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박재상


SK 와이번스 No.9
박재상(朴哉相)
생년월일 1982년 7월 20일
출신지 서울특별시
학력 성남동초-매송중-서울고
포지션 좌익수
투타 좌투좌타
프로입단 2001년 2차지명 9라운드(전체 67번)
소속팀 SK 와이번스(2001~2017)

Contents

1. 소개
2. 플레이 스타일
3. 선수 경력
3.1. 2010 시즌
3.2. 2011 시즌
3.3. 2012 시즌
3.4. 2013 시즌
3.5. 2014 시즌
3.6. 2015 시즌
3.7. 은퇴
4. 싸몰레드
5. 기타
6. 연도별 주요 성적

1. 소개

SK의 쏘울
김재박이 인정한 국내 최고의 좌익수
SK 와이번스의 前 외야수.

2. 플레이 스타일

깔끔하면서 빠른 스윙과 몸쪽 공을 제대로 받아칠 수 있다는 것이 장점, 실전에서는 선구안이 나쁘고 수싸움에 약하며[1] 바깥쪽 공에 약하다는 것이 단점으로 꼽힌다. 박재상이 타석에 있으면 상대팀 배터리는 어떻게든 바깥쪽 공을 이용해서 박재상을 낚으려고 하는게 눈에 보일 지경이다. 덕분에 실력면에서 현장과 팬들의 괴리가 심한 선수로 유명하다. 현장에서는 조금만 가다듬으면 김현수급이라고 평가하는데 팬들이 보기에는 저양반들이 단체로 돌았나 싶을정도로 괴리가 크다. 박동희, 이순철, 김재박등 이해관계에서 한발짝 떨어져있는 전문가들의 평가가 대단히 높다는것이 특징. 특히 김재박이 높게 평가하는데 현역 좌익수중 최고의 수비라고 한다.[2] 2009 시즌에는 전경기 출장하면서도 포구후 추가진루를 한차례도 허용하지 않을만큼 기본기는 뛰어나다.
(위에도 써있다시피 2009 전경기 '선발출장'. 별로 신기할것도 없지만, 감독이 플레툰의 대명사. 김성근임을 생각해 봤을때 당시 그의 위치는 당시엔 꽤 단단했던 듯)

3. 선수 경력

2001년 서울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2차 9라운드로 SK와이번스에 입단하였다. SK 스카우트팀의 로또 긁기 성공 중학교 때부터 야구를 시작해 프로에 온 천재형 선수이다. 그러나 심각한 유리몸으로 그 천재성을 발휘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지금까지 풀타임으로 뛴 시즌은 2009년 딱 한해이다. 특히 고질적인 허리, 등과 목 통증으로 재활군에서 보낸 시간이 많다.

2군에 있을 무렵에 찍은 EBS 다큐멘터리 '맞수'에 양승학과 함께 출연한 것은 유명하다.[3]

2001년 입단 이후 딱히 출장 기회를 잡지 못하다가 상무 피닉스 야구단에 갔다와 병역을 해결하고 돌아온 2006년부터 출장기회를 잡기 시작하여 2007년에 0.269의 타율, 10홈런-21도루를 기록하며 붙박이 좌익수로 슬금슬금 출전하기 시작한다.

2009년은 풀타임 출장하며 타율 0.295, 15홈런 81타점에 33도루를 기록하며 커리어 하이를 찍는다. 다른건 몰라도 마구마구 SK 올스타에서는 붙박이로 자리 잡았다. [4]

3.1. 2010 시즌

2010년에는 원래 모습으로 돌아가려는지 0.255, 6홈런 42타점에 그치면서 SK 와이번스 갤러리에서 최정과 함께 까야 제맛의 양대 산맥으로 등극했다.

삼성 라이온즈와의 2010년 한국시리즈 전 경기에서 선발 좌익수 겸 2번타자로 출장하여 14타수 3안타 2볼넷 1사구(死球) 1타점 3득점, 타율 .214, 장타율 .286, 출루율 .353를 기록했고, 팀은 시리즈 전적 4승으로 우승했다.

