 두고두고 욕을 먹는다. 그리고 이순철은 후에 KIA로 가게 되는데...

김상현은 원래 2001년에 KIA에 입단했으나, 2002년 당시 LG의 좌완 투수 방동민과 트레이드 되었고 2004년 시즌 후 상무에 입대하였다. 방동민은 기아에서 소리없이 은퇴했고, 김상현은 상무에서 2군 홈런왕이 되었으나 1군에서는 제대로 활약을 못했다. 2009년 LG는 몇년 후를 보고 재활중이었던 강철민을 김상현과 트레이드했다. 강철민은 한양대 에이스였으며, 제2의 정민태라는 소리를 들을 정도였다. LG는 트레이드 균형을 맞춰준답시고 박기남을 여기에 끼워줬다. 기아는 괜찮다고 했는데에도 불구하고 LG는 박기남도 데려가라고 했단다. 역시 사랑해요 LG 김상현은 트레이드 되자마자 만루홈런을 휘몰아치며 2009년 기아우승의 1등 공신이 되며[6] , 박기남은 2010년 ~ 2011년 KIA의 내야수 줄부상 시절에 백업요원으로서 기대이상의 활약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강철민은 재활에만 4년을 끈 끝에 2011년 결국 LG에서 1승도 못하고 웨이버 공시되고 말았다. 그리고 탈쥐효과를 노린 한화의 품으로

미리 결론부터 말하자면 왜 LG 트윈스가 10년간 안되는 팀이었는지 여실히 보여준 트레이드때마침 터진 시기도 비밀번호의 마지막 해였다., 여담으로 위의 두 트레이드와 달리 이 트레이드는 타팀팬들도 잘 알만큼 너무 유명하다.

심수창에게 2011년 시즌은 엄청나게 후려쳐진 연봉과 17연패라는 신기록을 달성하면서 야갤등에서 '슈퍼스타 심수창'으로 불리우는 등 특히 다사다난이 많았던 시즌이었고, 박병호는 LG의 꽤나 두꺼운 선수층에 묻혀 잠재력에 비해 기량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한데다가 소극적인 공격으로 LG팬들의 뒷목을 잡게 만드는 게 부지기수여서 당연히 욕을 많이 먹었다. 송신영은 트레이드 이전에 넥센의 훌륭한 셋업맨이었다.[7] 그리고 김성현은 넥센의 유망주로서 선발 로테이션[8]에도 꾸준히 들어가는 등 기대가 많이 되는 투수였다. 심수창은 트레이드 이후 2경기만에 연패를 깼다. 심수창의 2011년 최종성적은 2승이지만 다음 시즌에 선발투수 후보로서 넥센팬에게 기대를 받았다. 박병호는 트레이드된 후 두 번째 경기에서 첫 안타와 득점을 신고하더니 넥센팬으로부터 브룸박이라는 별명까지 받을 정도로 그 다음날부터 연일 맹타를 휘두르며 2011년 8월부터 넥센의 중심타선을 꿰찬다. 넥센으로 트레이드된 후 스윙을 적극적으로 가져가는 것만 봐도 LG시절하고 매우 차이가 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송신영 역시 LG에 와서 그렇게 나쁘지 않은 활약을 보였지만 트레이드 이전의 시절에 비해 약간 불안한 모습이였고[9] 시즌 후에 FA자격으로 한화로 이적해버렸다.심수창병호주고 송신영 3개월 이용권 김성현은 LG로 트레이드 된 이후에도 선발 투수로서 매번 기회를 받으며 2012년에 기대를 받았으나..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10] 사실 트레이드 시점을 볼 때 박병호는 터지지 않는 1할타자, 심수창은 다패왕이었으며, 송신영은 리그 최고급의 불펜투수, 김성현은 최고급 유망주였다. 이러다 보니 트레이드 시점에는 현금이 끼어있을 것으로 확실시되는 트레이드였으며, 두말할 필요조차 없는 넥센의 완벽한 승리라고 볼 수 있다. 그냥 심수창은 덤으로 끼워넣어도 박병호를 못 이긴다. 기대할 게 김성현이었는데 상대팀에서 조작했던걸 홀라당 받아오는 LG야 말로 명불허전.
----
  • [1] 사랑해요 LG 이외에도 뽀삐 화장지(우리집 강아지 뽀삐~), 스크류바(이상하게 생겼네~) CM송 등 작곡한 노래가 3000곡 이상이다.
  • [2] 심포니홈과 심포니II 중 택일. 그 뒤로도 지속됐을지 기념행사인지는 알 수 없으나, 확실한 것은 IMF외환위기 이후 사라졌다는 것이다.
  • [3] 2000년대 초까지 LG전자, LG화학, LG텔레콤, LG생활건강, LG카드, LG홈쇼핑 등 당시 LG 계열사들의 CF 모델로 단골 등장했다.
  • [4] 그렇지만 의외로 LG와의 트레이드에서 손해를 많이 본 팀도 KIA다. 엄밀하게 말하자면 이용규 이전까지는 손해를 봐왔지만, 2000년대에 이용규-김상현-박기남으로 3연속으로 이득을 본덕에 상황이 완전히 뒤바껴 버렸다.
  • [5] 게다 2014년 엠스플에서 411 대첩이 껴있는 3연전 때 보여줬다.
  • [6] 그 이후에 활약은 좀 빛이 바래긴 하지만, 그래도 LG시절보다는 낫다.
  • [7] 게다가 2011시즌은 대부분의 팀이 구원 투수 부족에 허덕인지라 믿을맨의 가치가 상한가를 쳤었다.
  • [8] 사실 넥센의 선수층이 너무 얇아서 김성현이 선발로 뛰어야 했던 감이 있기도 하다.
  • [9] 박종훈 감독의 혹사와 본인이 팀 , 박성적에 대한 부담감을 가지고 있었던 것이 원인이 되었던 듯 하다.
  • [10] 넥센에서 했던 승부조작이 LG에 갔을 때 발각되면서 제대로 호구잡혀버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