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빅파일 MSL

last modified: 2015-02-19 01:16:51 Contributors

bigfile.jpg
[JPG image (Unknown)]


역대 MSL 일람
하나대투증권 MSL 빅파일 MSL 피디팝 MSL

Contents

1. 개요
2. 조지명식 및 32강
3. 16강
4. 8강
5. 4강
6. 결승전


1. 개요

빅파일 MSL 2010 티저 오프닝 링크
빅파일 MSL 2010 1버전 오프닝 링크
빅파일 MSL 2010 2버전 오프닝 링크
빅파일 MSL 2010 결승전 오프닝 링크

자세한 대진은 빅파일 MSL/대진표 참고.

2. 조지명식 및 32강

조지명식에서는 구성훈의 세리머니와 김택용, 윤용태의 댄스가 돋보였으며, 이영호김정우 사이의 입담배틀과 그 사이에서 묘하게 이영호를 피해가려는 염보성의 재치가 돋보였다.

32강에서는 DTD의 개인 버전, 16강에 올라간 선수들의 네임밸류가 모두 뛰어나다 보니 이번 MSL도 흥하겠지 라는 생각에 MSL팬들은 모두 기대를 품었다.

3. 16강

No 동족전.

지금껏 그 어느 리그에서라도 최소한 16강에서 단 한 번이라도 동족전은 있게 마련이었 건만, 빅파일 MSL에서는 그런 게 없었다. 그리고 토스가 전원 탈락하였다.

4. 8강

8강은 거의 대부분 동족전 아니면 테저전이 되었다. 여기에서 이재호이제동, 정명훈, 이영호가 올라갔다.

5. 4강

꼼덴록과 쇼투록.

후술할 결승전보다도 사실상 이번 대회의 하이라이트라고 부를 수 있는 명경기들이 속출했다.

우선 먼저 경기를 가졌던 이영호정명훈의 경기[5]에선 1세트 폴라리스랩소디부터 같은 전장이었던 5세트까지 그야말로 혈전. 자세한 경기 내용을 모두 서술하기엔 여백이 부족하여 생략한다. 후술되는 이제동과 이재호의 경기도 상당히 길게 쓰여있지만, 이 경기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전개가 길다. 궁금하면 이영호 항목에 내용이 있으니 직접 찾아보자. 단, 테테전 풀 세트라는 것은 기억하자.
결과는 2:2 상황에서 마지막 세트를 따낸 이영호의 승리.
여담으로 이 경기에선 엠겜 해설들, 특히 이승원 해설의 신들린 해설이 빛난 경기이기도 하다.

이영호의 결승진출이 확정된 상황에서 치러진 이제동이재호의 2경기. 간단히 말하자면, 테란 가장 잘 잡는 저그와, 저그 가장 잘 잡는 테란의 경기. 상술한 이영호와 정명훈의 경기 정도는 아니었으나 충분히 숨막히는 혈전이었다.
1세트는 이제동의 전략적인 저글링 승부수로 가볍게 가져가며 제법 싱겁게 끝나버린다.
투혼에서 맞이한 2세트. 그야말로 진흙탕 싸움. 초중반 주도권을 갖고 시작한 이재호였으나, 경기를 끝내지는 못 한 채 후반으로 갔고, 그야말로 초난전이 전개되는 와중, 이재호는 배틀크루저 카드를 꺼내든다. 그러나 배틀을 갈 정도로 상황이 좋은 것은 아니었기에 다소 의아한 상황이었다. 더군다나 곧바로 들어간 이제동의 드랍 공격이 이재호의 3시 멀티를 밀어버리면서 배틀은 패착이 되는 듯 보였다. 그러나 이재호의 미친 흔들기에 저그 지상군의 화력이 줄어버렸고, 테란의 주요 멀티인 11시 멀티를 결국 밀어버리지 못 한 상황에서 악수로 보였던 배틀이 저그의 9시 멀티를 날려버리면서 지구력의 기반이 무너진 저그는 이후 제대로 병력을 뽑지 못 한 채 스무스하게 밀리며 GG.
3세트 오드아이, 이제동은 다시 전략적인 수를 꺼내드는데, 그 수는 바로 히드라와 폭탄 드랍이었다. 히드라 첫 찌르기로 크게 이득을 본 이제동이었고, 사실상 경기를 잡았다고 보았으나, 이후 드랍을 업그레이드까지 해놓고 망설이는 모습을 보이며 이재호에게 부활의 빌미를 제공한다. 결국 탱크가 쌓인 이재호는 특유의 난전을 다시 시전하며 이제동을 시종일관 흔들었고, 20분 넘어간 시점에선 어느새 이재호가 주도권을 가져간 경기가 되었다. 결국 멀티를 하나둘 밀리고 최후의 보루였던 1시 멀티마저 차지하지 못 하며 세트를 내주었다.
4세트. 이제동은 다시 한 번 전략적인 승부수를 꺼내드는데, 이는 바로 +뮤탈 조합. 단순히 퀸과 뮤탈을 활용하는 전략은 아니었고, 알로 뒷마당으로 향하는 입구가 막힌 상태로 시작하는 의 특성을 이용한 전략이었다. 다수 뮤탈로 순식간에 터렛 라인을 정리-커맨드 센터를 타격한 이제동은, 퀸으로 커맨드 센터를 먹어버리며 이재호의 힘을 빼놓는다. 멀티가 하나 밀리니 병력 수가 줄은 이재호였고, 이제동은 뮤탈을 계속 추가하여 앞마당 커맨드마저 같은 방법으로 잠식, 끝내는 본진 커맨드마저 빼앗아버리며 경기를 끝낸다. 이제동의 판짜기가 빛난 경기.
그리고 5세트. 이제동은 1세트와 같은 전장에서 다시 한 번 같은 전략을 꺼내들고, 비교적 저글링 수비를 잘 해낸 이재호였으나, 결국 이제동의 트레이드 마크인 뮤탈에 크게 휘둘리며 경기는 패배. 결국 3:2 스코어로 결승 티켓은 이제동의 손에 넘어간다.