2010년 12월 11일에 결혼식을 올렸는데 그 날 결혼식을 올리는 선수가 있었던 바람에 묻혔다…. 그래서 SK 와이번스 갤러리에서는 결혼도 미미하다면서 탄식했다.

3.2. 2011 시즌

어깨 수술을 받아서 2011년 중후반기에 복귀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어느새 개막전 엔트리에 들어와서 활약했다. 그러다가 다시 2군으로 내려가서 조동화가 주전으로 주구장창 나왔다. 그리고 다시 미미하게 올라와서 미미하게 활약해서 이 문서도 미미하게 작성되었다.

KIA 타이거즈와의 2011년 준플레이오프에서 12타수 4안타 5볼넷 2타점 2득점 타율 .333, 장타율 .583, 출루율 .529를 기록하였고, 팀은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롯데 자이언츠와의 2011년 플레이오프에서 19타수 3안타 3볼넷 1타점 타율 .158, 장타율 .211, 출루율 .273을 기록하였고, 팀은 시리즈 전적 3승 2패로 한국시리즈에 진출했다.

팀이 시리즈 전적 2패로 지던 2011년 10월 28일 문학 야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2011년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스코어 0:0인 4회말 1사에서 저마노를 상대로 문학구장 왼쪽 담장을 미미하게 넘기는 솔로 홈런을 쳤다. 그런데 저 미미한 홈런이 2011 한국시리즈첫 홈런이었다.코시 첫 홈런도 묻히게 만드는 미미함
이날 박재상은 선발 좌익수 겸 2번타자로 출장하여 3타수 1안타 1홈런 1타점 1득점을 기록했고, 팀은 스코어 0:2로 이겼다.

2011년 10월 29일 문학 야구장에서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팀이 스코어 5:1로 지고 있던 7회말 무사 1, 2루에서 정인욱을 상대로 문학구장 왼쪽 담장을 넘기는 미미한 쓰리런 홈런을 쳤다. 담장만 넘기면 홈런이거늘
이날 박재상은 선발 좌익수 겸 2번타자로 출장하여 4타수 1안타 1홈런 1볼넷 3타점 1득점을 기록했고, 팀은 스코어 8:4로 패하고 말았다.

박재상은 2011년 한국시리즈 전 경기에 선발 좌익수 겸 2번타자로 출장하여 15타수 4안타 2홈런 3볼넷 4타점 3득점 타율 .267, 장타율 .733, 출루율 .389를 기록하였다. 타율은 좀 그랬으나 2011년 한국시리즈에 출전한 모든 선수 중 장타율이 가장 높았을 뿐만 아니라 팀 타자들 전원 부진의 늪에 빠진 속에 그나마 타점을 많이 뽑아냈다. 시리즈 전체 팀 득점이 7점 뿐인데 그 중 4점을 혼자 뽑아냈으니 대차게 말아먹은 SK 타자들 중 유일하게 밥 값을 한 선수였다. 하지만 박재상이 미미하지 않은 활약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팀은 1승 4패로 준우승했다. 지못미.

박재상은 2011년 포스트시즌에서 46타수 11안타 2홈런 11볼넷 7타점 5득점 타율 .239, 장타율 .478, 출루율 .386을 기록하였다.

3.3. 2012 시즌

스프링캠프 연습 경기에서는 NPB 니혼햄전에서 2타점 결승타, KIA전에서 3타수 3안타, 한화 전에서 결승 투런 홈런을 치는 등 엄청난 활약을 하였다.

하지만 스프링캠프에서의 오버페이스때문에 허리 부상으로 인한 스프링캠프 조기 귀국조치 당했고, 시즌 시작하자 급격하게 페이스가 급전직하. 2번타자 자리는 임훈에게 빼앗겼으며 팬들은 시즌 내내 같은 박씨 좌타인 박정권과 함께 쌍박사기단이라 부르며 2군행을 기원했다. 타율 0.216 4홈런 23타점을 기록하며 풀타임 주전이 된 이후 커리어 최악의 성적을 찍었다. 동명이인노래 하나세계정복을 했는데 이게 뭐야

롯데 자이언츠와의 2012년 플레이오프 전 경기에서 선발 좌익수 겸 2번타자로 출장하여 16타수 5안타 3볼넷 2도루 2타점 3득점, 타율 .313, 장타율 .563, 출루율 .421를 기록했고, 팀은 시리즈 전적 3승 2패로 한국시리즈에 진출했다.

