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발렌타인

last modified: 2015-03-25 20:52:20 Contributors

Contents

1. 성씨, 인명
1.1. 실존인물
1.2. 가상인물
1.3. 기타
1.3.1. 만화 오디션의 등장 그룹
2. 위스키
2.1. 발렌타인 위스키의 등급

1. 성씨, 인명


바리에이션
독일어 발렌틴 Valentin
라틴어 발렌티누스 Valentinus
러시아어 발렌틴 Валентин
영어 발렌타인(밸런타인) Valentine
이탈리아어 발렌티노 Valentino
프랑스어 발랑탱 Valentin

Valentine

유럽권의 성씨 또는 남자 이름. 라틴어로 '건강한', '용맹한'을 뜻하는 발레오(Valeo)에서 왔다.

여성형 이름은 발렌티나(Valentina, Валентина) 등이 있다.

애칭은 발리야(Валя), 밸(Val), 티노(Tino). 여성형 이름의 애칭은 티나(Tina, Тина), 발랑틴(Valentine) 등이 있다.

영미권에서는 밸런타인이라고 읽는다.

발렌틴도 이 문서에 포함한다.

1.1. 실존인물

1.3. 기타

1.3.1. 만화 오디션의 등장 그룹

5인조 여성 락그룹. 재활용 밴드와 송송 오디션 1라운드에서 맞붙는다. 모두들 보이시한 스타일을 하고 있어 재활용 밴드 멤버들은 그들이 여자들이라는 것을 얼른 알아차리지 못했다.

본 무대에서는 뭔가 매우 파워넘치고 개성적인 공연을 선보였다. 다음 라운드 진출에는 실패하였으나, "우리가 즐거우면 됐지 떨어진 게 뭔 상관?"이라며 쿨한 태도를 보였다. 어찌 보면 청학동 댕기즈가 이야기한 공자님의 명언에 딱 들어맞는 인물들.

2. 위스키

Ballantine's


스코틀랜드의 유명한 블렌디드 위스키 브랜드이다.

1827년 스코틀랜드의 조지 밸런타인이라는 사람이 식당 겸 식료품점에서 여러 가지 위스키를 판매하던 곳에서 시작되었다. 1865년 그의 아들이 글래스고에 대형 식료품점을 개업하면서, 판매하던 여러 위스키를 조합한 독자적인 블렌디드 위스키를 제조하여 판매하기 시작하였다. 여러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조합한 위스키를 캐스크에 숙성하여 판매하다가 곧 George Ballantine & Son Ltd.사를 창립하여 본격적으로 위스키 제조 및 판매를 시작하였다. 전통적으로 거위떼를 동원하여 밤중에 위스키 통을 지키는 것으로 유명하다.

발렌타인사는 가장 크고 유명한 위스키 제조사이며, 가장 전형적인 블렌디드 스카치 위스키로 여겨지고 있다. 이 회사의 제품 중 스탠다드급(NAS, 숙성년수 미표기)위스키인 발렌타인 파이니스트(Ballantine's Finest)는 J&B 레어, 조니 워커 레드와 함께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위스키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국내에서도 위스키라면 거의가 시바스 리갈과 발렌타인을 떠올릴 만큼 대표적인 위스키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특히 블렌디드 위스키 특유의 부드러운 바디감 때문에 폭탄주용으로 목넘김을 중시하는 한국인의 취향에 잘 맞는다는 것이 인기의 비결인 것 같다. 농담이 아니라, 발렌타인은 전반적인 분위기는 상당히 스모키하고 오소독스한 분위기가 있는데 조니 워커나 시바스 리갈에 비해 말랑말랑한 느낌은 아니며 맛은 중립적이다. 한국인들은 위스키를 혀를 안 거치고 목으로 넘기는 듯.

위와 같은 점도 있지만, 1990년대를 기점으로 유명 신문사의 전면광고를 일주일 동안 내보내는 등, 한국시장에 공격적인 광고전략이 성공한 면도 있다. 뿐만 아니라 특유의 밸런스가 있으면서 양쪽에도 치우치지 않는 안정적인 맛은 매운맛에 길들여져 있는 한국인의 입맛에 맞아들어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게 된다. 이 때문에 공식적으로 존재하지 않았던 '발렌타인 마스터즈' 는 한국인을 위해 새롭게 블랜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29만원의 주인공인 그 분이 좋아하는 술로도 알려져 있다.

발렌타인은 선물용으로 최적격이다. 조니 워커시바스 리갈 같은 것은 어르신들 중에서도 취향이 갈리지만, 발렌타인은 어떤 사람이든 특히 폭탄주 세대인 어르신들께 무난하게 생각하는 관계로 호불호가 갈리지 않는다.

2011년 기준 블렌딩이 바뀌어 맛이 변하여 오소독스하고 스모키한 맛이 더 강해졌다. 그게 무슨 맛인데 위스키 매거진에서 올해의 블렌디드 위스키를 17년이 수상할 때 반응은 이것들이 미쳤나 상당히 의외였다는 반응. 개성과 밸런스 양쪽을 다 잡았다는 평가가 있다.

키 몰트 증류소 중 하나인 Glenburgie 200주년을 기념한 17년 한정판이 발매되었다. 이쪽도 블렌딩이 완전히 다른 듯.

지바 롯데, 보스턴 레드삭스등을 감독한 바비 발렌타인의 국내 별명을 '양주 감독'으로 만든 장본인이다.

