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변득출

last modified: 2015-03-12 11:49:19 Contributors

만화 오디션의 등장인물. 송송 레코드의 고위 간부로, 타계한 송송 회장의 뒤를 이어 그룹을 손에 넣겠다는 야심을 갖고 있는 인물이다. [1] 성우는 김준.

"천사표 밴드"라는 4인조 밴드의 후원자다. 이들을 송송 오디션에서 우승시킴으로써 그룹을 손에 넣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것이 그의 계획. 그렇기에 이들에게 물심양면의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 문제는 이 천사표 밴드라는 녀석들이 실력은 좋지만 인간성이 제대로 막장이라는 것. 이들이 쉬고 있는 방에 들어간 변득출은 "어른이 왔는데 그렇게 누워있는 게 아니다"란 말을 던졌다가 "그럼 같이 누우시면 되잖아요"라는 안드로메다식의 대답을 들어야 했다. 안습….

상당히 괴악한 스타일의 소유자다. 하이힐을 신고 다니고 12cm 하이힐을 신고도 키가 170cm이이며 얼굴엔 화장을 떡칠한건 둘째치고 옷에 우주를 달고 다닐 때도 있다. 옷이나 머리 스타일을 통해서도 보는 이의 혼을 빼놓을 정도의 포스를 내뿜는 비범한 인물. 이 양반을 보고 나서 재활용 밴드의 멤버들은 각기 다음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황보래용: 웩, 구역질나게 생겼어!
장달봉: 아저씨야, 아줌마야?
국철: (류미끼를 돌아보며) 너 늙으면 저렇게 될 것 같은데?
류미끼: (국철의 목을 조르며) 죽을래?

어떠한 모습일지 대충 상상이 갈 것이다.


입고 나오는 의상마다 각기 테마가 있다.(…) 변득출의 다양한 의상 역시 오디션의 볼 거리 중 하나.

그가 이런 괴악한 스타일에 대한 집착을 보이는 이유는 그 자신이 여성성을 지향하고 있기 때문. 젊고 아름다운 여성인 송명자에 대해 동경을 표하는 모습이 그의 이러한 성격을 잘 표현하고 있다. 허나 그러면 뭐하나. 아무리 노력해도 전혀 아름답게 보이지가 않는걸.(…) 그런 주제에 송명자와 결혼하고 싶어서(!!) 청혼까지 했지만 당연히 차였고, 그 때문에 송명자에게 앙심을 품고 있다. 아무튼 뭔가 신기한 사람이다. 물론 송명자는 그런 그를 극도로 혐오하고 있다.[2]

왠지 국철을 마음에 들어하고 있다. 재활용 밴드의 전력을 약화시킴으로써 자신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국철을 납치하고 원하는 것은 뭐든지 들어 주겠다며 그를 재활용 밴드로부터 빼내려 했으나 얼굴이 찌그러지는 굴욕만 당했다. 국철이 사람 가지고 놀지 말라는 말과 함께 그의 얼굴을 손으로 사정없이 비벼대고 되돌아갔기 때문.

작품 후반부에서는 그가 그토록 갈망하던 두 가지 중 하나인 송송 그룹의 지배권을 손에 넣은 듯하다. 나머지 하나인 송명자와의 결혼은 달성하지 못했지만….
참고로 이 작품의 마지막을 장식한 장면이 왕5삼과 박부옥의 결혼식에서 박부옥이 던진 부케를 이 아줌마아저씨가 받고 환호하는 장면이다(...) 박부옥은 처음에 절친인 송명자에게 부케를 던지려고 했지만, 결혼 생각이 아직 없는 송명자는 손사래를 쳤으며, 몽희가 부옥의 부케를 받고 싶어 뛰어들지만 결국 변득출에게 빼앗긴다(...)
----
  • [1] 미국의 뮤지션 '프린스(음악가)'에서 모티브를 따온 듯 하다. 화려한 패션, 중성적인 느낌, 작은 키 등 여러모로 닮은 면이 많다. 변득출이 송송그룹의 회장 자리에 오르고 싶어 하는 모습도 프린스가 파이슬리 파크라는 자신만의 스튜디오를 차리고 동료 아티스트들을 지배(...)하며 패왕의 자리에 올랐던 것과 비슷하다....
  • [2] 송명자 曰 늙은 아저씨 주제에 공주병. 거기에 대한 박부옥의 대답은 둘이 천생연분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