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뮤아 아렌스탈


위 삽화에서 음식을 받아먹기 위해 입을 벌리고 있는 트윈테일의 여자 아이.

라이트 노벨 정령사의 검무에 등장하는 캐릭터.

4권에서 처음으로 등장한다. 카제하야 카미토와 같은 교도원 소속으로 본래 고아였으며 카미토와 함께 활동할 당시 암살자들 중 서열 2위로 <괴물(몬스터)>이라는 이명으로 불린[1] 소녀다. 본디 정령사의 소질을 갖고는 있었지만, 그녀와 계약한 정령 모두가 광대의 결박(제스터즈 바이스)이라는 정령의 힘을 바닥까지 끌어내어 증폭시키는 능력으로 미쳐버린다. 참고로 제스터즈 바이스에 이용당한 정령은 엄청난 손상을 입거나 소멸한다. 괴물 같은 군용정령이라도 해도 얄짤없다. 당시 카미토와는 임무의 성격이 달라 다량 살상에 그보다 더 뛰어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선악 관념이 없을 정도로 매우 어린 아이 같으며 자신감이 넘치고 상당히 호전적인 면모를 지니고 있다. 현재의 카제하야 카미토의 모습에 실망하여 과거의 강한 그로 각성시킨다는 명목으로 팀 인페르노의 일원이 되어 클레어, 피아나, 엘리스, 린슬렛을 몰살시키려고 하나 실패로 돌아간다. 렌 애시벨과는 단순히 이를 위해서 협력하는 관계이며 인페르노 소속의 인물들 중에서는 가장 통제가 안 되는 존재다.[2] 같은 교도원 출신자인 리리조차 얘하고 있으면 항상 진땀을 흘린다.

9권에서 다시 카제하야 카미토랑 싸우지만 다시 패배, 이후 뮤아는 현재의 카미토의 모습을 결국 납득하게 되나 안타깝게도 곧바로 오라버니(카제하야 카미토)는 자신에게 먼저 다가와 따뜻하게 대해준 소중한 존재라는 내용의 독백과 함께 자취를 감춘다.[3]

11권에서는 변모해버린 세라 칸에게 당할 위기에 처해있던 카디널을 리리 플레임과 함께 구출한다.

그 후 새로운 동료를 물색하려는 카디널의 뜻에 따라 그녀와 리리와 함께 13권에서 발사스 감옥을 습격한다.
----
  • [1] 그러나 뮤아는 이 호칭으로 부르는 것을 정말 싫어한다.
  • [2] 명령은 커녕 부탁해야 겨우 들어줄까 말까다.
  • [3] 그 동안 카제하야 카미토 일행과 적대한 이유도 그녀의 카미토에 대한 연심에서 생긴 독점욕 때문이었다. 카제하야 카미토에게 이 세상에 자신과 오라버니만 있으면 나머지는 필요없다고 말했다가 혼이 나기도. 그나마 카미토 말은 잘 듣는 편이다. 11권에서 오라버니를 위해서 죽지 않고 살 것이라는 말도 한다. 즉, 뮤아는 얀데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