2.1. 발렌타인 위스키의 등급

  • 파이니스트 (Ballantine's Finest)
    발렌타인 시리즈 중 가장 저렴한 제품이지만, 발렌타인에서 가장 개성이 선명하게 드러나는 제품이기도 하다. 키 몰트인 아드벡의 느낌이 강해서, 스모키하며 달콤한 맛이 난다. 누가 아드벡 아니랄까봐 유황 냄새가 난다는 평도 있다. 대다수 양주 좀 먹어봤다는 양반들이 싸다고 무시하지만, 절대 무시당할 수준이 아니다! 다만 온더락으로 마시게 되면 향이 느껴지지 않는다. 샷으로 마셔도 중량감이 부족하다. 쉽게 말해 가장 대중적으로 가볍고 쉽게 소주 넘기듯이 마실 수 있는 제품이다.
    비슷한 위치에 있는 조니 워커 레드와 달리 착색이 심하지 않은 편이라 색깔이 밝은 편이다. 대신 병 색깔이 짙은 갈색이다. 마찬가지로 커티샥 스탠다드도 병이 짙은 녹색이다.

  • 12년
    일반적으로 에서 발렌타인을 글라스로 주문하면 나오는 제품. 위에서 언급한 6년산은 대중적이고 바디감이 부족하므로 최소 12년산부터 온더락을 하여야만 향이 사라지지 않아 여유있게 즐길 수 있다. 발렌타인의 입문용. 균형있는 맛이 특징.
    개성없기론 둘째가라면 서러운데, 그저 위스키맛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며 특별히 숨겨진 향이나 맛이 나는 것도 아니다. '발렌타인' 브랜드명 하나만 믿고 덥썩 질렀다가는 후회할 수도 있다. 폭탄주 말아먹으려면 이거보다 더 부드러운 놈들이 지천에 깔렸고, 칵테일 기주로 쓰자니 또 이거보다도 값싸고 나은 놈들 또한 지천에 깔렸다.

  • 마스터스
    매운맛을 좋아하는 한국인의 입맛에 맞춘 헌정브랜드. 한국에서 발렌타인의 인지도가 높아지자 블랜더가 특별히 제작한 상품이다. 이 때문에 한국을 제외한 다른 국가에서는 찾아볼 수 없다. 부제로는 '발렌타인 15년'. 12년산에 17년산의 비율을 다량 블랜드하여 15년의 숙성된 느낌을 재현하고자 한 것이다.[1] 스트레이트로 마셔도 부담이 없기 때문에 '걸리는 것 없이 부드럽게 넘어가긴 하므로 철저하게 폭탄주용을 목표로 나온 제품'이라고 평가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만큼 한국인의 입에 맞는다는 것. 위스키임에도 해물탕과 같은 매운 음식과도 어울린다. 다만 블랜더는 매운 식사를 마친 후에 가장 맛있게 마실 수 있는 제품을 고려했다고 한다.

  • 12년 퓨어몰트(Pure Malt)
    100% 몰트위스키로 블렌딩한 제품이라는 이미지와는 달리 유들유들한 맛이라고 한다. 정식수입되는 제품은 아니나 남대문 등지에 가끔씩 출현한다.

  • 17년
    흔히 발렌타인하면 이걸 먼저 떠올릴 정도로 발렌타인 시리즈 중 가장 인지도가 높은 제품. 적당히 먹을 만하게 블렌딩된 제품이지만, 가격대를 고려하면 이보다 더 맛있고 값싼 위스키들이 지천에 깔렸다.

  • 퓨리티(Purity, 20년급 퓨어몰트)
    물방울 형태를 본딴 향수 같은 병에 담겨져 나오는 발렌타인 시리즈의 고급제품군. 평도 비교적 좋다. 다만 가격이...

  • 21년
    17년 제품보다 좀 더 숙성된 원숙미가 느껴지며 더욱 둥글어지고 부드러운 풍미가 특징이다. 17년보다는 30년 제품의 성격에 더 가까운 편이며 매우 달콤한 감촉이 오크향과 어우러져 깊고 독특한 맛을 낸다. 고숙성 제품의 특성상 스파이시한 생동감은 적은 편이어서 강한 풍미를 바란다면 실망할 수 있다. 헤더꿀향과 셰리의 향취가 특징적이다.

  • 리미티드(Limited)

  • 30년
    수많은 주당들이 세계 최고인 줄 착각하는 위스키다. 그럴 법해 보이는(?) 사람 하나 붙잡고 어떤 위스키가 제일 좋냐고 물었을 때 이게 튀어나오면 거의 99%다. 짐 머레이는 빼고(?).[2]

  • 기타 수많은 특별판

----
  • [1] 발렌타인에는 15년산 보틀은 존재하지 않는다.
  • [2] 위스키 평론가로서, 매년 자신이 시음한 위스키들의 시음노트를 모은 "위스키 바이블"이라는 서적을 매년 꾸준히 출간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몇년간의 책 내용을 보면 발렌타인에 대해선 호평 일색인데, 애시당초 이 평가를 비롯해서 같은 책에 있는 수많은 다른 위스키들의 시음노트에도 이 책의 특성상 가급적 배제해야 할 주관적인 견해가 상당부분 섞여있음을 알 수 있다. 이런 점 때문에 일부 위스키 동호인 사이에선 짐 머레이와 위스키 바이블이 종종 셋트로 묶여서 까이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