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목동드립

last modified: 2015-04-05 19:36:42 Contributors

비하적 요소 포함!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비하적인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열람 시 주의해야 하며,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Contents

1. 개요
2. 설명
3. 예시
4. 관련 항목

1. 개요


목동구장의 제트기류를 탈 수도 있었던 타구였는데 결국은 담장을 넘기는데 실패합니다. - 한명재
디시인사이드 국내야구 갤러리 및 기타 야구 커뮤니티에서 흥하는 드립의 일종.

2. 설명

넥센 히어로즈의 홈구장인 목동야구장이 구장이 좁고 펜스의 높이도 낮아 그다지 비거리가 큰 타구가 아니더라도 넘어갈 수 있다는 것을 비꼰 것이다. 그런데 사실 이 드립은 박병호LG 트윈스에서 넥센으로 트레이드된 뒤 각성하여 2012년, 2013년에 홈런왕이 되자 "목동탁구장 빨이다.", "웬만큼 파워 있는 타자가 목동을 홈으로 쓰면 누구나 홈런왕할 수 있다."는, 약간의 억지 섞인 주장이 나오면서 목동구장의 이미지가 한국 제일의 탁구장(...)이 돼버린 것이 시초이다. 그러자 잠실 야구장,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 같이 꽤 넓은 구장에서 아슬아슬한 장타 코스의 타구가 나오면 "목동이었으면 넘어갔다." 등의 드립들이 나오기 시작했고, 이것이 좀 더 확대되어 "목동이었으면 5단지 1503호 베란다 유리창 박살", "목동이었으면 아파트 경비 타구에 머리 맞고 횡사", "목동이었으면 올림픽대로 한가운데 떨어져서 9중연쇄추돌사고 일으킴"(...) 같은 개드립까지 나오고야 말았다. 심지어는 내야 플라이나 포수 뒤로 가는 파울 플라이까지 목동이었으면 무조건 넘어가는 마성의 구장이 만들어졌다.

반대로 목동에서 홈런이 나오면 "잠실이면 내야플라이" 등의 드립도 가능하다(...). 간단히 목동에서 터지는 홈런을 목동런이라고 하거나 타 구장에서 펜스앞에서 잡히는 플라이가 터지면 목동런이라고 하기도 하며, 목동에서 펜스앞 플라이가 나오면 "목동목동런"이라고 한다.

그리고 이러한 드립이 계속 나오자 역으로 '잠실런'이라는 용어까지 생겨났다. 하단참조

3. 예시

활용은 매우 간단하다. 어느 정도 펜스를 넘어갈 듯하거나 아쉽게 넘어가지 못한 타구는 모조리 목동드립을 치면 된다. 굳이 외야 플라이가 아니더라도 높이 뜬 노바운드 타구는 목동 드립을 칠 수 있다. 하지만 이 드립을 모르거나 알고 있더라도 너무 억지스럽게 드립을 치면 욕먹기 십상이다. 특히 넥센 팬 앞에서는 가려서 쓰자.

축구에서도 골대를 넘어가는 슈팅이 나오면 사용되기도 한다(...)

사실 이 드립은 역사가 깊다. 바로 이승엽의 전성기때 승까들이 자주 썼던 대구 탁구장 드립의 2013년 버전이다. 대구 외에도 당시 홈런이 잘 나오는 편이었던 대전구장, 피자신 같이 청주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잘 쳤던 타자들은 모두 이 드립을 한번씩 거쳐갔다고 봐도 무방하다. 반대 버전으로는 잠실 검증론이 있다.

목동구장에서 박병호처럼 홈런을 많이 치지 못한 선수는 일단 그런 말을 할 자격이 없다.
ㅡ 이승엽기사

이 때문에 비슷한 경험을 했었던 이승엽은 "목동에서 박병호보다 홈런 못 쳤으면 아닥해라."라는 패기있는 발언으로 목동런 운운하는 일부 야구인들에게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이처럼 목동드립이 계속되자 일부에서는 '잠실런' 또는 '잠런'이라는 용어가 사용되기 시작됐다. 의미는 '잠실에서도 홈런이었을 큰 타구'인 것 같지만 잠실구장에서의 홈런을 보고 '목동이었으면 외야 워닝트랙에서 잡힐 타구'라며 역으로 치는 드립(...) 실제 잠실구장 좌측 깊숙히 넘어가는 박병호의 2014시즌 29호 홈런에서 쓰였다. 탁구왕이 가는 그 곳이 바로 탁구장이다!

2ch에서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안티들이 요미우리 타자들을 돔런빨이라고 폄하하는 것도 비슷한 사례다.

하도 목동런 드립이 흥하자 박동희까지 나서서 목동런의 실존 여부를 과학적으로 검증해 기사를 쓰겠다고 나섰다. 일단 1차로 나간 기사에서 목동구장은 다른 구장과 크게 다를 바가 없는 크기와 경사를 갖고 있다는 점을 검증했고, 2차 기사로 구장 내 상승기류 의혹에 대해 쓰겠다고 예고했는데, 늘 그렇듯 어째 떡밥만 던져 놓고 소식이 없다(...). 메일로 물어본 바에 따르면 의뢰한 자료가 오기까지 몇달 걸린다고 한다. 12월 9일 칼럼에 따르면 2편은 내년 1월이나 되어야 볼 수 있을 듯 하다. 위 취소선의 의뢰가 슈퍼컴퓨터 분석에 대한 것인 듯 하다. 흠좀무. 결국 15시즌 프로야구가 개막할때까지 2편이 등장하지 않았다.

4. 관련 항목

----
  • [1] 박동희의 기사에서는 목동런을 사용했고, 게시판이나 중계창 등에서는 목런을 주로 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