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부시맨

last modified: 2015-01-03 23:33:25 Contributors

Contents

1. 남아프리카 원주민
2. 영화
2.1. 후속작
2.2. 기타
3. 빵의 일종


1. 남아프리카 원주민


남아프리카보츠와나나미비아에 걸쳐있는 칼라하리 사막에 사는 민족. 코이코이족과는 혈통적으로 가깝다. 부시맨(Bushman)이라는 이름은 '수풀 속에 사는 사람'이라는 뜻으로 16세기 아프리카 남단에 상륙한 보어인들이 붙인 이름으로 알려져있다. 다만 경멸적인 의미가 담긴 어원이기에 학계에서는 산족이나 코이코이족과 합쳐서 코이산족이라고 부른다.

아프리카 남부에서 대대로 살아온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인류로 알려져 있고 현대화된 생활방식을 선택하지 않고 동굴 벽화를 그리면서 수렵으로 생활하는 자들이 많다. 우리나라에는 2번째 항목의 영화를 통해서 잘 알려지게 되었다.

1990년대 중반 보츠와나 정부에 의해서 보츠와나에 살던 산족이 보호구역으로 강제 이주되었고 이 과정에서 많은 이들이 터전을 잃고 정부와 갈등을 빛었다. 자세한 건 보츠와나 항목의 생활 부분 참조.

2. 영화


1980년에 보츠와나, 남아프리카 공화국 합작으로 제이미 유이스(1921~1996)[1] 감독이 만든 코미디 영화. 원제는 The Gods Must Be Crazy(신은 미친 것이 틀림없다). 실제 부시맨족인 故 니카우(1944~2003)가 주연을 맡았다.

칼라하리 사막에서 살아가던 부시맨족 마을에 어느날 비행기 조종사가 지나가다가 버린 빈 콜라병이 떨어지게 된다. 난생 처음 보는 물건에 부시맨들은 그걸 신의 물건이라 생각하고 받아들이고 이로 인해서 평화롭던 마을에서 분쟁까지 발생하게 된다. 이에 주인공 부시맨족 자이는 부락의 평화를 깨트리는 콜라병을 세상의 끝에 가져가 신에게 돌려주기 위해서 여행을 떠나게 된다.

이 과정에서 백인 동물학자와 여기자를 만나면서 문명인들을 접하게 되고 또한 아프리카 정부군과 반군과의 충돌이 벌어지면서 그 과정에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소동이 주 내용이다.

기본적으로 코미디 영화인만큼 주연 배우들의 슬랩스틱 개그도 돋보이지만 순수한 부시맨족 자이의 눈을 통해서 물질만능주의에 빠진 현대 문명인들에 대한 비판과 풍자도 담겨있는 작품으로 이러한 것들을 해학적으로 잘 풀어낸 작품이다. 지금 보아도 웃긴 장면들이 다수 있을 정도.

우리나라에서는 1983년 11월에 늦게 극장에 개봉했지만 그래도 서울관객 29만으로 흥행에 성공했고 공중파 더빙 방영 및 비디오로 나와서 큰 인기를 끌었고 부시맨족을 많은 한국인들에게 알려주는 계기가 되었다.

2.1. 후속작

1989년에 동일감독에 의해서 2편이 만들어졌다. 이번에는 자이의 아들들이 밀렵꾼들에게 납치되어서[2] 아이들을 구하기 위해서 여행을 떠나게 된다는 내용. 이 과정에서 백인 여성 박사와 여자를 싫어하는 남자 박사와 엮이고 아프리카 정부군과 쿠바 혁명군, 밀렵꾼들과 엮이면서 소동이 일어난다.

원조 부시맨 시리즈는 2편까지로 이후 홍콩에서 만들어진 1991년도작 '강시와 부시맨', 1993년도작 '홍콩에 간 부시맨', 1994년도작 '팬더곰과 부시맨'이 각각 3, 4, 5편으로 우리나라에 들어왔지만 원작과는 스토리상 연관점이 없다. 주인공 부시맨 역을 맡은 배우가 5 작품 모두 니카우라는 것만 빼고 말이다.[3]

우리나라에서도 부시맨 열풍을 틈타서 영구 시리즈와 무단으로 합쳐서 만든 아동영화 영구와 부시맨이 비디오로 나왔었다. 물론 당시 아동 영화의 고질적인 문제 답게 원 감독 및 니카우에게 저작권 따위는 받지 않았다. 황당하게도 이 작품에서 부시맨은 악당 박사가 만들어낸 인조인간(...)으로 한명도 아니고 여러 종류로 나온다.

2.2. 기타

일본에서는 부시맨이 비하적인 뜻으로 쓰인 단어이기에 학계에서 쓰이는 명칭인 코이산맨이라는 이름으로 나왔다.

이 작품에서 주인공 역을 맡은 니카우는 실제 부시맨족 출신으로 초등학교 교장으로 일하다가 이 영화에 캐스팅 된 이후 대스타가 되었다. 후속작에서도 헐리우드와 홍콩 등지를 다녔고 91년에는 한국을 방문하기도 하였다. 덧붙여서 영화에서는 부시맨 전통옷을 입고 다니지만 실생활에서는 셔츠를 입고 다녔다고 한다.

그 후 90년대 초반 돌현 고향으로 돌아가서 농장을 운영하였다. 2003년 7월 숲속에서 뿔닭과 사냥 중 다제내성 결핵으로 사망 햐였다. 향년 59세.

http://game.donga.com/59967/
그의 조카 엔콰니가 WCG 그랜드 파이널 2011에 나미비아 대표로 참가하였다. 종목은 스팔트6.

3. 빵의 일종


스테이크 체인점 아웃백에서 식전으로 주어지는 빵 부시맨 브레드. '호주 개척자의 빵'이라는 뜻이다.

특유의 거친 질감과 담백한 맛이 특징으로 같이 지급되는 버터와 먹는다. 자금 사정 등을 이유로 아웃백에서 스테이크를 못 먹는 사람이라도 이 부시맨 브레드는 사 먹는 사람들이 많다(...) 인기가 많아서 자체 레시피로 만들어 먹는 사람들도 있고 쇼핑몰 등지에서 판매되기도 한다.

아웃백 메뉴얼상 손님의 주문이 이루진 후 제공되는것이 원칙이다. 때문에 제대로 교육을 받은 서버는 손님들이 테이블에 앉아있어도 부시맨 브레드를 제공하지 않는데, 이떄 직원들에게 빵을 주지않는다고 화내는 손님이 생각보다 많다.
----
  • [1] 부시맨 영화에 가려져서 다른 작품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나 홀로 사막에 Lost in the Desert/ Dirkie(1970) 감독과 주연을 맡고 어린 아들인 윈랜드 유이스가 주연을 맡은 바 있다. 몸이 약한 어린 아들과 강아지가 사고로 사막에 불시착하여 살아남는 줄거리로 과거 국내에서도 개봉 및 더빙되어 방영한 추억의 영화이다.
  • [2] 정확히는 밀렵꾼들의 트럭에 멋모르고 타버렸다.
  • [3] 단 시리즈 5편인 팬더곰과 부시맨은 1, 2편의 감독인 제이미 유이스가 공동 연출을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