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브로맨스

Bromance

Contents

1. 개요
2. 예시
3. 관련 항목

1. 개요

Brother와 Romance를 합쳐서 만든 신조어로 창작물에서 남성 간의 진한 우정과 유대를 일컫는 표현. 1990년대부터 등장한 표현이지만 2000년대 초중반부터 유행하기 시작했다. 여성간의 진한 우정과 유대는 서구권에서는 워맨스(Womance)라 부르긴 하지만 아직은 마이너한 용어. 간단히 말하자면 브로맨스는 연인 사이는 아니되 화학반응(케미스트리)이 출중한 사이를 뜻한다. 예를 들어 <스타 트렉>의 커크스팍은 브로맨스라 부를 수 있지만, <브로크백 마운틴>의 잭과 에니스는 실제 연애감정으로 좋아하는 사이이므로 브로맨스라고는 부르지 않는다.

동서고금을 불문하고 영화, 드라마, 소설, 만화, 애니메이션에서 브로맨스 코드가 등장해 폭발적인 인기를 끄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는 여성 시청자들의 취향을 반영한 것. 상당수의 대중들이 일반적인 남녀 연애물에 신물이 난지가 꽤 오래되다보니 브로맨스는 흥미를 가질 만한 소재거리이기도 하다. 또한 예전부터 사나이의 의리라던가 남성간의 진정한 우정을 강조하고 미덕으로 여기는 전세계적 분위기상 어느정도의 개념은 존재하고 있었고, 그것을 지칭하는 브로맨스라는 단어가 붙은 것은 2000년도에나 들어서서 나온 일이다.

브로맨스라는 어감 때문에 BL이랑 똑같은 의미의 단어인 것으로 알고 있는 경우도 있지만, 한국 기준으로 브로맨스는 기존의 일본 동인층에 기원을 두지 않는 서구권의 언어로서 BL과 구분되는 어감이 있으며 실제로 그런 목적으로도 쓴다. BL의 시작 자체는 브로맨스에 기원을 두는데, 작중 연인은 아니지만 서로 큰 영향을 미치는 남성과 남성을 엮는 것으로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단순히 '우정'의 카테고리에만 두기엔 묘하게 썸타는 듯한 장면들도 종종 나와서 이게 정녕 브로맨스인지 로맨스인지 보는 사람들을 헷갈리게 만드는 경우가 많다.[1] 특히 고풍스러우면서 오늘날 기준으로 손발이 퇴갤할 것 같은 표현이 많은 고전 및 판타지 계열 작품에서 이런 경향이 매우 두드러지는 편으로, 아무리 우정이라고 못을 박아도 묘사만 보면 그냥 로맨스다. 모 소설에선 키스까지 하던데 뭘.[2]

작품 내에서 이런 관계로 나올 경우 연인보다 더 농후한 염장을 질러대며 소위 말하는 '그사세(그들이 사는 세상)'라고 불리는, 둘만의 세계가 굉장하면 연인의 부러움, 질투, 의심을 사는 묘사가 종종 등장하곤 한다. 물론 서로 우호적인 관계가 아닌 대립하는 숙적과 주인공 간에도 둘의 관계가 폭력이 얼룩져 있건 사랑스럽건 충분히 흥미롭다면 브로맨스는 성립된다.

서구권에서는 남자 배우라면 한번 쯤은 거쳐가는 장르이며, 작품이 흥하고 상대 남자 배우와의 케미가 환상적이면 그야말로 인지도가 폭발적으로 올라간다.

