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비검맹

last modified: 2014-09-25 16:53:07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1.1. 비검맹 주축 고수들


1. 개요

무협소설한백무림서에 등장하는 문파. 팔황 중 하나이다. 절대적인 힘을 추구하는 문파이며[1] 이름에 걸맞게 검을 쓰는 고수들이 다수 존재한다. 소림신권(가제)의 주인공 백무한의 주적이며, 화산질풍검의 최종보스인 육극신이 비검맹 소속이기에 화산질풍검에도 상당한 비중으로 등장한다.

다른 팔황과 달리 대놓고 강호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비검맹 혈사라고 불리는 사건을 통해 장강 수로채를 죄다 박살내고 장강을 장악하여 막대한 이권을 지니고 있다. 이 비검맹에 맞서 수로채들을 재건해내는게 소림신권(가제)의 주인공인 백무한이다. 수로맹이 비검맹을 상대로 선전하는가 싶었지만 비검맹이 전력을 다하자 바로 패망(...) 백무한도 목숨을 잃을 상황에 처했지만 청풍의 도움으로 간신히 살아남아 수로맹을 재건하게 한다.

화산질풍검 시점을 기준으로 주축고수들의 3할 정도가 열심히 사망(...), 전력이 대폭 감소했지만 비검맹이 틀어쥔 장강수로채의 이권은 팔황 전체에게도 상당히 중요하고, 숨겨진 고수도 있으므로 몰락했다고 보긴 어렵다.

1.1. 비검맹 주축 고수들

  • 검맹주 - 전체적으로 베일에 가려져 있는 비검맹의 맹주. 장강 일대에는 육극신이 비검맹주를 능가할지도 모른다는 소문도 있지만, 한백림은 그 강대한 육극신조차도 최상의 컨디션에 최상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상황에서 운까지 따라줘야 비검맹주를 이길 수 있다고 한다. 염라마신, 숭무련주와 함께 팔황 헤드 중에서도 막강한 인물. 은근히 둘보다는 평가가 좋지 않긴 하지만.
    숭무련주 성혈교주 제천대성과 함께 소림 레이드의 주축
  • ??? - 육극신에 맞먹는다는 또 숨겨진 한명의 초고수. 원래는 비검맹의 히든카드였으나 장강대회전 이후 비검맹은 그를 꺼내놓는 초강수를 두게된다.[2]

  • 파검존(破劍尊) 육극신(陸克愼) - 검형(劍形)[3]

  • 오검존(五劍尊)
    칠검마보다 한 수 위의 초절정고수들. 웬만한 구파 장로 이상의 실력이며 구파에서도 상대하기가 껄끄러운 고수들이다. 작중에서도 꽤 강하게 묘사되는 편이며 좀 강하다 싶은 상대는 검존급이다라고 표현하는 경우가 많다.
    사실 파검존 육극신도 포함해서 육검존이라고 불러야겠지만 육극신은 오검존과도 격이 다른 고수라서 별개로 쳐야 한다는 것이 중론.

    • 사검존(死劍尊) 회의사신(灰衣死神)
    • 영검존(靈劍尊) 추혼마객(追魂魔客) - 마령선(魔靈船) 소유
    • 혈검존(血劍尊) 귀왕혈존(鬼王血尊) - 함선 혈해(血海) 소유
    • 금검존(金劍尊) - 황금전선(黃金戰船) 금합(金蛤) 소유
    • 태검존(太劍尊) - 태산전함(泰山戰艦) 괴암(怪岩) 소유

  • 칠검마(七劍魔)
    오검존과 비외사마존에게는 밀리지만 엄연히 비검맹의 주력을 담당하는 고수들. 장강신추 청천은 '3명이 모이면 백무한도 위험하다!'라고 언급한 적이 있다.[4] 하지만 왠지 더 강한 고수를 상대로 순식간에 패배하는 역할인 경우가 많다(...)
  • 비외사마존(比外四魔尊)
비검맹과 수로맹이 부딪히기 전까지는 세간에 알려지지 않았던 비검맹의 고수들이다. 이름에서 볼 수 있듯이 평상시에는 비검맹 밖에서 활동하고 있었으며 검이 아닌 다른 무기를 사용하는 게 특징. 비검맹의 히든카드로 등장하는 만큼 검존과 동등한 무위를 지니고 있다. 갑툭튀한 비외사마존으로 인해 수로맹은 많은 피해를 입었었지만 화산질풍검 후반부에 두명이 암살당했다.[5]
----
  • [1] 숭무련도 절대적인 힘을 추구하는 문파지만, 숭무련은 정정당당한 1:1 비무를 추구하는 반면에 비검맹은 이기기만 하면 기습을 하든 합공을 하든 상관하지 않는다는것이 차이점.
  • [2] 그도 그럴것이, 팔황중에서 수뇌급 고수의 사망은 비검맹 제일 많다. 육극신이 사망하고 마존둘과 검마 둘이 사망했으니.
  • [3] 그 안에 육극신이 타고 있다는 것 만으로 최강의 전함이라고.
  • [4] 하지만 백무한이 내상을 입은 상태로 검존 둘과 대등하게 싸운 것을 생각하면 글쎄(...)
  • [5] 백무한의 나찰사 시절 친구들에 의한 암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