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뻥튀기

last modified: 2015-02-28 09:25:54 Contributors

e0077148_473bc34775eb7.jpg
[JPG image (Unknown)]

Contents

1. 과자의 종류
2. 크게 과장되는 것


1. 과자의 종류

, 옥수수등의 곡식류를 틀 안에 집어 넣고 열과 압력을 가해서 튀긴 과자. [1]

뻥튀기 튀기는 모습

뻥튀기의 원리는 용기에 곡물을 넣고 밀봉한 후 열을 가하면 공간안에 있는 곡물은 수배에서 수십배의 압력을 받게된다.
그렇게 압력을 받다가 뚜껑을 열게 되면 뻥 하고 나오는 순간 곡물들은 작게는 몇 배에서 크게는 몇십배까지 그 부피가 커진다. 튀길 때 뻥튀기 아저씨가 "뻥이요!"라고 외치자마자(호루라기를 불기도 한다) 들려오는 특유의 "뻥-"하는 굉음은 그야말로 예술이다.놀라서 나자빠지겠지 그리고 그 특유의 굉음은 주차장의 모든 차들의 경보음을 작동시킬 수 있다 곡식류의 매우 단단한 껍질이 일종의 틀 역할을 하며, 이것이 터지면서 나오는 소리인 것. 때문에 어느 정도 단단한 조직을 갖춘 건 뻥튀기를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말린 생선이나 떡같은 것도 되긴 된다. 실제로 말려 썰어놓은 가래떡 뻥튀기는 자주 보이는 품목이다.

팝콘도 일종의 뻥튀기이다. 곡물이 고온 고압의 용기 속에서 뻥튀기 되어 나올 때 곡물은 다공질로 스펀지 형태로 변하면서 주성분인 전분 즉 녹말(starch)은 덱스트린으로 변화된다. 덱스트린은 어느 누구에게나 소화가 잘되나 단 전분이 덱스트린을 거쳐 당(포도당 등)으로 완전히 분해되면 어느 정도 단맛을 가질 것이나 덱스트린 자체는 단맛이 없으므로 곡물을 뻥튀기 할 때 감미료나 기타 조미료를 약간 첨가한 것이다.


자동 뻥튀기 기계도 발명되었다. JTBC 상류사회에서는 김병만이 뻥튀기 기계를 선물받아 직접 해먹기도 했다. 이렇게.

뻥튀기의 유래는 분명치 않다. 일제 강점기에 들어온 베이(전병)에서 유래했다는 설이 있으나, 이 경우 원형 뻥튀기 외에 다른 뻥튀기의 유래가 애매해진다.[2] 아니, 애당초 원형 뻥튀기 자체가 위의 사진의 기계가 개발되고 나서 대중화 된지라 역사가 뻥튀기 종류중에선 짧다. 6.25전쟁 이후 버려진 탄피에 곡식을 넣어 익혀먹다 우연히 발견했다는 설도 있지만 어느 쪽도 확실한 것은 없다.

주 판매처는 시골 장날이며, 포장하며 동네 슈퍼에서 팔기도 한다. 꽉 막힌 도로에서도 자주 등장하는 상품. 다만 고속도로에 사람이 나와서 들고 다니며 파는 것은 도로교통법 위반이다.
그래도 인기는 좋아서, 고속도로에서 즐겨먹는 간식 2위에 올랐다.

적은 양의 곡식을 큰 부피로 늘려먹을 수 있기 때문에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자주 쓰이지만, 기본이 탄수화물 함유량이 높은 곡식으로 만든 음식이기 때문에 많이 먹으면 살찐다. 게다가 입이 심심할 때 집어먹기 좋은 과자 같은 음식이라 한번에 많은 양을 먹어버리기 쉽다. 최근에는 다시 옛 방식이 점점 복원되곤 있지만 6.25 이후 한동안 강정을 만드는 쌀,보리등의 곡식을 뻥튀기를 사용해 만드는것이 대세였으며 지금도 태반은 뻥튀기 강정이 판매되고 있다.