2. 예시

3. 관련 항목

----
  • [1] 단순히 썸타는 듯한 분위기뿐만 아니라 스킨쉽도 남다른데(?) 보통 동성친구 사이에서 볼 수 있는 어깨동무, 주먹 부딪히기, 포옹 위주의 스킨쉽이지만(간혹 손목잡기나 어깨잡고 흔들기도 나온다.), 이게 연인사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로 달달하거나 격렬하게 묘사하는지라 보는 사람은 쟤들 사귀는건가 하고 헷갈린다.
  • [2] 1930~40년대 전까지 친한 남성간의 가벼운 키스는 그렇게까지 특이한 일은 아니였다고 한다. 위 소설은 1919년도 소설이다.
  • [3] 스포츠물의 특성상 남캐들이 우글우글 나와서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격렬하게 부대껴대는 탓인지 여덕들이 열광할 만한 요소가 매우 많다. 당연히 브로맨스는 기본중에 기본.
  • [4] 역대 가면라이더 중 애틋한 관계로 묘사되는데, 심지어 최근의 후일담 드라마 CD에서 켄자키가 하지메에 대해 회상하길 여자였다면 사귀었을지도 모르는 상대라고 말한다.
  • [5] 특히 초기 시리즈에서 이런 경향이 강하게 나타났다. 1기의 에피소드 중 하나인 '나 돌아갈래!'에서는 뚱이가 아예 얀데레로 묘사됐다.
  • [6] 다 그렇지만 특히 디지몬 월드에서 두드러지는 편.
  • [7] 양무도백기산 다음가는 실력자인 4대 성왕의 일원. "너를 향한 이 풍호의 진실된 사랑을!"이라는 대사가 유명하다.
  • [8] 영화판 한정. 원작에선 레골라스아라고른은 접점이 거의 없는데 영화에서는 시종일관 붙어다니는데다가 스킨십도 은근히 많고(…) 들의 잘생긴 비쥬얼과 케미도 한몫. <반지의 제왕>의 2차 창작이 흥하게 하는데 큰 기여를 한 일등공신으로 동서양의 부녀자들을 대동단결하게 만들었던 건 전설은 아니고 레전드.
  • [9] 이 바닥에서 전설은 아니고 레전드 끝판왕이다.
  • [10] 동양에 <삼국지연의>가 있다면 서양에서는 이 작품이 전설은 아니고 레전드 끝판왕이다.
  • [11] 우호 관계가 아니라 숙적 관계형 브로맨스. 히나타코마에다에게 거의 언제나 적의를 드러내지만 자유행동에서는 그를 마음 한구석으론 동정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며 그가 죽은 계획자살 사건을 추리하면서도 "그 녀석의 악의가 이 정도가 다일 리가 없다."며 의심하는데 모노쿠마는 이를 보며 믿지 않기 때문에 오히려 그의 보이지 않는 진심을 믿으려 하는 아이러니를 흥미롭다는 듯이 지적했다. 한편 코마에다의 경우는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 [12] 미국 드라마/시트콤의 끝판왕이라고도 자주 불린다.
  • [13] 커크/스팍 항목도 참조.
  • [14] 작품 테마 자체가 '유대'를 주체로 하고 있다.
  • [15] 감독, 제작진, 배우들이 대놓고 이 작품은 브로맨스라고 못박았으며 실제로 브로맨스 코드가 강한 작품이다. 대놓고 훌렁훌렁 벗는 야한 장면은 오히려 안 꼴린지만(…) 한니발 단 둘이 있는 장면은 안 벗겨도 매우 꼴리는게 특징.
  • [16] 영화판 한정으로, 둘 중에 한명이라도 여캐였음 로맨틱 코미디의 클리셰스런 관계 구도에다 <반지의 제왕> 때보다 더욱 발전한(?) 묘한 연출로 인해 감독 피터 잭슨부남자 의혹은 한층 깊어져가고 있다. 오죽하면 "쟤넨 로코 찍냐."(…)는 평이 영화판만 본 일반인들 사이에서도 있을 정도. 원작은 브로맨스고 뭐고 플래그를 꽂는 장면도 그닥 없는 편으로 그나마 후반부에 가서 플래그를 좀 꽂긴 하지만 딱히 브로맨스로 인식될 정도는 아니다. 원작에서의 소린은 나름 메인 캐릭터치고는 비중이 공기라...
  • [17] 실제로 영화판에서의 소린과 빌보의 관계는 원작초월이라고 할 정도로 평이 매우 좋다. 일반인들조차 로맨틱 코미디 같다고 평할 정도로 달달해서 그렇지.
  • [18] 애당초 모티브가 셜록 홈즈와 왓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