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불곰

last modified: 2015-04-13 02:22:00 Contributors


Contents

1. · 갈색
2. 러시아의 별칭
3. 러시아의 종합격투기 선수
4. 스타크래프트 2테란 유닛

1. · 갈색

학명: Ursus arctos
영어: Eurasian Brown Bear


우리나라에서는 본디 반달가슴곰을 '곰'이라고 부르고, 불곰을 크고 아름다운큰곰이라고 불렀다. 지금도 북한에서는 여전히 큰곰이란 말을 사용한다. 남한에서 자주 사용하는 불곰이란 말은 일본어 표현인 히구마(ヒグマ: 緋熊)에서 유래했다. 그래서 위키백과 등에서는 불곰이란 말 대신 큰곰을 표제어로 사용한다.

유라시아 및 북미 전역에 걸쳐 서식하는 . 한때 아프리카에 사는 아종도 있었으나 멸종했다. 중 가장 무겁고 거대한 종류에 속하며, 몸길이는 보통 1.9~2.8m. 몸무게는 보통 200-350㎏, 큰 것은 500kg이상 나가며 동면을 앞두고는 700kg이 넘게 살이 오르기도 한다. 수명은 50년 가량. 식성은 잡식성이나 반달가슴곰보다는 육식을 즐긴다. 나무열매, 새순, 식물의 뿌리와 가지, 물고기, 곤충, 척추동물 전반에 이를 정도로 다양하다. 그래서 나온 말이 "돌만 빼고 뭐든지 먹는다". 육류와 단것을 특히 좋아하며 벌집을 습격하여 씹어먹기도 한다. 털과 가죽 때문에 벌의 침이 먹히지 않는다.

북위 40~45도 이북의 아시아[1], 북미 대륙 거의 전역에 서식하고 있었으나 환경파괴로 서식지가 많이 줄었다. 유럽에서는 북유럽과 동유럽의 일부 지역을 제외하면 거의 절멸 상태이며 러시아에서도 산업화와 환경오염으로 수가 크게 줄었다. 북미에서는 주로 캐나다 북부와 알래스카에 살고 있다. 북미 지역에 서식하는 불곰의 아종중에 상당히 큰 녀석들이 있는데 그리즐리코디악이라 부른다. 일본에서는 홋카이도에 분포하고 있으며 러시아에서는 유럽, 시베리아, 극동 지역에도 서식하고 있긴 하지만 대부분 캄차카 반도 지역에 많이 살고 있다. 북한에도 개마고원 일대를 중심으로 불곰이 서식하고 있다.[2]

1~3월에 동면하며 그 이전에 많은 먹이를 섭취하여 최대한 영양분을 비축해 둔다. 신체의 신진대사 자체를 저하시키는 변온동물과는 달리 최대한 에너지를 아끼며 꾸벅꾸벅 조는 정도라 외부의 자극에서 자극이 주어지면 어느 정도 반응하고 가끔 굴 밖으로 나와 일광욕을 하기도 한다. 겨울잠 중에 먹이가 부족해지면 동면을 그만두고 다시 먹이를 찾아 아예 굴 밖으로 나오는 경우도 있는데, 이 가장 위험해지는[3] 시기가 바로 이 순간이다.

생후 10 ~ 12년을 기점으로 성숙하여 늦봄에서 초여름에 발정기를 맞는다. 짝짓기를 한 암컷은 이듬해 겨울 동면 중에 출산하며 한 배에 1 ~ 2 마리의 새끼를 낳는다. 새끼는 반달가슴곰처럼 흰색 무늬가 있는 것이 특징인데 완전히 자라면 없어진다.

식육목 중에서는 사실상 최강의 짐승이라 부를만 하다. 장대한 체구에 어깨의 큰 혹이 신체적인 특징인데, 사실 이건 혹이 아니라 충격탄 근육 덩어리다. 중에서도 머리가 크고 그만큼 턱이 발달해 있다. 이런 신체적 특성 때문에 자신과 비슷하거나 더 체구가 큰 북극곰과 충돌할 때 전반적으로 우위에 서게 된다. 북극권 근처에서는 두 종의 서식지가 겹치기도 하는데 이때 먹이를 두고 다툼이 일어날 경우 불곰이 우위를 보이는 일이 많다.


