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무한경비대

last modified: 2015-03-29 17:56:22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상세


1. 개요

겁스 무한세계에서 평행세계의 무한한 골칫거리들을 해결하기 위해서 무한그룹UN 관할 하에 창설한 준군사조직. 말하자면 평행세계 특수요원. 이래저래 주인공들로 설정되었지만 반드시 그래야 하는 것만은 아니다.

2. 상세

총 인원은 6만 명 정도이지만 이 중 현장 인원은 1만 명 정도이며, 그 숫자에 비해서 평행세계 수는 너무 많고 한 해에도 몇 개씩 발견되는 상황이라 만성적인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다고 한다. 이 인력난 때문에 대원 몇명에게 하나의 평행세계를 통째로 맡기는 일이 비일비재하며 센트럼과 치열하게 상호견제를 벌이는 평행세계에 파견되는 현장 인원 수도 20명을 넘기지 않는다고 한다.

입대를 위한 훈련의 강도는 매우 높으며 다양한 언어구사 능력[1]과 신체능력 및 고도의 전투능력을 요구한다. 온갖 평행세계의 다양한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그리고 하나의 지구를 통째로 관리할 만한 수완을 위해 한두 가지에 매우 뛰어난 인재보다는 팔방미인적 재능을 지닌 인재를 보다 선호한다.

예를 들면, 전근대세계의 다양한 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한 생존술, 검술, 무술, 구식총기 사용법, 역사학, 승마, 그 시대에 맞는 예의범절, 문화가 다른 이들을 이해하기 위한 인류학, 고고학, 사회를 원하는 방향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역사동역학,[2] 사회학, 경제학 등등 평행세계에서 필요한 분야는 끝이 없다. 게다가 나날이 새롭게 발견되는 초상능력 평행세계에서의 활동을 위해 마법이나 초능력을 배우는 대원들도 있으며, 일부에서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한다. 다만, 마법은 과학적으로 아직은 인정되지 않고 있다.

부서는 크게 탐사부와 안보부로 나뉘며, 탐사부는 새로 발견되는 세계를 탐사하고 안보부는 홈라인을 위협하는 요소들을 발견하고 제거한다. 그 산하에도 각각 10여 개의 분과가 있다. 이 분과들 중에는 정말 PC로 써먹기 좋은 현장요원들, 즉 일선에서 구르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PC는 커녕 NPC로도 써먹기 힘든 책상물림들도 있다. 죽자고 평행세계 문명만 연구하는 분과라든가, 죽자고 광고만 뿌리는 분과라든가, 차원항 세관에서 평행세계 여행자들 짐 검사만 하는 분과라든가.... 역사나 리얼한 설정 따위 잊고 싶은 플레이어들을 위해 초상능력자나 역사적 위인, 기인 등이 활약하는 비밀부서인 특무부(ISWAT)에 대한 언급도 있다.

지구의 평행세계가 존재하며 그걸 이동할 수 있는 기술이 있다는 비밀을 다른 평행세계로부터 지키는 것을 최우선으로 하므로 정의를 수호하는 조직이라기보다는 홈라인, 그리고 무한그룹의 이익을 위한 부대라는 느낌이 더 강하다. 개개인의 무한경비대원이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는 고의로 남겨둔 떡밥. 여담으로 감옥으로 쓰이고 있는 평행세계인 코벤트리의 수감자 중에는 무한그룹의 정책에 회의감을 느끼는 前 무한그룹 임원도 있다고 한다.

또한 홈라인에서는 평행세계에서 전수된 과학기술을 딱 그 기술에 필요한 원리만을 역공학으로 파악하여 실용화하는 풍조가 확산된 탓에 홈라인의 과학 발전 양상은 상당히 기형적인 모습을 띠고 있다고 한다. 나쁘게 말하면 기술도적질 특히 순수학문의 경우 이차원 물리학과 초능력학을 제외한 학문은 대부분 사장되어가는 분위기라고 한다. 무한경비대도 이런 풍조의 영향인지 홈라인 전반의 기술 수준이 TL8 정도 임에도 불구하고 OICW를 제식화기로 쓰고 이카로스라고 불리는 오버 테크놀러지 비행기를 사용한다는 언급이 있으며, 기타 소소한 장비에 SF적인 성능이 붙어있다.

----
  • [1] 평행세계를 넘나드니 당연하다. 모든 평행세계의 공용어가 픽션처럼 영어일본어가 아니기 때문이다. 근데 이것도 픽션이잖아! 논픽션입니다 모르셨어요?
  • [2] 겁스 무한세계의 설정에만 존재하는 가상의 학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