삼성 라이온즈와의 2012년 한국시리즈 전 경기에서 선발 좌익수 겸 2번타자로 출장하여 23타수 3안타 1홈런 2타점 3득점, 타율&출루율 .130, 장타율 .261를 기록했고, 팀은 시리즈 전적 2승 4패로 준우승에 그쳤다.

박재상은 2012년 포스트시즌에서 39타수 8안타 1홈런 3볼넷 2도루 4타점 6득점, 타율 .205, 장타율 .385, 출루율 .262를 기록했다.

시즌이 끝나고 개최된 프로야구 선수 쓰리쿠션 대회에서 김상현에게 아쉽게 패배해 준우승에 올랐다(…). 야구를 그렇게 했어야지 이 미미한 양반아!

3.4. 2013 시즌

신인 외야수 이명기한동민이 좋은 타격을 보여주며 완전히 주전 경쟁에서 탈락하나 싶었지만, 타격 능력이 좋지만 수비를 못 하는 이명기 탓에 아직 주전 경쟁에서 완전히 밀리지는 않은 듯 하다. 타격 능력도 예전보다 많이 좋아진 편이고. 하지만 4월 한 달동안 타율 0.192로 2할도 못 찍었다.

508 대첩에서 4타수 3안타 2타점 3득점으로 맹활약했다. 8회 추격을 알리는 홈런포도 쐈고, 9회 정상호와 함께 주루센스가 보이는 더블스틸도 성공시키며 팀 승리의 당당한 주역이 되었다.

그러나 5월 중순 이후부터 다시 타격부진에 빠지며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조동화에 빌려 대수비요원으로 전락해버렸다. 몇몇 팬들은 김상현에게만 기회를 주지말고 박재상에게도 기회를 주라고 말하고 있다. 이에 대해 말해보자면, 김상현의 5월 성적(SK로 온 뒤부터)은 19경기 73타수 타율 0.301, 1홈런 10타점으로 기대했던 역할은 하지 못했다. 하지만 박재상은 5월 22경기 63타수 타율 0.222, 2홈런 7타점으로 더 안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6월엔 김상현이 20경기 61타수 타율 0.213, 2홈런 7타점으로 안습한 모습을 보여줬고 박재상도 21경기 34타수 타율 0.206, 1홈런 6타점으로 마찬가지의 성적을 기록했다. 게다가 김상현이 OME급의 수비로 욕을 먹는 것을 생각해보면 이런 팬들의 의견이 그저 이만수까기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그놈이 그놈이긴 한데, 그래도 수비 되는 놈이 낫지

그러다가 후반기에 SK의 상승세에 일조했고, 8월 타율은 0.393이었다. 7월 타율이 1할에 가까운 0.105였던 걸 보면 정말 격세지감. 9월달에도 3할에 가까운 타격으로 팬들에게 다음년에 대한 기대감을 어느정도 품게 됐다. 그리고 9월에만 5홈런을 치며 팬들이 기대했던 박재상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심지어 국내야구 갤러리에서는 박재상 골글설이 흘러나오고 있다(...) 누군가가 "솔직히 박재상 골글확정 아니냐" 이러면 덧글로 "박재상은 골글이 아닌 메이저리그 진출해야" 이러는 식(...)

3.5. 2014 시즌

시즌 이후 FA 자격을 얻는 해였지만 FA로이드라도 아무나 마시는게 아닌 듯 그의 아트스윙은 터지지 않고 여전히 아트삼진 모드. 모든 SK팬들은 그가 대타로 나왔다고만 해도 넌덜머리를 내는 수준에 이르렀고 결국 그는 김재현,루크 스캇,이명기,조동화,김상현.한동민에밀리는 안습한 위치에 내몰리고 말았다. 5월9일에 말소되었다가 6월 19일 다시 등록되었지만 여전히 미미한 모습을 보여줬고 6월 27일에 다시 말소되며 FA자격을 취득하지도 못했다.

