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미륵

last modified: 2014-12-09 16:00:53 Contributors

종교에 관한 문서! HELP!

이 문서는 실존하는 종교와 종교인에 대한 서술을 포함하며, 수정 시 편향된 서술을 추가해서는 안 됩니다.
서술에 문제가 있을 경우 [http]위키워크샵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彌勒

Contents

1. 개관
2. 역사 속의 미륵신앙 관련 인물
3. 가상매체의 관련 인물

1. 개관

Maitreya, मैत्रेय (산스크리트어)[1]

불교에서 말하는 미래불. 석가모니가 열반에 든 이후 56억 7천만년이 되었을 때[2][3]도솔천에서 이 세상으로 하생(下生)한다고 한다. 미륵은 하생하기 전까지 도솔천(兜率天)의 보살로 머물면서 중생을 교화하고 있다.[4] 이 때문에 미륵을 보살이라고도 하고 부처라 부르기도 한다. 사실 이 부분은 좀 복잡한데, 미륵삼부경 중 미륵하생경과 미륵대성불경에서는 미륵이 수기를 받고 도솔천에 있다는 미륵불설을, 미륵상생경에서는 석가의 제자 미륵이 미래불이라는 미륵보살설을 따른다. 물론 경전 제작연대로 따지면 더 빨리 만들어졌기에 석가 미화가 상대적으로 더 적은 초기기록이자 미륵불설을 채택한 미륵하생경/미륵대성불경이 더 정확하다고 볼 수 있다.[5] 근데 석가모니를 더 높이는 현 불교계에서는 관습이란 이름으로 그냥 미륵불/미륵보살을 혼용한다.

그리고 미륵불이 하생하는 장소는 용화수(龍華樹)아래라고 한다. 이에 따라, 미륵 부처를 모신 법당을 특별히 용화전(龍華殿) 또는 미륵전(彌勒殿)이라고 한다. 또한 일반적으로 가부좌를 틀고 앉아있는 보통 불상들과 달리, 미래에 중생을 구제하기 위해 명상을 하는 반가상이나 중생을 구제하기 위해 설법하러 갈 때 움직이기 쉽도록 서 있는 입상이나 걸터앉은 모습의 좌상을 주로 취하고 있다.

<미륵하생경변상도>에 그려진 미륵의 모습. 일반적인 불화의 부처의 모습과는 확연히 자세가 차이가 있다.

미륵이 나타나면 이 세상에 그 가르침을 펼쳐 모조리 깨우침의 경지에 들게 해 버린다 하며[6], 이러한 가르침에 따르면 미륵은 미래에 나타날 구원자인 셈이다. 이러한 먼치킨적인 스펙 때문에 흔히 석가보다 뛰어난 것으로 묘사된다. 때문에 불교가 전파된 나라들, 특히 한국에서는 미륵 신앙이 발달하였으며 심지어 창조주와 동일시되기도 한다.[7]

허나 반대로 생각하면 미륵은 세상이 망할 때가 되어서야 등장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어 오히려 세상이 혼란할 때 나타난다고 생각되었으며, 이 때문에 많은 이들이 미륵을 사칭하기도 했다. 그리고 현재도 진행 중.
이런 것과는 별개로 역사적으로 힘든 시기에는 미래불의 도래를 바라는 미륵 신앙이 유행했는데[8] 우리나라에서는 삼국시대의 미륵보살 반가사유상[9][10], 화랑도[11], 후삼국시대의 미륵 신앙, 고려시대 향도의 매향 활동[12], 조선시대의 후천개벽 사상 등으로 이어진다.

고려시대에는 호국을 기원하며 국가 단위로 제석을 주불로 하여 재를 올리는 제석궁(제석원)에서 제석재를 올릴 때 미륵불과 관련된 경전을 읽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이유는 물론 미륵불이 가지는 초월자적인 포스의 영향도 있지만, 불경 중에 제석을 미륵불의 화신이라고 적힌 경전인 <섬자경>의 영향을 받은 것도 있다.[13] 물론 그 이전부터 미륵신앙과 토속신앙은 용화향도의 기록에서 보이듯 서로 섞이고 있었다.

덤으로 불교에서 깨우침의 경지에 든다는 건 해탈한다는 뜻으로, 윤회에서 벗어난다는 소리다. 즉, 미륵이 등장하면 사람들이 전부 해탈하고 그들이 죽은 다음에는 세상에는 사람 같은게 남아나질 않는다는 소리.인류보완계획 아니 지구가 소멸하는데 남아있을 인간이 있긴한가???[14] 해피엔딩해피엔딩. 다른 설로는 수명이 14만 4천 년이 된다고도 한다(...).

2. 역사 속의 미륵신앙 관련 인물

  • 궁예 : 대표적인 인물. 그의 주 세력권이었던 철원 등 한반도 중북부 지역에서는 아예 궁예미륵이라는 이름으로 토착신앙의 신이 되었다.
  • 견훤 : 하지만 궁예의 포스에 밀려 기억되지 않는다.
  • 성왕(백제) : 궁예보다 먼저 미륵을 자처했는데, 역시 견훤처럼 궁예의 포스에 밀려났다.
  • 왕건 : 역시 미륵신앙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인물.[15] 드라마 태조 왕건에서 그가 석총대사에게서 미륵의 상징물을 건네받았다는 전설을 차용한 장면이 나온다.[16] 또한 그가 삼국통일 후 새운 태사의 주불인 삼존석불은 미륵불상에서 자주 보이는 입상(立像)을 취하고 있고, 전각이 설치된 현재도 전각의 현판을 보면 미륵불을 모신 전각의 이름인 '용화대보궁'으로 되어있다. 다만 학자에 따라 아미타불로 보기도 한다.
  • 포대화상 : 당나라 말기 살았던 중국의 승려. 미륵의 화신으로 불렸으며, 그 영향으로 지금도 중국의 미륵불상은 우리나라와 달리 포대화상의 모습(껄껄 웃고 있는 배 나온 뚱뚱한 스님)을 하고 있다. 이 포대화상이 일본화된 것이 칠복신중 하나인 호테이.

