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무적진가

last modified: 2014-05-24 21:21:22 Contributors

무적진가(無敵震家). 무협소설한백무림서에 등장하는 단체. 천하제일을 원했다고 한다. 사패에 속하며 원 말 팔황과 싸우고 다른 사패들과 함께 패권을 다퉜던 무가.

현 가주는 진천이고 전대 가주는 진무혼. 원나라 시대에 망했다가 진가의 마지막 생존자 진무혼이 다시 일으켜 세우면서 이름을 무적진가로 바꾸게 되었다. 무적진가란 이름답게 무지막지하게 강한 무인들이 포진해 있었으며 진무혼 또한 최강의 무인이었다. 혼란스러운 원 말기에 팔황사패와의 싸움에서 힘을 많이 소진하였고 대에 이르러서는 거의 해체 상태에 있는 지경이다. 그러나 무적진가 무인들의 무공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으며 그 이름 또한 여러번 언급된다. 게다가 한백무림서 희대의 먼치킨 엄친아 진천이 당대의 가주이다.

진천영락제의 사위여서인지 현재는 황실과 깊게 관련되어있다. 황제의 호위무사 양성에도 도움을 주는 모양.

성혈교와 가장 격렬히 대치하였다고 하였고 사패중 유일하게 현재도 남아서[1] 팔황과의 싸움을 계속하고 있다.

무적진가에서 방계로 독립한 황문이라는 문파가 있다.


무적진가의 인물들


진무혼: 사패 중 제일인으로 무적진가의 전대 가주. 지금은 안락한 노후를 보내는 중이었는데 천참비룡포에서 소연신과 붙어 깨졌다고 한다.

뢰무후: 진무혼의 아내, 겁내 강하다고 한다. 여중제일인.

나타: 별호는 혼원봉. 무공의 이름도 별호와 같다. 봉술이 하늘에 닿았다고 한다. 명경 일행이 북로토벌군으로 파병될 적에 진천에 의해 전해진 봉법이 바로 이 사람의 것. 신마맹 출신이나 무적진가로 이적. 현재 신마맹에 나타삼태자 가면의 주인은 따로 있다.

삼안마군: 명경의 아버지이며, 명경처럼 강력한 염력을 썼다. 정보다는 마에 가까운 인물이었다고 한다. 삼안마군을 영입하기 전까지 무적진가는 다른 사패들에 비해 열세였다가 영입 이후 전세가 바뀌었다고 한다. 자존심 강한 소연신조차 '괴물 같은 놈'이라거나 '우리쪽엔 그놈을 맞상대할 사람이 없었다.'라고 평할 정도였고, 철위강과 맞상대했다고 한다. 하지만 작중 시점에선 능력의 대부분을 상실하고 이를 복구하기 위해서 특정지방에 머무르는 중이다.

귀도의 사부: 삼안마군을 유일하게 제어가 가능한 인물이었다고 한다. 진천도 이 사람을 칭할 적에는 그분이라는 표현을 할 정도로 존중받는 인물. 삭풍도, 삭혼도 등의 주로 도법을 사용한듯하며, 귀도가 사용하는 디버프 계통의 무공을 만들었다. 귀도 편에서 설명.

진원검 남궁신영 : 남궁가 검성 남궁연신의 동생으로 봉황문의 문주. 진무혼의 동료였고 무적진가에 있었으나 남궁세가의 재건을 위해서 무적진가를 떠났다. 이 때 진무혼이 무적진가의 전력을 붙여줘 남궁연신을 도왔고, 그 은혜를 갚기 위해 남궁세가가 어느 정도 자리를 잡자 빌려온 전력을 중심으로 봉황문을 세웠다. 무적진가와 함께 팔황과의 싸움을 준비하고 있고, 남궁신영의 후손인 남궁세가의 화화공자 남궁비 역시 남궁세가에 적을 두고 있지만 봉황문의 일원으로서 활동하고 있다. 단 황궁에 있는 인물들은 봉황문이 아닌 진가쪽의 무공을 사용한다.

그 외 알려지지 않은 다수.

----
  • [1] 남은 3문은 자의와 타의에 의해 모두 사라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