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박경수(각본가)

last modified: 2015-04-05 03:51:16 Contributors


대한민국의 드라마 각본가이다. 1969년 1월 25일생.

방송 입문 이후 주로 김종학프로덕션 제작 드라마에서 서브 작가로 일하다가 2012년 단독 집필한 SBS 드라마 추적자 더 체이서로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드라마의 제왕의 제작이 지연되자 대타로 급하게 편성돼서 빵 떴으니 그야말로 갑툭튀. 선 굵고 흡인력있는 대본으로 추적자는 2012년 최고의 화제를 불러모은 드라마가 되었고 손현주는 2012년 SBS 연기대상과 2013년 제 49회 백상예술대상 최우수 연기상을 포함, 작품상과 극본상을 수상하며 3관왕에 올랐으며, 이어 열린 제 40회 한국방송대상에서도 작품상과 작가상을 포함, 3관왕에 오르는 등 단독 집필한 첫 작품으로서는 이례적인 엄청난 인기를 구가하며 대중들에게 이름을 각인시켰다.

이어 2013년에는 황금의 제국을, 2014년에는 펀치를 집필하여 권력 3부작을 완성시켰다. 허지웅은 이를 보고 장르를 '집무실 스릴러'라고 정의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완성도는 출중해서 출연 배우들에게도 찬사를 받지만, 쪽대본이 너무 심하다는 게 결정적인 단점. 물론 쪽대본이라도 수준이 좀 달라서, 쪽대본인데도 대사 양이 엄청나다고 한다. 즉 엄청난 양의 쪽대본을 급히 완성해서 넘긴다는 것.그 끝내주는 말빨의 등장인물들의 대사들을 쪽대본으로 썼다니 다른 의미로 흠좀무 덕분에 박경수 본인도 과로로 끙끙 앓아 누울 때도 있다고 하며, 펀치의 주인공을 맡은 김래원대본이 너무 좋은데 연습할 시간이 적어서 화가 난다고 불평한 적도 있고, 추적자 더 체이서의 서동환 회장 역을 맡았던 박근형도 싸닥션을 날리겠다고 벼르고 있었다가 종방때 입술로 싸닥션을 날렸다.뭐 거짓말은 아니었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