3. 가상매체의 관련 인물

----
  • [1] 이름의 유사성, 그리고 비슷한 언어권(인구어족 인도이란어파)의 신격이라는 점 때문에 미트라와 연관짓는 경우가 꽤 있다.
  • [2] 그러니까 대략 태양이 적색거성이 돼서 지구 궤도를 삼킬때 쯤.그냥 안 내려오겠다는 뜻이다. 원래 메시아는 안 내려오니까 메시아다 다만 이 기간에 대해서는 불경이나 연구자마다 엄청난 이견이 있다. 57억 6백만년설, 56억 7천만년설, 8만 4천세설 등...이에 대해 한국의 대표적인 미륵 연구가 이종익은 저서 미륵성전에서 이러한 이론들을 바라문교나 고대 인도의 천계 관념이 들어갔기에 부처의 뜻에 위배된다고 강하게 비판하였다.
  • [3] 파이브 스타 스토리의 이야기가 이어지는 전체 기간과 같다. 그 이유는 아마테라스의 캐릭터가 미륵에서 따 온 것이기 때문.
  • [4] 근데 이 부분이 논란이 많은 게, 미륵상생경에 보면 이 도솔천의 천주를 미륵이라 한다는 기록이 보인다 또한 화엄경에서는 입법계품에서 선재동자가 미륵을 '위대한 대왕'이라 부르는 구절이 있다. 거기다 정작 석가 본인은 전생에 이 도솔천에 있을 때 호명보살이라는 보살이었다. 어?
  • [5] 사실 미래불 미륵과 석가 제자 미륵은 범어 이름이 다르다. 미래불 미륵은 마이트레야, 석가 제자 미륵은 티샤 마이트레야라고 한다. 근데 우리나라 같은 대승불교 문화권에서는 그냥 섞였다. 사실 엄밀히 따지면 미륵불이라는 표현이 더 맞는 게, 미륵보살설의 근거 중 하나가 현우경의 바바리품에서 석가가 바바리의 제자 16인에게 미래불에 대한 설법을 하자 미륵이라는 수행승이 자기가 미래불이 되고 싶다 하자 석가가 이를 수락하는 구절인데, 이게 가장 오래된 불전인 숫타니파타의 피안도품에 실린 판본에 석가의 제자 미륵이 미래불 미륵이 되고 싶다 하자 석가가 허락하는 내용이보면 없다.
  • [6] 정확히는 처음에 96억, 그 다음 94억, 마지막으로 92억이 설법 한 큐에 깨닫는다고 한다.
  • [7] 이 때문에 우리나라의 무속신화인 창세가를 비롯해 동북아 지역에서는 석가와 미륵이 서로 경쟁을 벌이는 설화도 심심치 않게 발견된다. 이와 관련된 학술서로는 <석가와 미륵의 경쟁담*>이라는 책이 있다.
  • [8] 힌두교의 시바 신앙과 같은 불교의 정토 신앙 또한 유사한 면모를 보인다. 셋 다 사회가 혼란스러운 때에 특히 유행하며, 주요 신도층이 대부분 현시창인 피지배층인 경우가 많다.
  • [9] 이는 백제에서 일본으로 전파되어 일본의 국보 1호를 비롯한 많은 불상들을 낳는다.
  • [10] 여담이지만 이 때의 불상은 서서히 한국적 색채를 띠어가는 호리호리한 체격의 불상으로, 삼국 통일 이후에는 이러한 양식이 쇠퇴하고 넉넉한 인상의 불상을 주로 만들게 되었다.
  • [11] 김유신이 이끈 향도의 이름은 용화향도였으며, 삼국유사 등에는 미륵 신앙과 화랑도의 연관성을 보여주는 설화가 등장한다.
  • [12] 화랑도 각주에서 보이듯 향도는 미륵 신앙과 연관되어 있는 조직으로, 사천 매향비 또한 미륵 신앙을 기반으로 의식이 치러진 흔적이다.
  • [13] 서울대학교 출판부, 안지원 저, 고려의 국가 불교의례와 문화 참조
  • [14] 근데 고려시대 미륵불화나 미륵삼부경의 묘사를 보면 물질적 풍요도 많이 다루고 있다. 특히 고려시대 미륵불화에서는 미륵 세상에서도 밭갈고 일하면서(하지만 지금과 달리 풍요롭고 행복하게) 사는 모습을 그려놓았다.
  • [15] 사실 후삼국 시대 이전 각지의 호족들이 신라에 반기를 들면서, 거의 대부분의 호족들은 미륵신앙과 자신을 결부시켰다. 때문에 고려시대에 민간 주도로 만든 한국 특유의 거대 미륵불상이 전국적으로 출현하기 시작하는 시기다.
  • [16] 하지만 나레이션에서 '이 장면의 근거가 된 설화는 왕건세력이 조작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