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베로니카(티미의 못 말리는 수호천사)


티미의 못 말리는 수호천사의 등장인물. 조연 캐릭터이며, 풀네임베로니카 스타. 원판 성우는 그레이 딜라일.[1] 한국판 성우는 챔프판 조영미, 닉 코리아판 채의진.

금발포니테일 머리를 하고 있다. 트릭시와 다른 두명의 남자아이들과 한 세트인 걸 보면 부잣집 아이인 것 같다. 속으로는 티미를 좋아하고 있으나[2] 겉으로는 찌질이 취급하고 있다. 트릭시와 어울리기 위해서인 듯 싶지만 여러모로 복잡한 인간이다.

트릭시의 추종자이며 스스로 트릭시로 분장하기도 하고, 트릭시가 없으면 정서불안 증세를 보인다. 즉, 나쁘게 이야기하면 스토커(...). 트릭시와 함께 있으면 츤데레인데, 트릭시가 없으면 정말 얀데레 수준이다. 이 때문에 베로니카가 속으로 자신을 좋아한다는 걸 알면서도 티미는 쓰레기통에 처박아 넣어달라고 소원을 빌었다. 이유는 싸이코 같아서 싫다고. 심지어는 투티에게조차도 그런 소원을 빈 적이 없다는 걸 보자면 베로니카가 정말로 싫은 듯하다. 아무리봐도 미쳤잖아

트릭시와 함께 다니긴 하지만 트릭시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티미에 의해 세상이 만화속 영웅들 세상으로 바꿨을 때 호크걸(DC히어로 호크걸를 대놓고 패러디한 영웅. 다만 스펠링은 Hawk Gal로 미묘하게 다르다.)로 변하는데 능력이라곤 엄청 느린 비행밖에 없다. 혼자만 잉여. 이 때문에 트릭시는 "같이 다녀야 해?"라고 말한다. 얼마나 잉여인가하면 이 에피소드 후반엔 네가친에 의해 모든 사람들이 슈퍼 파워를 잃었는데 얘만 능력을 안 잃었다. 주위 얘들 반응이 "쟨 원래 영웅도 아니었어."였다. 취급이 심히 안습. 사실 영웅이 됐으면서 아무것도 안 한 트릭시와는 달리 악당이 된 비키와 싸울 때 비행능력으로 전투에 참가하기도 했지만 아무도 기억하지 못하는 듯 하다.(...)
----
  • [1] 비키투티의 성우.
  • [2] 베로니카 왈 "티미를 향한 나의 마음은 천개의 태양처럼 강렬한데…센트리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