6. 결승전

MSL 3연속 결승전 리쌍록 발발.

이제동이영호가 3연속으로 맞붙어서 그런지 당시 흥행 대진 중 하나였던 리쌍대진인데도 지겹다는 반응도 나왔으며 반면 리쌍 결승전 상대 전적이 1:1이었기 때문에 여기서 이긴 넘이 진짜 승자다!!며 기대하는 이들도 있었다.

그러나 3세트를 제외하면 경기가 그다지 길지도 않았고 내용을 보면 이영호가 사실상 압살을 한 게임이여서 기대에 비해서는 실망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리버스스윕한 매정우보다 못하다고 깐 건 중요하지 않다. 이영호가 하나대투증권 MSL보다 못했다고 까인 것도 중요하지 않다. 하지만 이번 MSL에서 대체적으로 테란이 강세였기 때문에 단순히 이제동이 못했다고 까기엔 그렇다는 반론도 존재하며 3세트가 거진 명경기였기 때문에 이제동도 나름대로 많이 선전했다는 분위기.

사실 빅파일 MSL 결승전의 문제는 그 전 4강이 너무 흥했었다는데 있다. 꼼덴록은 머머전에 비교될만큼 다섯 경기 모두 최고의 명경기였고, 이재호이제동의 경기도 적절한 쇼부와 운영이 절묘하게 나와주어 매우 흥했었다. 그런데 결승전이 두 경기 빼고 거진 원큐싸움이었으니.

프로토스의 입장에서는 16강에서 빠른 전멸을 당한 지라 더 이상 징징대는 것도 힘들다는 반응도 나왔다. 게다가 동 시즌에 진행된 스타리그였던 대한항공 스타리그 2010 시즌 2 결승전에서도 리쌍록이 재현되었다. 그 쪽에는 플토 최강이라는 리치왕뇌신이 있었는데... 왜 그들은 이런 하등종족의 빠가 된 것일까??

흥행면에서는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 준비해 놓았던 5천 석이 꽉꽉 들어찼고 밖의 관중들도 5백 명 정도가 TV로 경기 관람을 했기 때문에 이번 결승전도 대흥행에 성공했다. 역시 피디팝<<빅파일.

한편 MBC 게임이 당시까지도 그래텍과 저작권 협상을 하는 데 난항을 겪고 있기 때문에 이번 MSL이 사실상 마지막이 아니냐는 불안감도 존재했지만 차기 msl이 열렸다….크.. 아 망했어요! 망했어요! 완불엠!!

----
  • [1] e-sports에서 처음은 아니다. 빅파일은 이미 CCB X의 스폰서를 했던 경험이 있다.
  • [2] 승부조작에 가담했던 박명수, 진영수가 리그에 참가하지 않음을 각 팀에서 미리 공지했다.
  • [3] 2라운드(16강 체제-8강, 32강 체제-16강)에서 토스가 전멸하는 건 당신은 골프왕 MSL 이후 약 6년만의 일이었다.
  • [4] 서울 여의도공원 광장 → 인천 삼산월드체육관
  • [5] 공교롭게도 이영호정명훈 이 경기가 있던 날 정오에 WCG 국가대표 선발전까지 치뤘다. 그것도 맞대결로 즉 두 선수가 WCG 국대 선발전에서 3전제 그리고 MSL 4강에서 5전제 맞대결로 하루에 최대 8경기까지 치르게 된 것이다. 참고로 당시 낮 12시에 있었던 국대선발전 경기에서는 이영호가 세트 스코어 2:0으로 승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