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비행기

last modified: 2019-06-01 14:09:51 Contributors

단 한번이라도 하늘을 난다면 눈을 아래로 돌려 대지를 거닐 수 있을 것이다. 한번이라도 창공에 머무른 적이 있다면 좀처럼 내려오고 싶지 않을 것이다.
레오나르도 다빈치

Contents

1. 탈것
1.1. 관련 항목
2. 노래
2.1. 동요
2.2. 거북이의 노래
3. 디즈니의 장편 애니메이션
4. 은어

수천년간 사람들이 바라온 꿈이 이뤄지는 순간. 1903년 12월 17일, 플라이어 (Flyer) 1호 하늘을 날다.

1. 탈것

飛行機, (air)plane.

하늘꾸던 인간이 수천 년만에 만들어낸 날개의 대용 기구. 대한민국에서는 날틀이라는 이름으로 부르자는 의견도 있었으나 여러 가지 이유로 보편화되지 못했다.

중국에서는 飞机 (fēijī; 비기)로 불린다. 机 (機)는 현대중국어에서는 '기계'를 뜻한다. 机는 정자로 사용될 때에는 '책상 궤'로 읽지만, 飞机의'机'는 機 (틀 기)의 간체자로 쓰인 것이므로 한국 한자음으로는 '비기'가 맞다. 手机 (핸드폰) 등.

비행기 (airplane)의 정의는
  • 공기 보다 무겁다. (열기구, 비행선처럼 부력을 이용하는 것이 아니다)
  • 날개가 고정되어 있어야 한다. (헬리콥터처럼 회전익기가 아니다)[1]
  • 동력이 있어야 한다. (글라이더처럼 무동력 활공을 해서는 안 된다)
  • 조종사가 원하는 대로 자세 제어가 가능해야 한다.

'항공기 (Aircraft)'와 비슷해 보이지만, 항공기는 헬리콥터 같은 회전익기나 글라이더 등도 포함한다. 즉 항공기는 비행기를 포함하는 개념. 항공기에 우주선이나 미사일등도 포함하면 '비행체 (Aerial Vehicle)'가 된다.

비행기의 모든 조건을 최초로 충족시킨 것이 바로 미국의 라이트 형제가 1903년에 날린 플라이어(Flyer) 1호다.

라이트 형제의 동력비행 성공 직전에도 프랑스에서 크레망 아델 (Clément Ader: 1841~1925)이라는 사람이 1890년 라이트 형제보다 13년 앞서 증기기관을 이용하여 나는 물건을 만들었으나 제대로 된 자세 제어가 어려웠다. 프랑스는 이것이 최초의 동력비행이라고 주장하며 따로 기념행사를 하기도 한다.

본문에 적혀있듯 동력비행은 맞긴 하지만 비행제어도 어려웠고, 라이트 형제가 비행기에 사용하기 적합한 경량 가솔린 엔진을 사용한 것과 대조적으로 구시대적인 증기기관을 사용하는 등, 후대에 이어질 비행기의 발전에 미치는 영향이 적었다. 뉴질랜드에서도 리처드 피어스라는 농부가 라이트형제보다 1달정도 먼저 동력 비행에 성공했다는 설도 있다. 증인 부족 (증인이 동네 애들이었다고 한다.)으로 인정되지는 않지만 뉴질랜드에서는 진실이라고 믿는 것 같다.


크레망 아델이 만든 비행기의 모습.*

오토 릴리엔탈은 글라이더를 통하여 초창기 항공기 개발에 큰 획을 그었고, 라이트 형제 역시 그의 저서를 열심히 탐독하였으나 그 역시 동력을 사용하는 항공기를 만들지는 못했다.

발명 이후 연구가 확산되면서 비행 기록이 지속적으로 상승하였으나, 급속 발전의 계기는 최초로 비행한지 10년이 조금 넘은 때 일어난 제1차 세계대전이었다. 전쟁 초반에는 비행기가 주로 정찰기로 사용하였으며 워낙 낮고 느리게 날다보니 지상의 보병들 총격에 쉽게 추락하는 등 비행성능도 안습한 편이었으나, 후기로 가면 전투기폭격기 처럼 크기가 크고 비행 속도/고도도 훨씬 높은 비행기들이 등장한다.

'최초' 문제를 놓고 역사적 증거는 있지만 물리적 증거를 찾아볼 수 없는 기록이 있는데, 조선시대 임진왜란 당시 진주 대첩에서 쓰였다는 비차(飛車) 기록이 떡밥으로 자주 제시되나, 기록 (조선왕조실록, 오주산문장연고 등에 기록이 남아 있다.)으로만 남아있는 경우이고 글만 전할 뿐 실물 및 설계도는 전하지 않아 신빙성 면에서 한 수 접어야 한다. 그렇다고 가만히만 있었던 것도 아닌지 글만 보고 복원한 물건이 어느 박물관에 있긴 하다. 신기전은 기록이 비교적 많고, 실전기록이나 설계도와 같은 것도 있으니 어떻게든 재현했지만 비차는 아무래도 좀 무리인 것이 사실이다. 복원된 비차

비차 문제에 관해서는 전체적인 구조를 볼 때 행글라이더형을 주장하는 측과 동력기관을 단 비행기[2]의 형태였음을 주장하는 측이 나뉘어 있다. 행글라이더형이라면 이미 '최초' 문제와는 멀어지고[3], 동력비행기설을 믿기에는 역시나 근거 및 신빙성 부족과 기록을 따라서 해보려고 해도 그 당시의 물건들 을 풀세트로 준비한다 해도 복원이 전혀 되지 않는다 이걸 복원하려면 앞선기술들을 추가로 적용을 해야하는데 그렇게 되면 고증이 맞지않게 된다 새로운 사료가 나오기 전까지는 미완성으로 남을 수 밖에 없다.

