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비프 태넌

백 투 더 퓨쳐 시리즈에 출현한 조연. 악역으로 계속해서 출연했으며, 조상과 손자도 역시 악역이다. 조상인 '버포드 태넌'과 손자인 '그리프 태넌' 모두 같은 배우Thomas F. Wilson이 맡았다. 어떻게 보면 대단하신 분.[1]
국내 더빙 방송 때의 성우는 이호인(KBS 1편 더빙)/문관일([KBS 1편 재더빙, 2편과 3편)


1955년 젊었을 때의 비프는 조지 맥플라이를 따까리로 두고 여러 부하들을 거느린 거구의 양아치였다. 같은 학교 여학생 로레인에게 집적대고 있다. 여기서 역사가 몇 가지로 나뉘는데...

'타임머신이 없을 때의 역사'에선 1985년까지 조지와의 관계가 계속 그대로 유지되어, 조지를 계속해서 따까리로 부린다.

'마티 맥플라이과거로 간 역사'에선 조지에게 한 방 얻어맞고 이로 인해 관계가 역전된다. 결국 카센터 사장으로 전락하여서. 자동차나 손질하는 데에만 열중하는 인간이 된다. 조지의 따까리로 1985년 혹은 그 이상까지 지낸다. 2015년엔 조지와의 관계는 직접적으로 나오진 않았으나, 다 늙어서 손자인 그리프 태넌에게 잡혀사는 신세가 된다. 그 때 비프의 명대사 '두 번 다 칠했어.(거짓말인 게 들통나니까) 두 번 칠할 거라는 이야기지.ㅎㅎ' 안쓰럽다

마티가 2015년에 스포츠 연감을 흘리고, '늙은 비프'가 그걸 주워 몰래 타임머신을 훔쳐타고 '1955년의 젊은 비프'에게 갖다주자, 1985년 즈음엔 행운의 사나이로 불리는 카지노 갑부가 되며, 이 역사에선 조지를 죽이고, 어린 시절부터 그토록 열망했던 로레인 맥플라이를 거의 납치하다시피 끌고와 강제로 결혼한다.[2] 집념의 얀데레 하지만 부부사이는 돈과 폭력(과 가슴)으로 얽혀 있는 최악의 관계. 로레인은 이런 비프와 몇번이나 이혼하려고 하지만, 그럴 때마다 무슨 심보인지 비프는 로레인의 자식들을 가지고 협박하며 그녀를 붙들어 놓는다.[3]
로레인과 매번 부부싸움을 하면서도 막상 그녀가 떠나려고 하면 붙잡아 놓고, 원래의 1985년과 미래에서도 마티에게 항상 '네 엄마한테 안부 전해주거라'라고 말하는 걸보면 참 어지간히도 로레인을 좋아했던 듯. 순정 마초

마티가 '1955년의 비프'에게 다시 가서 스포츠 연감을 훔쳐오자, 조지의 따까리 신세인 상태로 다시 돌아온다.

시리즈의 클라이막스마다 마티와 추격전 혹은 대결을 벌이는데, 조상이나 후손이나 항상 쳐박히는 결말을 맞이하는 것이 특징이다.[4]


주로 조지 맥플라이의 머리를 두드리며 "여보세요? 여보세요? 거기 누구 있어요?"라며 시리즈마다 갈군다. 이 짓거리 하는 건 늙어서도 못 고친 모양인지 2015년에는 심지어 지팡이 끝에 머리 두들기는 주먹 모양의 장식이 달려있다.[5]
----
  • [1] 원래 1985년의 태넌, 1955년의 태넌, 1985년의 따까리 태넌, 갑부 태넌, 2015년의 손자 태넌, 늙은 태넌, 버포트 태넌의 6역을 소화했다.
  • [2] 이 결혼식에서 비프가 로레인에게 하는 끈적한 강제 키스가 아주 압권이다.(...)
  • [3] 비프는 로레인이 전남편 조지와의 사이에서 얻은 자식들을 외국으로 보내놓는 대신 그들의 생활비를 대주고 있었다. 그리고 로레인이 이혼하자고 할 때마다 '그럼 걔네들 생활비 안 보내준다?'며 협박을 하고(게다가 이 세계의 마틴가 자식들은 감옥에도 가는 등 원래 1985년에서보다도 더 막장이다), 이때문에 로레인은 매번 이혼도 포기하고 부부싸움에서 져줘야 했다.
  • [4] 조상 태넌과 비프는 존스 씨의 거름더미에, 후손은 스케일 크게 법원 청사에.
  • [5] 그리고 나중에 1955년으로 갔다 올 때 타임머신에서 내리면서 지팡이를 꺼내다가 그 장식에 가슴팍을 맞아 괴로워한다. (...) 이후로 계속 괴로워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사실은 타임 패러독스 때문에 존재가 사라졌던 것. 존재가 사라지는 장면은 편집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