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부산 아시아드 주 경기장"

E,AHRSS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last modified: 2015-01-16 12:53:56 Contributors


釜山아시아드主競技場 / Busan Asiad Main Stadium


▲ 위에서부터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부산사직체육관, 사직 야구장이다. 사진 왼쪽에 푸른 지붕의 건물은 수영장.

부산 아이파크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개장일 2001년 9월 16일
소재지 부산광역시 연제구 드컵대로 344(거제동)
홈구단 부산 아이파크(2002년~)
경기장형태 종합운동장
좌석규모 53,769석

Contents

1. 개요
2. 시설
3. 시야 문제
4. 기타


1. 개요

부산광역시 연제구 거제동에 있는 종합운동장이다. 2001년 9월 16일 개장하였으며 처음에 아시안 게임 주경기장을 목적으로 건설하였기 때문에 줄여서 아시아드 경기장이라 부른다. 2002년 FIFA 월드컵기간 동안에는 월드컵 경기장의 역할을 수행하였다. 2002년 9월 29일 부터 10월 14일까지 2002 부산 아시안 게임이 열렸다.


좌석수 53,769 석으로 최대 8만 명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으며 지붕은 돔 형태의 반 개방형 구조로써 원을 형상화한 것이다. 뭔가 평양능라도 경기장이 연상된다 건축가는 장세양으로 공간 신사옥을 지은 사람.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역사적인 월드컵 첫 승인 2002년 월드컵 폴란드전이 이곳에서 열렸으며 2004년 한국-독일 간 평가전에서 3-1로 승리한 장소이기도 하다.

2. 시설

주경기장 인근에는 면적 1,407㎡의 보조경기장이 있으며 사직 야구장, 사직 체육관 등 각종 체육시설이 밀집해 있다. 관리는 부산광역시 체육시설 관리사업소에서 맡고 있다. 부산 도시철도 3호선 종합운동장역과 연결된다.

모르는 사람들도 많은데, 인근 대형마트 주차장에서도 연결된다. 아래 주차장에서는 오르막길이. 옥상 주차장에서는 계단이 가설되어 있다. 어느쪽으로 가든 아시아드 주경기장 매표소로 직행.

3. 시야 문제

현재는 K리그 클래식부산 아이파크가 홈구장으로 쓰고 있다. 하지만 종합경기장 중에서도 특히 축구 경기를 보기에 좋지 않은 시야로 1층 절반이 사석인지라 경기장에 많은 관중을 동원하지 못하고 있다. 오죽했으면 과거에 쓰던 구덕운동장이 관중동원이 용이하고 경기장 시야가 더 낫기 때문에 홈을 옮겨서 경기를 치르자는 의견까지 나올 정도. 그러나 구장이 낡은 데다가, 내셔널리그의 부산교통공사 축구단에서 사용중이기에 문제가 있다. 잠깐, 여기여기는? 이 두곳도 k리그팀과 내셔널리그팀이 같이 사용하는데...

4_7.jpg
[JPG image (Unknown)]
5_11.jpg
[JPG image (Unknown)]

이 거리차가 보이는가!!! 홈석이라서 가변석을 세웠으니 이정도지 원정석에서 이 시야로 본다면...

f0018015_47ce3747c8f1e.jpg
[JPG image (Unknown)]
가변석이 없던 2007년

f0018015_47ce374e63e31.jpg
[JPG image (Unknown)]
시차적응 하기 힘들어요

차선책으로 E, N석에 7,500석 규모의 가변좌석을 설치해 축구전용구장 못지 않은 훌륭한 시야를 가진 축구장이 되었다. 가변좌석 설치 첫 경기에 3만여명의 관중이 운집하기도 하는 등 효과는 꽤나 좋은 편이다. 하지만 매번 설치-해체를 거쳐야 하고,[1] 정작 아시아드 경기장 시설은 애물단지가 되는 신세라 완벽한 대안은 못된다. 설치-해체할 때 드는 비용도 생각보다 꽤 되는 편이기도 하고... 더군다나 장기간 설치 경우 육상트랙이 미세하게 내려앉는 문제도 있다. 중장거리를 뛰는 육상선수들의 경우 불과 1센티미터 미만의 차이도 민감하게 받아들여진다고 하니...

일부에서는 구덕운동장 트랙에서 훈련하면 된다는 의견도 있으나, 부산에서 국제대회 규격을 맞춘 유일한 트랙이 바로 부산 아시아드 주 경기장 트랙이다. 그렇기 때문에 여기에 대해 특히나 신경 쓰는 것.

4. 기타

참고로 이 경기장 때문에 부산에 축구전용구장이 없다. 2007년 부산 아이파크에서 "강서구 체육공원에다 전용구장 지어달라!"라고 이야기 했지만 부산시에서 거부해 무산되었다. 현재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은 연평균 100억 가까운 적자를 내 종합경기장 중 가장 많은 적자를 보고 있어 정규 스타디움을 놀리는 것은 부산시 입장에서도 손해이기 때문에 거부한 것이다. 2013년에 구덕운동장을 개축하여 축구전용구장을 짓겠다고 부산시 송상조 의원이 인터뷰 하기도 했지만## 2014년 선거용 발언으로 예상되고 있다.

2015년 1월, 구덕운동장의 축구전용 전환이 확정되었다는 기사가 나왔다. #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의 활용방안에 고심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경기장 위에 지붕만 덮으면 그럴 듯한 돔구장 형태가 나와서 옆에 야구장을 쓰는 모 구단의 사장이 돔구장 개조 드립을 치기도 했었다.

----
  • [1] 매 경기가 끝날 때마다 해체한다는 말이 아니다. 콘서트 같은 중요행사를 할 때 해체한다는 것. 평소에는 계속 설치되어있다. 실제로 해체되는 경우는 1년에 두어차례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