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목갈라나

last modified: 2015-12-22 17:15:50 Contributors


Contents

1. 소개
2. 생애

1. 소개

석가모니십대제자 중 한 명. 한역 명칭은 '목건련'이다.

10대제자 중에서 '신통제일'로 불릴 정도로, 신통력과 일부러 거리를 둘 정도였던 불교 교단[1]에서 유독 신통력으로 유명했다.

2. 생애

같이 10대 제자의 필두였던 사리풋다(사리불)와 죽마고우로, 라자가하[2]의 북쪽에 위치한 코리타 마을의 브라만 가문 출신이다. 16세에 사리풋다와 함께 축제를 구경하다 문득 "화려한 축제지만, 이 또한 시간이 지나면 끝나고 아무것도 남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고, 사리풋다도 이에 동의하여 산자야라는 수행자의 교단(육사외도 참조)에 들어가 수행을 시작했다. 그러다 후에 '아사지'라는 비구를 통해 석가모니의 얘기를 듣고 부처님을 배알하니, 부처님은 단번에 그들을 반기며 먼저 제자가 된 사파(가섭)보다도 중하게 대우하였다.

과거 데바닷타가 일부 비구들을 데리고 교단을 이탈할 적에 하늘로 날아오르는 신통력을 발휘해 사리풋다의 설득을 도왔다는 설화라든가, 또는 엄지발가락을 움직여 천상의 궁전을 흔들었다는 등의 흠좀무한 설화가 있다. 그 외에 효성이 지극해, 지옥에 떨어진 모친을 구했다는 일화도 있다. (부처님께 자문을 구해, 16명의 비구에게 공양하여 그 위신력으로 구했다고 전해진다.)

석가모니는 목갈라나에게 신통력을 자제할 것을 부탁했다. 실제로 목갈라나는 그러한 신통력 때문에 불교 교단을 견제하던 다른 수행자나 교단의 시기를 한몸에 받았고, 결국 그로 인해 반대파들의 집요한 추격에 쫓기다[3] 끝내 붙잡혀 집단 린치를 당하였고, 얼마 후 세상을 떠났다. 그 후 얼마 후에 사리풋다도 입멸하여, 석가모니는 이 둘의 죽음을 매우 아쉬워하였다.
----
  • [1] 예를 들어, '수낙캇따'라고 하는 사람이 석가모니에게 귀의했으나 석가모니가 신통력 하나 보여주지 않는 것에 실망해 다른 교단으로 갈아탄 뒤 석가모니를 단지 논설가라며 비방했는데, 석가모니는 이를 두고 "그는 날 비방하는 게 아니라 칭찬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 [2] 마가다 국의 수도
  • [3] 계속 신통력을 발휘해 피할 수 있었으나 이대로 끝이 없을 것을 알고 피하는걸 포기하고 받아들였다고 전해진다.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