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막야흔

last modified: 2014-12-15 00:20:39 Contributors

한백무림서천잠비룡포의 등장인물.

별호는 쾌협도였다가 후에 마천용음도로 바뀜. 단운룡이 처음으로 받아들인 의협비룡회의 문도로 후에 발도각주가 된다. 성격은 미친 것처럼 보일 정도로 호방하고 쾌활하며, 말투는 파락호처럼 비속어와 욕설을 사용한다. 본래는 장강출신으로 홍호수로채 소속이였지만 비검맹 혈사 당시 장강을 떠나 적벽에 머무르게 된다.[1]

적벽암무회전의 아이돌. 처음에는 의창상회에서 해결사 일을 하던 별 볼일 없는 낭인이었으나 비무상왕 육홍이 그의 가능성을 보고 중상회의 출전자로 발탁. 여러가지로 밀어주고 말과 행동 등을 코디해 적벽암무회전에서 우승하게 만들었고[2] 적벽비무회 최고의 스타로 등극했다. 인기가 엄청나서 프랜차이즈 상품도 엄청나게 나갔다.[3]

하지만 갈수록 판이 커지는 적벽비무대회 덕택에 라이벌 상회에서도 그를 능가하는 고수들[4]이 투입되게 되고, 융중상회는 막야흔이 패하면 막대한 피해를 입을 상황에 처하게 되었다.[5] 그러던 중 대망혈이 막야흔을 공격했고,[6] 단운룡은 막야흔이 마음에 들어 막야흔의 목숨을 구해준다. 한편, 비무상왕 육홍강설영에게 막야흔의 대회 출전을 막아달라고 부탁하고, 단운룡은 대회가 아니더라도 응성비영창과 엽단평을 꺾으면 되지 않느냐며 설득, 대회 출전은 포기하는 대신 두 사람과 비무를 벌여 승리한다. 다만, 승리한 것은 전적으로 단운룡의 광극진기 덕분이었다(…)[7]

그 후론 더 넓은 세상에서 이름을 날리게 해주겠다는 단운룡의 말을 받아들여 문도가 된다. 다른 사람들과는 다르게 단운룡을 두목이라고 부른다. 천잠보의를 찾는 여행에 참가했고, 남경에서는 엽단평과 함께 무명살수사건에도 관여했다. 엽단평과는 극과 극의 성격이지만 오히려 그 차이에서 서로 매력을 느낀 듯 심심하면 비무를 하는 악우 사이가 되었다. 엽단평을 재미없는 샌님이라고 부른다. 소천마고 도요화에게는 실전무예를 지도한 덕분에 인연이 깊은데다가 왠지 플래그가 선 모양이다.

태자후와는 첫 만남에서 덤볐다가 뻗었다(…) 그 후 힘을 키우라는 단운룡의 명에 의해 검도천신마 공야천성에게 가서 무공을 전수받는다. 본래는 장강수류공[8]과 별것 아닌 도법을 익혔지만 실전 감각과 비무대회에서의 경험만큼은 발군. 검도천신마 공야천성의 마천용음도와 마천진기를 익혀 비약적으로 강해졌다.

11권에서는 오원에 합류하여 맹획타가를 쓸어버릴 준비를 하는 중이다.[9] 12권에서 드디어 맹획과 타가를 쓸어버렸다. 그 시초가 된 회한평 전투에서 선봉으로 나서서 비혈사대를 마천용음도로 박살내는데 공야천성에게 배운 마천기를 둘러치고 싸우는데 몸주변에 검은색의 기운이 구형으로 생겨서 꼭 검은 공이 무서운 속도로 굴러가는 거 같다는 평가가 있었다. 졸개들만 해치우다 재미없어하는 가운데 흉랑 차이가 나타나자 좋아라하고 밀어붙이는데 원수를 갚으려는 효마가 나타나자 툰차이를 놓고 자기들끼리 싸울뻔했다. 효마가 "내 여자 죽인 놈이니 건들지마." 라고 하자 양보했다. 그 후 맹획의 근거지 남왕궁을 치다가 귀비혈사대가 자폭하는 바람에 중상을 입고 죽을 뻔하기도 했다.

