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무등경기장 물방개 사건

last modified: 2014-11-26 15:36:26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친환경 구장
3. 원인과 해결 과제

실제로 일어난 사건! HELP!

이 문서가 다루는 사건은 실제로 일어난 것이며, 열람 및 수정 시 주의해야 합니다.
서술에 문제가 있을 경우 [http]위키워크샵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1. 개요

2003년 7월 20일 KIA 타이거즈SK 와이번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경기장을 정리하러 나간 광주 무등야구장 직원이 전날 내린 비로 만들어진 웅덩이에서 헤엄치고 있는 물방개를 발견한 사건으로, 열악했던 당시 무등야구장의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사건이다.

진흙 위에 외야만 천연잔디가 심어져 있던 광주구장의 그라운드가 비 때문에 뻘상태가 되면서 물방개가 출몰한것을 현장에 있던 한국일보 기자기사로 대서특필하면서 전국적으로 망신을 샀다.

하지만 사실 물방개일리는 없다. 실제 물방개랑 거의 비슷하게 생겼다면 "물방개붙이"였을 가능성이 높고. 실제로는 다른 물벌레를 아는게 없어 갖다붙였을 확률이 가장 높다. 진짜 물방개는 크기도 클 뿐더러 깨끗한 물에서만 서식하는 지표수서곤충이다. 혼동하지 말자. 1980년생 이후부터는 물방개를 본 적도 없을 거고, 물에 사는 검은색 등딱지를 가진 곤충 중 가장 유명한게 물방개다 보니 저렇게 같다 붙인게 필연적일지도...

2. 친환경 구장

비난 여론에 떠밀린 광주시가 이듬해 진흙을 걷어내고 내외야 모두 인조잔디로 교체하면서[1] 물방개는 살곳을 잃고 말았다. 야구장은 선수들이 뛰어다니는 위험한 장소니 여기서 안 사는게 물방개붙이에게는 나을거 같다만.. 물방개는 차캤습니다.

하지만 시멘트 위에 완충장치를 깔지 않은채 바로 인조잔디를 깐데다가 인조잔디도 구형 애스트로 터프여서 선수들의 부상이 늘어나는 원인이 되었다. 다행히 2007년 시즌 이후 고급 필드터프로 교체하면서 부상 위험성은 조금 낮아졌다.

하지만 친환경 구장의 명성은 계속 되었는데..

2007년 8월 23일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원정팀 출입구 근처에서 40CM 크기의 까치독사가 나타났으며, 2009년 9월 18일 LG 트윈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두꺼비조범현 감독의 감독실에 난입한 적도 있었다. 조감독이야 그냥 이를 길조라고 여겼다지만 구장으로서는(…).

2009년에는 만 왔다 하면 선수들이 떼로 실려나가는 안구에 습기가 차는 광경이 흔히 나온다. 희생자는 김정민, 박경완 등. 그렇다고 비 안오면 멀쩡하다는 건 절대 아니다. 다만 이용규는 현수막 끝부분에 스파이크가 걸려서 펜스와 충돌한 거고 이종욱은 뜬공 수비 중 2루수와 콜이 안맞어서 충돌한거라 무등 경기장 시설과는 아무 관련 없다.

3. 원인과 해결 과제

무등구장 바로 옆에 광주천이 흐르기 때문에 습한 환경이 유지되면서 친수 생물이 살기 적합한 곳이며, 도로와 바로 인접해 있어서 생물들이 이동할 수 있고, 1965년에 건립되어 노후된 배수시설 때문에 발생한 일이었다.

그러던 와중에 주전선수들의 부상 속출을 불러왔던 시멘트바닥인조잔디 구장의 문제 때문에 2012년 다시 무등야구장을 천연잔디로 바꿨다. 어? 배수 문제 때문에 인조구장으로 바꾸지 않았나... 물론 공사를 하면서 배수문제를 고려하지 않은 것은 아니겠지만 아직 구장잔디 및 토양이 제대로 잡히지 않은 상황에서 결국 비가 오면서 구장이 흙탕물로 바뀌는 문제가 다시 발생했다.

어쨌거나 무등야구장은 근본 자체(구장 배수문제)가 글러먹은(...) 구장이기 때문에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고, 결국 2014년에 새로 지은 구장으로 옮겨서 해결했다.(...)
----
  • [1] 원래 박광태 시장의 공약은 구장 신축이었지만 이걸로 넘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