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목마

last modified: 2014-10-05 19:48:10 Contributors

Contents

1. 모양으로 나무를 깎아서 만든 물건
2. 사람을 어깨 위에 올려 태우는 것
3. 화이트 베이스의 지온측의 호칭.


1. 모양으로 나무를 깎아서 만든 물건


흔들 의자처럼 다리에 곡면 부속을 달아서 아이들이 타고 노는 방식이나 앞뒷발에 바퀴를 달아서 타고 다니는 식의 장난감으로 쓰인다.

고문 도구로 쓰인 목마로는 삼각목마가 있다.

2. 사람을 어깨 위에 올려 태우는 것


이 용법으로 쓰일 경우 목마를 태운다는 표현으로 쓰인다. 어원은 불명. 사람을 즐겁게 하기 위해 태우는 게 꼭 1번의 목마같아서 이렇게 부르는건지 목(頸)+마(馬)의 합성어인지 알수없다. 행위도 용어도 사전에 등재되어 있지 않다. 일본에서는 카타구루마(견차:肩車)라 부른다.

영화나 드라마 등 작품에서 목마를 태우는 장면은 가족 간의 사랑을 강조하기 위해서 한번씩 등장하곤 하며, 드물지만 연인들 간에서도 한번씩 하는 경우도 있다. 근데 해 보면 알겠지만, 생각보다 힘들다. 당연하지만 목과 어깨, 척추 등에 무리가 온다. 어른 - 아이의 경우에는 많이 덜하지만, 연인 간이나 운동회 때 기마전을 할 때 태우면 힘든 것도 힘든거고 위에 탄 사람이나 아래서 받치는 사람이나 균형 잡기가 쉽지 않다.

서브컬쳐 방면에서 목마 자체는 영화나 드라마보다는 나름 꾸준히 나타나는데, 거의 반드시 남성이 여성또는 오토코노코을 목마 태우는 방식이다. 이유야 단순한데, 여성이 남성의 위에서 목마를 타는 동안 밀착되어 접촉하는(…) 신체부위를 생각해보자. 게다가 단순히 닿는 게 아니라 지그시 체중까지 실린다! 특히나 여성이 치마스타킹 차림이라면 그 판타지는 두 배.(…)

일본 애니에서 특히 유명한 목마 캐릭터(?)로는 사자에상후구타 마스오와 아들 후구타 타라오가 있다. 오프닝과 엔딩 때문에 목마를 태우는 게 둘의 고정 포즈 중 하나로 정착되었다.

그 중에서 특기할 만한 사례로는, 아라라기 카렌이 자기 오빠(!)인 아라라기 코요미를 업은 것이 유명하다. 둘 다 나이가 어린 것도 아니고 한 쪽은 고등학생이고 여동생쪽은 중학생이다. 현실에선 거의 불가능하지만 여기선 카렌 쪽이 오히려 키가 더 큰데다[1] 카렌 본인이 말하기로는 80kg 이하는 무게로 치지도 않는다면서 내기에서 진 대가로 오빠를 업었다. 굳이 업은 이유는 카렌이 M 속성이 있었던 점도 있다. 그래서인지 코요미치킨 쪽은 오히려 목마를 타는 걸 꺼려했다.[2] 근데 이거, 칫솔 내기때문에 많이 묻혀버린 감이 있다...
그런데 현실에서도 여자가 남자를 목마태운 일이 있다. 2PM 화장품 촬영 현장에서 장윤서[3]가 자기 키보다 5cm 이상 큰 드렁쿤닉쿤을 목마태운 적이 있다고 한다.

3. 화이트 베이스의 지온측의 호칭.


애초에 생긴게 말처럼 생긴것도 있고해서 그렇게 붙은듯 하고 기동전사 건담 UC넬 아가마소맷동에게 짝퉁 목마라고 볼리고 있다.

----
  • [1] 카렌은 170cm, 코요미는 165cm
  • [2] 정말 타기 싫었는지 그녀의 포니테일 때문에 안된다고 거절하자 카렌은 열쇠로 과감히 포니테일을 잘라버렸다. 그거 보고 충격을 먹었는지 코요미는 그냥 승낙해버렸다.
  • [3] 2006년 미스코리아 선 출신으로, 미스 인터내셔널 대회에서도 3위에 입상한 적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