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바보멍청이해삼말미잘"

E,AHRSS

바보멍청이해삼멍게말미잘

last modified: 2018-11-09 21:41:34 Contributors

비하적 요소 포함!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비하적인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열람 시 주의해야 하며,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응?

Contents

1. 개요
2. 용법
3. 현황
4. 참고항목


1. 개요

어린이들이 주로 한다고 알려진 아주아주아주아주 심한 욕설. 바보+멍청이+해삼+멍게+말미잘이다.

2. 용법

즉 최대한 기분 나쁘게 "머리 왕창 나쁜 놈아!" 라는 뜻으로 쓰인다. 머릿속에 바보와 멍청이와 해삼과 멍게와 말미잘이 뛰노는 세계가 연상된다면맛있을 것 같은데? 세상에! 바보와 멍청이를 먹다니 식인아닌가?? 이 단어는 충분히 전달되고도 남은 것이다. 아무튼 사용하는 어린이 입장에서는 최고로 심한 욕설이다. 때문에 비슷한 정신세계 내의 어린이들이 받는 정신적 충격은 실로 엄청나다.(…) 이런 애들이 멸종 위기란 것은 넘어가자.

말미잘은 바위 따위에 떡하니 붙어 있으니 식물처럼 보이지만 실은 자포동물[1]. 그리고 자포동물은 해면동물 바로 다음 정도로 하등한 동물로 취급되니 "이런 동물 같잖은 놈!" 같은 욕이 될 수 있다. 해삼은 극피동물이고, 멍게는 그나마 사람이나 개와 같은 척삭동물이지만 어차피 하등하게 취급되기는 매한가지다.

참고로 이들을 생물학적으로 사람에 가장 가까운 순서대로 늘어놓으면 멍게, 해삼, 말미잘 순이다. 영문 위키백과에 정리된 바에 의하면, 멍게는 척삭동물문(phylum chordata)으로 사람과 '문'이 같다. 해삼은 후구동물상문(superphylum deuterostomia)으로 분류되어 사람과 '상문'이 같다. 말미잘은 진정후생동물아계(subkingdom eumetazoa)로서 사람과 '아계'가 같다. 그러므로 말미잘, 해삼, 멍게 순으로 심한 욕이라 할 수 있겠다.[2] 또한 이들은 모두 일부 종이 식용으로 쓰인다.

바보똥개멍청이해삼멍게말미잘 등의 바리에이션도 존재하는데, 어쨌든 ...멍청이해삼멍게말미잘은 들어간다. 아무튼 기분 나쁜 단어는 다 들어가도 상관없는 아주 편안하면서도 무시무시한 욕설이었다.

어째서 하필 이런 조합인지는 모르겠으나, 위처럼 옛날부터 쌍욕을 방송이나 공식매체에서는 쓸 수 없으니, 그럭저럭 귀엽고 순수한 표현을 걸러내거나 주고받게 되어서 만들어진 유아어가 바로 바보멍청이해삼멍게말미잘일 것이다. (...). 애니메이션이나 만화는 물론 아동용 드라마에서도 등장한 표현이고, 우리나라 만화에선 영심이에서 토라진 영심이가 경태에게 무진장 쏜 말로 나온다.

3. 현황

일단 이 욕이 실제로 쓰이건 쓰이지 않건 간에 마치 90년대 국딩들이나 할 법한 귀여운 욕설처럼 보인다는 점은 분명하다. 사실 이 바보멍청이해삼말미잘이나 바보멍청이똥개!같은 욕설은 견공자제분으로 대표되는 한국의 풍부한 비속어 사용 문화의 전초 단계이다. 따라서 성적인 비하에서 유래한 욕설이 범람하는 온갖 비속어의 세계를 겪은 청소년 이후의 연령대에서는 그저 건전하게귀엽게만 보인다(…). 요새 애들은 더 빨라서 초등학교 저학년은 물론 유딩들 입에서도 개x끼, x같은 새x, 씨x새x같은 구수하고 시원한 욕이 나오는 세상이 됐다. 아 ! 얼마나 무서운가

그러나 "그때만 해도 그렇게 애들이 순수했는데" 같은 감상에 젖는 것 역시 사실과 다를 수 있다. 당시에도 어린이들의 실제 언어활동이 저러했냐고 묻는다면 별로 차이가 없었다고 보는 게 상식적인 판단일 것이다. 애초에 방송이나 추억담에서 개새끼 소새끼 같은 험한 말은 지금도 쓰지 않으므로, 어린이들의 언어생활에서 장난스러운 표현을 풀어낸(...) 단어들은 지금도 서브컬처나 어린이 대상 작품은 물론이고 실제 유치원에서도 끊임없이 되풀이되고 있다.