3.6. 2015 시즌

시범경기와 스프링캠프에서도 인상적인 활약을 보여주지 못해 1군 진입은 힘들 것으로 예상되었으나 김강민kt 위즈와의 시범경기 도중 허벅지 부상을 당해 8주간 결장함에 따라 기적적으로 개막엔트리에 승선했다.
하지만 4월 초 현재 원래 주 포지션인 좌익수에는 이명기가 버티고 있는데다 약점으로 지적받던 수비까지 나아진 모습을 보여 자리가 애매해진 상황. 시범경기 동안 중견수우익수로도 출장했으나 수비 안정성 면에서는 주장 조동화에 밀리고 공격력 측면에선 외국인타자 브라운임훈에 밀리며 경기 후반 대타로 한 두 타석 들어서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
4월 9일 KT와의 3차전에 선발 출전하여 1회 투런 홈런을 비롯한 3안타 4타점 경기를하면서 경기 MVP가 되었다. 하지만 타팀 경기에서 마야노히트 노런, 테임즈사이클링 히트등이 나오면서 상대적으로 묻혔다...역시 싸미미

3.7. 은퇴

점점 후배들에게 밀려 출장 기회가 적어졌고, 2017년 9월 3일에 구단을 통해 은퇴할 뜻을 밝혔다. 은퇴식은 9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치러진다.

4. 싸몰레드

싸몰레드.gif
[GIF image (Unknown)]


마성의 남자 박재상
문제의 짤방. 이 짤방으로 박재상은 야갤의 친구가 되었다.

디시인사이드 허슬리란제리 갤러리에서 헌팬티 보여주면, 새팬티 줄께라는 이벤트을 하게 되었는데 솩갤러 한 명이 싸몰레드로 유명한 박재상의 속옷 사진을 올려서 응모,[5] 폭발적인 반응과 함께 박재상 본인이 구단을 통해 속옷을 전달받았다.[6][7] 보러가기

5. 기타

동명이인인 가수가 있어 속칭 싸군으로 불린다.[8] 하지만 2010년의 부진에 따라 솩갤에선 싸레기로 자리매김. 부상으로 인해 경기에 잘 나오지 않거나, 부진했으나 그 정도가 미약했을 때는 싸미미[9]라고 불린다.미미와 삼만원과는 관계없다. 그런데 진짜 김미미가 있긴 하다. 아들 범준때문에 범준애비라고도 불린다.

불타는 그라운드에서 비춰진 모습에 따르면 필요 이상으로 대단히 긍정적인 성격의 소유자. 플라이볼을 놓쳤을 때도 "나니까 쫓아가기라도 했지" 하는 등 수비에서 실책을 했을 때면 일각에서 그 마인드를 문제삼아 폭풍처럼 깐다.

성격자체가 워낙 긍정적이라 박정권, 정근우등과 함께 팀내 분위기 메이커역할을 하는듯하다. 여담이지만 노래실력도 미미하다. 한마디로 음치다. 자기 응원가[10][11] 또 다른 응원가로 싸이의 예술이야를 개사, "날려라 와~이번~스의 박~재상 (X2) 스윙이 미친 듯이 예술이야 우에오 우에오 우에오~"로 부른다. 참고로 싸이의 본명은 박재상. 노렸나? 게다가 2012시즌에는 등장곡마저 싸이의 예술이야로 바꼈다. 본격 응원가와 등장곡이 같은 노래인 야구선수. [12]

결혼 후 2012년 4월 첫 아들 범준을 얻었는데, 이 아들이 아비 안닮고워낙 귀여워서 솩갤러들의 사랑을 차지하였다. 아들 짤방이 올라오면 서로 자기 아들이라며 우기는 댓글이 대다수.

SK 와이번스 갤러리에 박재상 극성팬 한 명(6글자 유동고닉)(이제 한 명이 아니다.)이 종종 오는데 올때마다 박재상 옹호글에 개념글 조작을 하고가 미미했던 박재상이 욕을 먹고 있다. 알고보니 지능형 박재상 까 일수도..

