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몬스터 라이프

last modified: 2014-05-25 18:32:08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상세
3. 기타
3.1. 구와르와의 관련성

1. 개요


메이플스토리의 서브 컨텐츠. 빅뱅 이후에 시원하게 말아먹은(...) 오목과 같은 그림 찾기를 이을 비장의(!) 컨텐츠이다.

넥슨과 룰 더 스카이의 제작사 JCE가 공동 런칭한 소셜 게임 '메이플 빌리지'가 원형. 원형도 이 몬스터 라이프 패치와 많이 비슷하지만, 이 패치에 비해서 나오는 몬스터의 수가 상당히 제한되어 있다.

2. 상세

메이플스토리 역대 최악의 병맛패치였던 언리미티드 업데이트에서 그나마 유일하게 선방하고 있는 컨텐츠.

몬스터 라이프라는 이름에 걸맞게 몬스터를 육성하는 농장을 운영하는 컨텐츠이다. 유저들은 농장의 주인이 되어 건물의 와르를 수확하고 퀘스트를 클리어 하거나 몬스터를 육성하고 조합한다.

처음 몬스터 라이프 패치를 보고 대다수의 유저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이었다. '뭐 이런 패치를 하냐' 라며 비난을 퍼붓는 유저들이 속출했다. 그러나 언리미티드 업데이트가 워낙 막장이어서 제대로 망한탓에 오히려 이것을 대안책으로 찾고 있는 유저들도 많으며 메이플스토리가 망해도 몬스터 라이프는 남아있을 것이라는 말도 있을 정도.(...)

우선 커뮤니티 컨텐츠답게 솔로잉이 절대적으로 불가능한 컨텐츠라 타인의 농장과의 네트워크 관리가 필수불가결한데, 인소야닷컴을 비롯한 커뮤니티 사이트를 적극 이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몬스터 라이프에서 많은 유저들이 도전하고 있는 것은 '몬스터 라이프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쁘띠 몬스터 시리즈. 보스 몬스터나 영웅 캐릭터 등을 귀엽고 아기자기하게 표현한데다가 잠재능력도 좋은 편이라 인기가 많다. 하지만 귀엽거나 인기있는 몬스터의 조합 성공 확률이 상당히 낮은 편인데다, 조합에 필요한 와르가 S급 이상부터는 상당히 비싸고, 와르 획득이 힘든 편이라 초반 장벽이 너무 높은 것이 많은 유저들이 적응하지 못하고 떠난 이유 중 하나인데, 본격적으로 와르 수확량이 높아지는 농장의 레벨이 20을 넘어선 뒤 와르 공장을 건설해 안정적인 와르 수확이 가능해졌을때 몬스터 조합을 시작하는 것을 추천한다.

역시 메이플스토리 아니랄까봐 캐시(젬)가 가히 절대적인 위력을 보여주는 것도 특징. 젬으로 구입할 수 있는 건물이나 데코는 와르로 구입 가능한 것보가 훨씬 월등한 성늘을 보여주며 농장 이름 변경, 몬스터 슬롯 확장, 마이하우스 구매 등 젬으로 밖에 할 수 없는것도 있다. 하지만 와르로도 어느 정도 선방은 가능하고 반복 퀘스트 10회 수행 시 젬을 한개 주며 설령 젬을 사용하더라도 메이플의 컨텐츠치고는 비교적 저렴한 축이라고 할 수 있다.

메이플스토리 핸즈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스마트폰으로도 언제 어디서든 몬스터 라이프를 관리할 수 있다. 하지만 와피파이가 없다면 데이터 먹방 때문에 자동수확만 하고 끄게 된다는게 함정

3. 기타

키우던 몬스터를 방출하면 대사가 뜨는데, 하나하나 주옥같다. 방출된 몬스터는 랜덤으로 아무 사냥터에 뜨는데, 문제는 사냥터 뿐만이 아니라 테마던전이나 캐릭터 튜토리얼을 하는 중에도 떠서 스토리에 집중을 못하게 된다.


좀비버섯은 하얀 마법사가 되었다.

3.1. 구와르와의 관련성

b0164061_50f6109349b85.png
[PNG image (Unknown)]


자세한 전말은 알 수 없으나, 화폐 단위가 와르이며, 학자의 집에서 구와르와 비슷하게 생긴 거울이 존재하는 걸로 보아 몬스터 라이프에 前 군단장 구와르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이것은 몬스터 라이프 퀘스트를 하다 보면 조금 알게 되는데, 관련 NPC인 아이(이름이 아이다)가 가끔씩 이상한 표정으로 ~도다 라고 할 때가 있는데 이 때가 대정령인 구와르가 빙의한 상태라고 한다. 아이에게 빙의하는 이유는 본인이 직접 나서지 못하는 상황이라서 그렇다고 한다. 어두운 기운에 영향을 받기 쉽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검은 마법사와 연관이 있는 듯 하다.[1] 모험가의 연합 퀘스트에서도 구와르의 잔재가 검은 마법사의 부활을 암시하기도 하는 걸 보면 섣불리 나섰다가는 또 다시 군단장으로 될 지도 모를 일이라 빙의하는 걸 선택한 듯 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