인터넷을 통해서 초딩들의 입담이 더욱 나빠졌다는 주장도 있는데, 정작 저런 표현이 유행했다는 8090년 이전에도 현실에서는 국딩들끼리 온갖 섹드립과 욕드립 문화가 범람했었다. 소위 힘이 세거나 집에 돈 좀 있다는 국딩들끼리 장난스럽게 모여서 부르는 노래에 창녀촌이나 섹스 같은 표현도 거리낌 없이 등장했던 것이 이미 80년대였다(...). 70년대 이전 어린이들은? 온갖 '못볼꼴' 들을 실제로 보거나 지껄이면서 살았으니 무슨 말이 더 필요한가(...). 지금보다 치안과 교육수준, 양육환경이 나빴던 이전 시대에는 겉으로 어른들이 내세우는 문화만 그럴듯하게 금욕적이었지, 실제로는 어린애들이 지금보다 더 적나라한 욕설들을 실제로 어른들 사회에서 보고 학습한 상황이 많았으며,[3] 일제강점기와 전쟁 직후 세대의 언어생활도 지금 보면 훨씬 적나라하고 벼락맞을 만한 표현이 당연히 많았다. 따라서 이런 이미지는 편견 및 고정관념이라고도 볼 수 있다. 오히려 90년대 이후에나 제대로 된 교육환경이 늘었으면 늘었지

무엇보다도, 당연히 인터넷을 하고 있는 어른이들의 눈에는, 인터넷이나 길거리에서 '목소리가 큰' 아이들의 언어생활이 더욱 익숙하게 보이는지라, 분명히 본 항목의 표제어처럼 순진하고 착한 아이들도 있음에도 불구하고 "나 때는 요즘 애들처럼 안 놀았는데" 라고 지레짐작을 해버리는 경우가 많다. 물론, 저렇게 나대는 아이들 말고, 얌전한 아이들의 표현은 그때나 지금이나 심한 차이는 없으니 너무 실망하지 말자. "우리" 세대에서 여러분처럼 행실 방정하고 생각이 트인 개인이 있을 수 있듯이 다음 세대에서도 행실 방정하고 생각이 트인 개인들이 있을 수 있다.

밑에 욕데레 항목이 링크되어 있으나, 말에 욕 섞지 말자는 공익광고까지 뜨는 요즘 세상에서 이 정도 욕설의 사용자가 대체로 연령대 고등학생 이상인 각종 츤데레 캐릭터들이라는 것을 상기하면 귀엽다 못해 흐뭇할 정도다.

츤데레 캐릭터가 주인공에게 츤츤거릴때 하는 욕설의 번역으로 이런걸 자주 쓴다. 간혹가다 너무 순진해서 탈인(…) 천연계 캐릭터에게 욕해 보라고 억지로 강요하면 더듬거리며 내뱉는 표현이기도 하다. 특히 첫 거사를 치르는 중에 파트너가 M 성향이라서 성적인 욕을 듣고 싶어하는 경우.(…)

----
  • [1] 과거에는 빗해파리류인 유즐동물과 함께 묶여 강장동물로 분류되었다.
  • [2] 참고로 이보다도 먼 생물로는 동물계(kingdom animalia)인 해면이 있다. 그러므로 "이런 스폰지밥 같은 놈!"이 가장 심한 욕설이다
  • [3] 오늘날에야 집에서 부모가 자녀에게 언어폭력, 욕설, 폭언을 했다가는 심하면 뉴스에도 뜰 수 있는 사회가 됐지만, 그때 그 시절에는 그것이 도리어 자식의 장래를 염려하는 참 부모의 자질이었고, 부모세대 전반의 학력도 지금보다 낮았으며, 미리 기를 죽여놔야 나중에 겸손한 인재가 된다는 동아시아식 교육문화가 팽배했다.(ex. 자기 자녀를 타인의 앞에서 "돼지새끼 같다" 고 소개) 게다가 어지간해서는 다른 집 가정교육엔 터치할 이유도 필요도 없다고 여겼으니 얼마나 많은 욕설들이 암암리에 전수(?)되었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