6. 연도별 주요 성적

역대기록
년도 소속팀 경기수 타수 타율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타점 득점 도루 4사구 장타율 출루율
2001 SK 와이번스 8 4 .000 0 0 0 0 0 1 0 0 .000 .000
2002 1군 기록 없음
2003 상무 피닉스 야구단에서 군 복무
2004
2005 31 46 .130 6 1 0 0 1 3 3 3 .152 .184
2006 65 172 .250 43 10 2 3 23 24 6 17 .384 .314
2007 123 312 .269 84 16 1 10 37 53 21 48 .423 .367
2008 94 314 .274 86 18 1 1 34 46 21 41 .347 .357
2009 133 515 .295 152 31
(3위)
4 15 81 84 33 74 .458 .380
2010 97 321 .255 82 19 1 6 42 57 9 45 .377 .342
2011 93 301 .256 77 17 4 4 39 37 13 38 .379 .337
2012 100 269 .216 58 12 0 4 23 37 6 35 .305 .304
2013 103 262 .263 69 9 2 8 36 37 14 28 .405 .331
2014 38 63 .190 12 2 1 1 6 9 2 11 .302 .311
통산(11시즌) 885 2579 .259 669 136 19 52 322 388 128 340 .385 .343
----
  • [1] 이때문에 삼진도 잘 당한다. 절친 김강민과의 공통점.
  • [2] 이 말은 약간 가려들어야 하는게, 어디까지나 좌익수를 기준으로 하고있기 때문이다. 좌익수가 외야 3포지션중 가장 수비를 못하는 선수가 들어간다는걸 생각하면 단순히 SK의 외야 수준이 높다는걸 돌려말한것 뿐일수도 있기 때문이다.
  • [3] 양승학은 SK 와이번스에서 방출되어 한화 이글스로 팀을 옮겼다가 고질적인 부상으로 선수 생활을 그만두었다.
  • [4] 하지만 용병 시스템이 적용된 이후에는 '솩랜차이즈' 라고 불릴만큼 배리 본즈 를 SK 올스타 주전 좌익수로 쓰고, 박재상은 스페버전을 쓰는 유저가 많다. 수비력형으로 나올것이지 왜 스로잉형거기에 유망주 시스템, 조원우 레전드까지 추가되면서 결국 마구마구에서도 완전히 주전 자리를 잃고 말았다애도
  • [5] 더 가관인건 닉네임이 이블성근이다...
  • [6] 사실 팬티가 아니고 삼각 수영복이지만 아무도 신경쓰지 않았다(…). 그리고 솩갤에 올라오는 싸몰레드 꾸준글에는 항상 끈적한 분위기가 흐르는 WHAM의 Careless Whisper가 자동재생된다.
  • [7] 참고로 구단 게시판의 구단측 답변이 더 가관이다. "박재상 선수에게 잘 전달하였습니다."
  • [8] 그래서 불암콩콩코믹스에서는 가수 싸이로 나오는데, 자기 얼굴로 나오지 못하는 몇 안되는 선수이다. 내 얼굴 돌려줘 얼굴 돌려주긴 했는데… 싸몰레드로(…) #
  • [9] 근데 문제는 싸미미가 거의 박재상 본인의 특성이 되었다. 요즘은 잘해도 금방 묻힌다.
  • [10] 박재상 응원가는 야구팬들도 인정한 'KBO에서 가장 따라 부르기도 외우기도 쉬운 응원가'다. 헌데 그걸 못 부르다니 자신이 응원곡을 장송곡으로 만들고 있다 가사는 SK박재상~ SK박재상~ 오오오오오~ 오오오오~. 대전 삼성화재 블루팡스 조승목 선수의 응원가와 같다. 참고로 박재상 쪽이 원조.
  • [11] 참고로 응원가의 원곡은 뉴질랜드 마오리족의 민요 'Pokarekare Ana'(연가) 이다.(우리나라 노래 중 하나와 가사가 같다.그 '비바람이 치던 바다~) 후렴부는 박진만이 삼성 시절에 사용했다. 일명 박진만을 사랑해요.
  • [12] 하지만 2013년 최진행도 응원가와 등장곡이 모두 Merry you로 단일화 사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