이후 사천으로 들어와 참룡방 흡수 계획에 참여, 도요화 및 탄쟁협사 사금목과 함께 구룡보로 향하는 아미파 인물들을 가로막아 보국신승을 특유의 막말로 도발해 신나게 칼싸움을 벌였다. 한참 싸우는 도중 금마륜이 나타나서 습격하는 바람에 보국신승과 협공, 한참을 싸웠지만 금마륜이 스스로 물러갔다. 어쨌든 아미파가 피해를 입고 물러갔기 때문에 소기의 목적은 달성했다.

그 후 단운룡, 엽단평 등과 처음 만난 적벽으로 되돌아와 의협문 다지기에 들어가는데, 적벽 암무회전에서 만났던 을 사사하여 암무회전을 휩쓸게 만들었고 이걸 광고로 삼아 문도들을 대량으로 끌어들이게 된다.
그렇게 해서 만들어진 발도각[10]의 각주로 임명된다.

주군을 잘 만나서 굉장히 강해진 스타일로 저자도 인정하고 있다. 사실 단운룡 안 만났으면 엽단평 전에 응성비영창에게 졌을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 여담이지만 단운룡은 그를 처음 만났을 때 이름을 듣고 '막야의 검흔'이라는 간지 넘치는 해석을 했었다. 자기 이름을 듣고도 자길 모르는 단운룡에 대해서 막야흔은 황당해했지만. 13권 현재 궁무예가 숨이 끊어진 것을 보고 분노, 염라마신에게 덤볐다가[11] 눈 한번 보고 사망. 단 14권 예고를 보면 광극진기가 제세동기 역할을 해 다시 소생할 것으로 보인다.

염라마신은 막야흔의 재능과 그 성정을 높게 평가하는데 "그 연배에 그 정도 성취. 둘로 나뉘어졌다지만[12] 훗날에 하나 못지않겠다."라는 칭찬을 듣는다. 그래놓고선 그 재능이 죄라면서 심판의 눈에 심장이 멈췄다(…) 어느 장단에 춤을 추라고

이후 소연신이 나타나 염라마신을 쫓아낸 후,[13] 소연신이 익힌 뇌기를 이용한 소생술을 통해서 되살아났다. 그리고 돌아온 단운룡과 함께 오원으로 피신을 하던 도중, 옥황을 만나서 이상상태[14]를 보이는 도요화에게 "들어보니까 거기가서 이랑진군 그 개새끼도 북으로 뻥 쳐서 길바닥 기다가 죽게 만들었나 보구만 그 정도면 복수도 제대로 한 거 아니냐?"[15] "옥황인가 뭔가 하는 그 씨벌놈 때문이면 그냥 씨발 무시해버려! 뭐라 씨부렸든 뭔 상관인데! 여기까지 잡으러 올 것도 아니고!" "사람이 화나면 물건 부수고 울고 싶으면 펑펑 울어야지 참는다고 되냐." 라면서 도요화의 성질을 건드려 도요화가 음마요신의 힘을 터트렸고, 어쩌다보니 상태가 많이 완화되었다. 그리고 본인은 코피가 터졌다.

15권 분량에서 공야천성과 다시 만나게 되었는데[16], 막야흔을 만난 것 만으로 표정이 팍 삭아버리는 공야천성[17]을 보면 가르치긴 가르쳤는데 아무래도 입이 걸걸한 막야흔이 마음에 들지는 않는 듯 하다. 천리안을 보고 처음에는 반가워하다 도요화에게 좋은 말을 해주는 모습을 보고 인상을 쓰는 모습이 나온다. 질투냐?
또한 태양풍도 자기 말을 몇 번이나 끊어먹는데다,[18] 천하의 염라마신을 아무렇지 않게 개자식이라고 말하는 막야흔을 보고는 하늘이 내린 용맹을 지니고 염라마신과 맞설 수 있을만한 놈이라고 인정하게된다.

명대사

"샌님이 따로 없었지. 곱상하게 포권을 취하고 나긋나긋 이야기를 하는데, 도저히 못 봐줄 지경이었다."
"사실 그다지 싫지는 않았어. 놀려먹는 재미가 있었거든. 효마, 그 개자식하곤 딴판이었지"
-천잠비룡포 6권 엽단평에 대해 말해달라는 한백에게