새틀라이트 베어(satellite bear)라는 용어도 있는데, 다른 포식자의 뒤를 따라다니다가 그들이 사냥에 성공하면 주인을 쫓아내고 먹이를 강탈하는 녀석들을 말한다. 스스로 사냥을 하기도 하지만 이쪽이 훨씬 편하기 때문에 한 번 맛들이면 상습범이 된다. 북반구에서 장성한 수컷 불곰을 막을 수 있는 짐승은 인간을 제외하면 바이슨[4] 정도고, 심지어는 최상위 포식자인 늑대나 호랑이조차 먹이를 빼앗긴다. 배고픔으로 겨울잠에서 깨어나는 곰들은 십중팔구 새틀라이트가 된다.


동면을 앞둔 10월~11월 사이에 하는 연어사냥이 유명하다. 산란기를 맞아 체내에 지방을 비축하고 민물로 거슬러 올라오는 연어들을 얕은 물가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잡아 챈다. 이때는 거의 모든 곰들이 물가로 내려와 연어사냥에 매진한다. 평소에는 넓은 영역에 띄엄띄엄 살던 놈들이 좁은 강가에 밀집하여 낚시에 열을 올리며 서로의 노획물을 훔쳐가거나 명당자리를 두고 다툼을 벌이기도 한다. 사람으로 치자면 추석이나 추수감사절나츠마츠리가 혼합된 정도의 이벤트라고 할 수 있겠다. 다수의 곰을 볼 수 있고 오로지 연어에만 집중하기 때문에 주변에 대한 경계심도 약해져 곰을 관찰하기에 최적의 상황, 이 시기가 되면 학자들도 바빠진다. 사냥스킬은 학습에 의한 것으로 잘 잡는 놈은 엄청 잘 잡는다. 하도 많이 잡다보니 다 먹지를 못해서 지방질이 많은 껍질만 먹고 나머지 살코기는 버리는(!) 만행을 저지르기도... 그 비싼 걸...... 이렇게 버려진 연어는 다른 곰(주로 경험이 없어서 연어를 잡지 못한)이나 포식자들이 눈치껏 주워 먹는다.

서식지의 파괴가 진행되면서 인간과의 접촉이 점차 빈번해지고 있는데 특히 북미의 사례들이 널리 알려져 있다. 숲에서 야영을 즐기는 인간들에게로 접근해 음식을 훔쳐가는 것. 곰의 입장에서 인간들이 먹는 단 음식들은 야생에서는 맛볼 수 없는 궁극의 감미다. 일반적으로 곰은 무리지어 있는 인간을 두려워하지만 그들이 가지고 있는 식료가 너무나도 맛있기 때문에 하악하악거리며 목숨을 걸고 도둑질을 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게 익숙해지면 인간에 대한 경계심이 옅어지고 더 가깝게 접촉을 시도하다가 사고가 나기도 한다. 심할 경우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으며, 이럴 경우 해당 곰은 무조건 추적하여 사살하도록 되어 있다. 미국의 국립공원 내에서는 야생동물에게 먹이를 주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일본에서도 홋카이도 개척 시절에 많은 인명피해가 났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것과 달리 불을 무서워하지 않고 멀쩡히 집 안에 있던 인간을 습격한 사례도 존재한다. 산케베츠 불곰 사건 참조.

자연계에서의 천적은 거의 없다. 새끼 때는 늑대를 비롯한 많은 포식자들의 노림을 받으며 특히 수컷 불곰이 가장 위협적인 적이다. 수컷은 자신의 핏줄이 아닌 새끼곰은 전부 죽이려 들기 때문에 어미곰이 굉장히 공격적이 된다. 천적과 굶주림, 질병 등을 극복하고 일단 장성하면 자연계에서의 천적은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드물게 작은 몸집의 개체가 아무르 호랑이에게 잡아먹히기도 하지만 흔히 있는 일은 아니며 아무르 호랑이의 덩치가 줄어든 최근에는 불곰이 아무르 호랑이를 죽인 사례가 더 많아졌고 호랑이에게 죽는 불곰의 사례는 보고가 되지 않는다. 애초에 아무르 호랑이는 개체수가 너무너무 적다.

