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마치(헌터×헌터)

last modified: 2015-03-09 21:09:45 Contributors

환영여단
단장 1번 2번 4번 6번 8번 9번 11번 번호가 밝혀지지 않은 단원
클로로 노부나가 페이탄 오모카게(극장판 한정) 샤르나크 시즈크 파크노다(사망) 우보긴(사망) 마치 프랭클린 핑크스 콜트피 보노레노프
히소카(탈퇴)
카르트


마치05.jpg
[JPG image (Unknown)]

구판

마치.jpg
[JPG image (Unknown)]


마치002.jpg
[JPG image (Unknown)]

리메이크

マチ

만화헌터×헌터》에 등장하는 도적단 환영여단의 단원. 변화계 능력자. 신장 159cm. 체중 48kg. 혈액형 A형. 유성가 출신. 성우는 나미키 노리코에무라 타카코 / 오주연. 리메이크판은 마에다 레나 / 김민정. 극장판은 선은혜. 원작에서의 머리색은 분홍색이지만, 구버전 애니메이션 설정은 보라색. 리메이크판은 원작대로 분홍색 머리로 등장한다.

동양풍의 도복을 입은 젊은 여자로 변화계 넨 능력자이다. 넨을 실 형태로 짜내어 사용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그 강도는 짧을수록 강해지며, 1m 내외의 길이라면 톤 단위의 중량도 매달 수 있다고 하고, 일반 실 정도의 강도라면 거의 제약없이 뿜어낼 수 있는 듯. 다만 몸에서 넨의 실이 떨어지면 강도를 유지하지 못한다고 한다.

이 실들을 이용해서 적들의 목을 죄거나, 시체를 꼭두각시처럼 조종하는 등 다양한 공격을 하는 것이 가능하다. 실을 상대방에게 붙여서 추적 용도로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첫 등장 때 히소카의 잘린 팔을 실로 봉합했다. 이때의 기술명은 염사봉합(念糸縫合)이라고 나온다. 말그대로 염사로 봉합했다는 얘기(...). 사실 이름이 있는 능력이라고 하기도 뭐한게, 한자 '염사봉합' 옆에 일어로 그냥 한문의 발음이 써져있었다. 다른 넨 능력 이름들이 처음 나올때와 비교해서 보면 알 수 있다.

염사로 치유를 한것은 아니고, 근육, 신경, 혈관, 뼈 등등 절단난 부분의 인체 거의 모든 요소를 실로 강제로 연결시켜서 딱 붙여놓는 기술이다. 말하자면 현대 의학에서 하는 손가락 절단부위의 접합술 같은것을 다른거 안쓰고 오직 염사만으로 해냈다는 이야기..그것도 팔뚝을 통채로. 거기다가 훨씬 더 정밀하고 완벽한 수준. 다만 그 강도에 한계가 있는지 완치되기 전에(완전히 붙기 전에) 염사의 강도 한계를 넘어선 무리를 하면 다시 떨어진다고 한다.

염사는 전투용으로도 쓸 수 있으며 실전에서는 마피아 단원을 상대로 목을 매달아 처리하고 그 시체를 마리오네트처럼 조종하기도 했다. 또한 적에게 연결시켜 위치를 추적하는 데에도 쓸 수 있다. 하지만 단장을 호위할 때에는 염사를 활용하려 하지 않은 것으로 보아 염사는 양민학살이나 특수한 상황에서 동원하고 통상적으로는 맨몸격투를 선호하는 듯하다.

여단 내에서의 팔씨름 랭킹은 13명 중 6위로 단장인 클로로보다 강하다.

그리고 리그베다 위키에서 내장형 근육을 검색했을때 나오는 여자가 바로 마치. 그 이유는 위의 팔씨름 랭킹도 있고, 키르아 조르딕이 손을 날처럼 세워서 가슴팍을 기습적으로 찌른 적이 있는데 근육으로 손을 붙잡아 도망치지 못하게 한 적이 있기 때문(...).

같은 여단인 노부나가 하자마와 달리 '원(円)'은 사용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 요크신 시티에서 단장을 호위하던 중 정전이 발생함과 동시에 붙잡고 있던 키르아 조르딕에게 역습을 당했는데, 동행한 노부나가의 경우 시각이 마비된 상태에서도 특기인 원을 구사하여 곤 프릭스의 공격을 가뿐하게 붙잡은 반면, 마치는 시각이 마비되자 원을 쓰는 대신 가드자세를 취했다. 비록 키르아의 공격을 근육 조르기(…)로 제압하기는 했지만, 원을 쓸 수 있었다면 그 공격이 몸에 닿기도 전에 커버했을 테니 원은 못 사용한다고 보아야 할 듯.

넨능력과 무술 외에 거의 예지 수준의 정확한 감을 가지고 있다.

예쁜 외모와 차분한 성격으로 헌터X헌터에서 인기가 많은 여자캐릭터 중 하나로 꼽힌다. 환영여단 내에서도 인기순위를 따지면 상위권에 들어가는 인물.

그녀의 '직감'은 본편에서 틀린 적이 없을 정도로 뛰어나다. 어떤 의미에서는 예언 수준이며 단장도 그녀의 직감을 높이 샀다. 작중에서 직감이 거의 특수능력 수준으로 묘사된 캐릭터는 마치 외에 미자이스톰 나나 뿐이다.

히소카가 클로로 이외에 단원 중 유일하게 관심을 보이는 인물이기도 하다. 그저 가벼운 장난인지 진지한 연애 감정인지는 알 수 없지만 히소카의 성격상 전자일 확률이 더 높다. 그리드 아일랜드 편에서 환영여단을 탈퇴한 히소카와 만났을 때 "너는 단장과 나 중에서 누가 이겼으면 좋겠어?"라는 히소카의 질문에 마치는 "만약 네가 단장을 죽이면 내가 세상 끝까지라도 너를 쫓아가서 죽일 거야."라고 대답했다.얀데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