강호인들은 상대를 앞에 두고 언제나 서 푼의 실력을 감춘다 하지만, 그것만큼 미련한 짓도 없다. 진짜 싸움에서 기세보다 중요한 것은 존재치 않는다. 그렇기에 지닌바 실력보다 훨씬 더 세보일 수 있다면 승리의 삼 할은 이미 먹고 들어가는 것이라 했다.
삼 할이랑 서 푼이랑 고르라면 당연히 삼 할을 골라야 하지 않겠냐면서, 거기에 머리 좋은 놈들은 서 푼의 실력을 더 생각하기 때문에 실제로는 삼 할 삼 푼을 먹고 들어가는 것 아니겠냐는 괴상한 계산법을 이야기하기도 했었다.
- 천잠비룡포 11권 도요화가 막야흔을 회상할 때


"보물은 우리거다! 씹새들아!" - 천잠비룡포 12권


"듣자 듣자 하니까 진짜 음흉한 늙은이다! 씨발 땡중이 따로 없네!"
- 천잠비룡포 12권, 아미파 보국신승[19]에게


"공야노괴!"
- 천잠 15권, 공야천성을 보자마자 한 말[20]

----
  • [1] 크게 애정은 없었다고 한다.
  • [2] 몇번 패배했으나 다음번에는 화려하게 복수하는 등 드라마틱한 연출을 많이 했다고. 첫번에 그를 패배시킨 사람은 천중일봉이라는 자였는데 바로 리벤지 매치에 나섰으나 패배, 그 다음 매치 때 설욕한다. 그 다음에는 천중일봉이 리벤지 매치를 걸었으나 패배해 전적은 2승 2패가 되었으나 막야흔은 2년동안 챔피언의 자리에서 내려오지 않았다. 재밌는 것은 융중상회는 막야흔이 패배할 때는 돈을 걸지 않았다는 점인데, 이것 때문에 주최측의 농간이 아니냐는 소리가 나왔다고 한다.
  • [3] 그가 쓰는 협도 및 상회의 이름이 세겨진 패션 등이 젊은 층한테 폭발적으로 팔렸다고 한다.
  • [4] 응성비영창과 포공사의 검객
  • [5] 오랬동안 챔피언의 자리를 유지했기 때문에 패배하면 손해가 막심하다.
  • [6] 단심맹의 하청
  • [7] 해독을 하던 도중 본의 아니게 넘겨주었다.
  • [8] 내공술이라기 보다는 양생술에 가까운, 누구나 익힐 수 있는 무공. 단운룡은 '장강수류공으로 이만큼의 내공을 쌓을 수 있다니' 라며 감탄했다. 그래도 이름처럼 '수류', 물에 관계된 내공술이기에 단운룡의 광극진기를 어느정도 받아들인게 가능했던것 같다.
  • [9] 단운룡은 그와 엽단평을 기다리기 위해 출정을 조금 늦췄을 정도다.
  • [10] 싸움에서 처음으로 칼을 뽑는 무인들의 집단. 막야흔의 성정을 빼닮았다고 한다. 각자에는 閣자를 쓰긴 했지만 오기륭은 딱 보고 자신과 단운룡을 이어준 무공인 발도각에서 따서 이름을 지은걸 알고 대단히 흡족해하였다.
  • [11] 물론 욕설은 빼놓지 않았다.
  • [12] 검도천신마 공야천성이 막야흔에게는 마천용음도를, 엽단평에게는 청천검을 사사했다.
  • [13] 공선도 도움을 주었다.
  • [14] 천신의 힘을 거부하지 말라면서 자구 꼬시는도요화를 부르는 목소리. 옥황의 이능으로 보인다.
  • [15] 단운룡은 이 사실을 딱히 말하지 않아서 아는 사람은 몇 안 되는데, 이렇게 잘 아는 거 보면 집요하게 물어보고 다닌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한다.
  • [16] 이때 공야천성을 보고 반가운 듯이 공야노괴라고 부른다. 역시 막야흔, 우리가 하지 못하는 것을 아무렇지 않게 저지르지
  • [17] 마기가 끓는 목소리로 막야흔의 인사에 답할 정도.
  • [18] 이걸 보고 공야천성에게 어쩌다 이런 놈에게 용음도를 가르치게 됐냐고 물었다.
  • [19] 막야흔보다 배분이 몇 단계는 높은 노고수
  • [20] <strong>"항상 목숨을 내놓고 사는구나"</strong> : 공야천성의 답이다(…) 배분이 높은 고수이자 스승이나 다름없는 이에게 <strong>노괴</strong>라고 부르는 막야흔(…)<del>노괴의 인성교육이 잘못된 탓이다</d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