가장 큰 적은 역시 인간이다. 주로 웅담과 고기를 노리고 밀렵이 행해지며 덫이나 올무 등으로 잡는다. 보통 웅담하면 반달가슴곰이 유명하지만 불곰 것도 쓰긴 쓴다. 덫은 사람 몸통보다 큰 것이 쓰이는데 수거된 덫들을 보면 정말 무시무시하다.

인간의 생활권이 점점 넓어지는 것이 가장 큰 위협. 인간의 강역이 불곰의 서식지를 잠식해 들어가며 살 수 있는 터전이 아예 없어지고 있다. 밀렵도 심각하지만 이쪽이야말로 맵병기 수준의 파괴라서 답이 안나온다. 그나마 미국, 러시아 등 주요 국가들이 적극적인 보호정책을 실시하여 어느 정도 회복 상태에 들어갔다.

대표적인 아종으로는 북미에만 서식하는 회색곰(Ursus arctos horribilis, 공포의 곰이란 뜻)이 있는데, 흔히 말하는 그리즐리가 이 놈이다. 이쪽은 더 사납고 어깨의 근육덩어리도 더 잘 발달되었으며, 서식지에서는 무조건 최상위 포식자 자리를 차지한다고 알려져 있다.

흔히 코디악, 그리즐리 베어로 대표되는 불곰에게 앞발로 후려치는 것에 맞으면 목이 날라간다고 하는데... 진짜다. 이런 곰의 후려치는 세기는 2톤에 육박한다고 한다. http://cfile25.uf.tistory.com/image/161D6F4E4E0B34562DF9D7 (혐오감을 줄 수 있으니 주의하자) 위 사진의 주인공은 그저 후려치는 곰발의 발톱에 스친 거다.

뽀롱뽀롱 뽀로로의 극장판으로 2013년 1월에 개봉한 "뽀로로 극장판 슈퍼썰매 대모험"의 악역인 푸푸와 두두가 불곰 캐릭터다.

탑블레이드 시리즈 캐릭터중의 '백호족' 맴버인 '가오우'가 여기에 해당된다. [5]

2. 러시아의 별칭

불곰사업이라는 말에서도 사용되었다.

3. 러시아의 종합격투기 선수

올렉 탁타로프의 링네임.

4. 스타크래프트 2테란 유닛

불곰(스타크래프트 2) 항목 참고. 한때 광전사가 미워했던 유닛이지만 이번엔 반대로 상황역전.
----
  • [1] 멕시코 난류의 영향을 받아 동위도의 아시아, 북미보다 훨씬 따뜻한 유럽은 냉대기후를 띄는 북위 55~60도 이북.
  • [2] 수용소의 노래에서도 약초를 따러 산에 올라갔다가 불곰을 만나서 도망쳤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 [3] 스스로도 위험한 상태고 곰과 마주치는 다른 존재들에게도 위험하다.
  • [4] 바이슨도 예외는 아니다. 배고픈 불곰은 수컷 바이슨에게도 덤벼든다. 온몸이 피투성이가 되고 가죽이 벗겨진채 불곰에게서 미친듯이 도망가는 바이슨 사진이 있을 정도. 때로는 만만치 않은 체구를 가진 흑곰까지 잡아먹을 정도. 다만 사냥이 서툴러서 상대가 심한 부상을 입고 도망가는 경우들이 많다.
  • [5] 성수가 커다란 붉은색깔의 불곰으로 나타났다. 맥스(탑블레이드)가 초반부편 인 '중국편' 에피소드에서 가오우와 겨뤘으나, 힘이 아주 엄청나서, 밸런스(균형)이 무너지면서는 가오우가 승리했다. 다행이도 가오우는 맥스의 손을 일으켜 잡아주면서 맥스는 목숨을 건지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