이라크 파병예정 특전사 대원들이 뻥튀기 만드는 법을 배운적이 있다. 실제로 아프리카 지역 등 난민지역에서 대민지원 및 자원봉사로 꽤 인기있는 종목이다. 비교적 간단한 공정과 재료로 옥수수 정도의 곡식 정도만 있으면 많은 간식거리를 만들어 나눠줄 수 있기 때문. 나름 만드는 과정도 현지주민들에게 재밌는 구경거리를 제공해 주기도 한다.

그리고 양도 꽤 많은 편이고 적당한 가격에 듬뿍 사갈수있어서 과대포장이 많은 과자들보다 배불리 먹을수있다. 그리고 건강에도 좋다. 아무래도 기름에 튀겨 정체모를 양념을 뿌린 것 보다는 진짜 곡식을 압력으로 튀긴게 훨씬 좋다.

참고로 일반 가정집에서는 만들기가 사실상 불가능하다. 200도가 훨씬 넘는 높은 온도뿐 아니라 압력까지 동시에 가해야 하는데 이럴만한 도구가 없다.

그리고 트럭에서 2000원~ 정도의 적절한 가격에 꽤 많은 양을 살 수 있는 과자 중 하나이다. 2번 항목과의 내용에서 괴리감이...

2. 크게 과장되는 것

뻥튀기를 튀기듯 크게 부풀려진다고 해서 비유적으로 쓰는 표현이다. 예를 들자면-

  • 메르카토르 도법 - 알다시피 지구는 평면이 아니기 때문에 메르카토르 도법에 의한 평면 지도는 극지방으로 갈수록 그 면적이 부풀려진다. 때문에 북극에 가까이 있는 그린란드는 면적 뻥튀기의 수혜地이다. 남극 또한 마찬가지. 지도에 나오는 남극의 크기만 보면 아시아와 유럽을 합한 것보다도 거대해 보인다.(…)
  • 유리병에 담긴 콜라, 사이다, 탄산수 등 - 어째 양이 보기보다 더 적은게, 유리병의 두께 때문에 실제 들어가는 내용물의 양은 얼마 안 되지만 굴절 착시로 인해 많이 들어있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다. 어쩐지 너무 싸더라니... #
  • 코스닥지수 - 2004년에 기준지수가 100에서 1,000으로 뻥튀기당하면서 두자리수 지수가 세자리수 지수가 되었다. 하지만, 사상 최고치 역시 2,834.40포인트가 되었다는 것은 알려진 비밀.
  • 스타스톤 - 하드 용량을 많이 잡아먹지만 그 실상은 WAV나 TGA 등 용량이 큰 파일 포맷을 사용했다.
  • 액션 52 - 무려 52가지 게임에 자그마치 200달러나 하는 가격. 그러나 뜯어보면 쿠소게 중의 쿠소게.
  • 패미컴 합팩 - 숫자가 너무 터무니없이 크면 그 실상은 몇 개만 집어 넣어 놓고 이름만 바꿔서 무한 반복이다.
  • 풀애니 - 용량은 8기가나 되지만 플레이타임은 너무 빨리 휙 지나가버린다.
  • 질소과자 -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 자소서
  • 죠죠의 기묘한 모험 All Star Battle - 발매전에 화려한 PV및 이벤트로 많은 죠죠러들을 두근거리게 했지만, 막상 발매해보니 버그투성이에[3] 내용도 pv에 있는게 전부였다. 뻥튀기 광고의 결정판. 게다가 발매직전에 패미통 리뷰에서 만점을 받은 게임이기에 이후 패미통에서 만점을 받지못하는 게임은 '죠죠보다 딸리는 게임'이라는 불명예스런 명칭을 달게 되기도.
----
  • [1] 특히 쌀을 튀긴 것을 튀밥 (튀긴 밥이 어원인 것으로 보인다), 또는 티밥이라고 한다.
  • [2] 다만 일본 측 설명에 의하면, 곡물을 팽창시키는 기술이 1901년 미국 미네소타에서 발명되어 몇년 후 만국박람회에 출품된 것이 일본으로 들어 가, ’ポン菓子'등의 이름으로 불리다가 일제강점 하의 조선에 들어가 유행하게 되었다는 기록이 있다.
  • [3] 이후 패치로 대부분 사라지긴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