위그선라는 지면 (수면)효과를 이용하여 낮게 나는 운송수단과 비행기의 구분이 애매한데, 보통 150피트 (대략 50 ~ 60m)보다 낮게 날면 비행기로 보지 않고 '선박'으로 분류해버리며 해양법의 영향을 받는다. 물론 이보다 높게 날아버리면 그 때부턴 비행기로 분류되어 항공법을 따라야 한다.[4]

여객기 사고가 일어나는 확률은 사람이 번개에 맞을 확률보다 낮다고 한다. 하지만 항공기 사고는 한번 발생하면 100명 단위의 사망자가 발생하는 대형사고이기 때문에 사람들이 항공사고에 대해서 크게 경각심을 가지고 있다. 사고가 났을 때, 좌석에 따라 생존률이 다르다. 사고시 가장 안전한 좌석

재난 영화에서는 심심치 않게 많이 추락한다. 액션 영화에서는 테러리스트들 때문에 납치 당한다.

몇몇 국가들에서는 비행기가 성공적으로 착륙할때 승객들이 박수를 치는 풍습이 있다. 대표적으로 이탈리아, 그리스, 터키의 남유럽국가들.

날개 양쪽에 항행등이 달려있는데 왼쪽은 적색, 오른쪽은 녹색이다.

2. 노래

2.1. 동요

떴다떴다 비행기 날아라 날아라 / 높이높이 날아라 우리 비행기
Mary had a little lamb, its fleece was white as snow. / And everywhere that Mary went, the lamb was sure to go
미레도레 미미미 레레레 미미미[5] 미레도레 미미미 레레 미레도

원곡은 'Mary had a little lamb'이다.

엄청 짧고 간결하기 때문에 학교 숙제로 '기존의 노래를 참고하여 새로운 노래를 만드시오' 를 내면 죄다 비행기를 기반으로 만들어오기도 한다. 유사한 사례로 학교종이 있다.

'도-레-미' 3음으로만 구성되어 있어서 악기 다루는 법을 갓 배운 사람들이 처음으로 연습하는 곡이기도 하다.

에디슨축음기로 처음으로 녹음한 것이 이 노래라고 한다. 그 때 녹음한 목소리를 실제로 들어보면 노래라기보다는 그냥 책 읽는 것 같이 들린다고.
당시의 시연 영상

EZ2DJ 6thTRAX ~Self Evolution~의 올송 커맨드 중 하나가 이 동요를 기반으로 만들었다. 중간에 도를 2번 집어넣었다.

롯데월드 와일드윙에서는 캐스트들이 이 노래의 가사를 이용한 출발 구호를 외친다. 떴다 떴다 와일드윙 날아라 (윙~) 날아라 (윙~)

2.2. 거북이의 노래

2006년 발매한 4집 타이틀곡. 작사, 작곡 임성훈(터틀맨).

동요처럼 밝은 음감과 정감 가는 가사가 특징. 거북이에게 데뷔 5년만에 첫 가요 프로그램 1위를 안겨준 노래이다.

터틀맨이 심근경색으로 처음 쓰러져서 수술 후 중환자실에 있을 때 몽롱한 상태에서 들린 멜로디를 토대로 만든 곡.

3. 디즈니의 장편 애니메이션

비행기(디즈니) 항목 참고.

4. 은어

남을 추켜세우는 것을 '비행기 태운다'라고 한다.

----
  • [1] 회전익기가 아니라는 말이지 F-14 등의 가변익기는 비행기가 아니라는뜻이 아니다..
  • [2] 4명이 탑승할 수 있었고, 풀무 같은 것으로 바람을 냈다는 기록에 근거한다. 문제는 그 부분만 빼면 아무리 봐도 행글라이더라서 도대체 접합을 어떻게 해야하는지 알 수 없다.
  • [3] 행글라이더는 동력을 스스로 낼 수 없기에 비행기가 아니다. 게다가 이러한 활공형 글라이더에 대한 기록이라면 중동, 유럽, 중국등에 조선보다 몇백 년 앞선 기록들도 제법 있다.
  • [4] 보통 WIG는 지면효과를 얻기 위해 지면/수면으로 부터 10m 이내의 고도로만 운항하지만, 종류에 따라 장애물을 피하기 위하여 점프하듯 고도를 높일 수 있는 것들이 있으며 아예 필요한 경우 높은 고도를 유지하며 날 수 있는 것도 구상된 적이 있다
  • [5] 혹은 미솔솔로 치는 경우도 있다. 이 경우 소리가 더 밝고 경쾌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