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마이크 슈미트

last modified: 2015-01-21 01:33:53 Contributors


이름 Michael Jack Schmidt
생년월일 1949년 9월 27일
국적 미국
출신지 오하이오 주 데이튼
포지션 3루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1971년 드래프트 2라운드 전체 30순위
소속팀 필라델피아 필리스(1972~1989)

필라델피아 필리스 영구결번
No.20

1980~1981년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MVP
스 에르난데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윌리 스타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마이크 슈미트
(필라델피아 필리스
)
데일 머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1986년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MVP
리 맥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마이크 슈미트
(필라델피아 필리스
)
안드레 도슨
(시카고 컵스)

1980년 월드 시리즈 MVP
윌리 스타젤
(피츠버그 파이리츠)
마이크 슈미트
(필라델피아 필리스)
세이 & 드로 게레로 & 티브 예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Contents

1. 소개
2. 선수 시절
3. 명예의 전당
4. 은퇴 후

1. 소개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만 18년을 뛰며 선수생활 내내 필라델피아를 위해 헌신하고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3루수.
당대 아메리칸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의 위대한 3루수로 군림한 조지 브렛과 함께 양대리그의 3루수 지존을 가리는 라이벌리를 형성했고, 실제로 월드시리즈에서 대결하기까지 했다. 좌타자였던 브렛이 정교함을 앞세웠다면 슈미트는 그와 반대로 정통 우타 거포라 할 수 있다.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에서 활동한 디 매튜스의 파워와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전설 브룩스 로빈슨의 수비까지 갖춘 사상 최고의 3루수라 평가받는다.

2. 선수 시절

대학 시절엔 건축을 전공했는데 성적이 훌륭했던지 야구 대신 건축가의 길로 입문할 것을 권유받기도 했다고 한다. 하지만 야구가 더 좋았던 슈미트는 유격수로 드랩에 참가하여 71년 6월 드래프트에서 전체 30순위[1]필라델피아 필리스에 지명받았다. 하지만 수비부담을 줄이기 위해 3루수로 전업한 후 72년 처음 데뷔하였지만 73년엔 .198 .324 . 373이라는 눈야구 공갈포의 기질을 보였다.[2]

비록 폭풍 삼진을 기록하며 타율이 낮지만 18홈런과 많은 볼넷을 기록하며 발전의 실마리는 남아있었던 슈미트는 겨우내 푸에르토 리코에서 피나는 훈련을 거듭한 끝에 정교함을 길러서 주전은 물론 내셔널리그 최고 수준의 3루수로 발돋움한다. 74년 162경기를 출전하여 686타석에서 73년(443타석)과 비슷한 수준의 삼진을 기록(그러나 이 때부터 3년 연속으로 NL 최다 삼진의 멍에를 쓰고 말았다.)하면서도 100개 내외의 볼넷을 기록하고 전년에 비해 1할 가까이 오른 타율로 36홈런을 친 것.

이후로도 투고타저의 시대에 밥 먹듯이 30홈런 시즌을 만들어내며 통산 8회의 홈런왕에 올랐고 볼넷 1위 시즌을 4차례나 하는 등 정교함이 떨어지는 단점을 귀신 같은 선구안으로 커버했다. 2000~2010년대 현역으로 치면 아담 던 같은 극단적인 OPS형 히터의 모습이었다. 특히 플레이트 바깥으로 쭉 빠져서 뒤통수를 보이면서 몸쪽 공을 기다리는 그의 타격스탠스는 트레이드마크와도 같았는데 이 타격폼으로 인해 투수들이 몸쪽 공략을 두려워하거나 커맨드에 불안을 겪어서 볼넷을 많이 얻어내는 비결이 되었다고도.

또한 수비에도 통달해서 3루수로서 10회 골드글러브를 땄고[3] 강견을 갖춘지라 1974년의 3루수 404어시스트는 지금도 단일 시즌 기록으로 남아있다. 세이버메트릭스 수비 지표의 하나인 커리어 Total Zone Runs에서 129점을 기록, 2011년 시즌 종료 현재 역대 8위를 기록 중이다.[4]

다만 괴수 같은 전성기 커리어에서 1978년은 유독 흑역사로 기록되어 OPS 8할도 못찍는 부진을 겪었는데 당시엔 주장으로 선임되어서 많은 부담을 느꼈다고 한다. 다행히 MLB 최다안타에 빛나는 피트 로즈[5]가 합류하면서 팀의 리더로 자리잡자 본인도 부담을 덜어서 다시 원래대로 돌아왔다. 또한 그 시기에는 당겨치기만 고집하던 이전과 달리 밀어치기를 터득하자 지금의 라이언 하워드처럼 수비 시프트에 시달리던 시절보다 타율이 확연히 오른 것은 물론 79년 45홈런을 치며 장타력도 매우 올라간 모습을 보였고, 80년 생애 첫 MVP 등극의 원동력이 된 48홈런은 2006년 라이언 하워드가 58홈런으로 MVP를 따기 전까지 필리스 프랜차이즈 단일시즌 최다홈런 기록으로 남았고, 2004년 FA로이드를 복용한 벨태현의 48홈런과 함께 3루수로 기록한 단일 시즌 최다홈런 내셔널리그 기록으로 남아있다.[6]100경기 남짓 되는 경기로 마감한 81년의 파업시즌에도 30홈런을 넘어서며 2년 연속으로 홈런-타점왕을 제패하며 MVP에 올랐다. (커리어 통산 3회 MVP 수상)

그렇게 시대를 지배한 좌완 에이스 스티브 칼튼과 함께 만패에 빛나는 필리스의 핵심으로 자리잡아 팀의 전성기를 이끌던 슈미트였지만, 정규시즌의 위엄과는 달리 가을만 되면 유독 작아지는 면모를 보였고 필라델피아의 극성맞은 찌질한 팬들은 신나게 욕설을 퍼부어댔다(...) 하지만 80년 드디어 팀을 월드시리즈로 이끌었고, 캔자스시티 로열스의 3루수 조지 브렛과 정면대결을 펼치며 양대리그 3루수의 자존심으로 명승부를 펼쳤는데, 웬일로 슈미트는 월드시리즈에서도 그간 가을에도 변함없이 맹타를 휘두르던 브렛과 비교해도 밀리지 않는 화려한 타격을 선보였고, 창단 98년만에 드디어 우승을 거두며 100년간 우승 못하는 기록을 멈추는데 성공했다. 다만 가을의 사나이는 거기까지였다. 1983년 NLCS에서 맹타를 휘두르며 팀을 월드시리즈로 이끌었지만 다시 20타수 1안타로 삽질을 시전하며 처절한 욕설을 들어야 했다.

그렇게 가을에 부진하든 어쨌든, 정규시즌의 슈미트는 변함없이 위력적이었다. 골드글러브와 실버슬러거를 단골로 수상하고 명예의 전당 보증수표라 할 수 있는 통산 500홈런까지 넘어섰던 슈미트는 1988년 갑자기 어깨 회전근(Rotator Cuff)[7]을 다치며 강견을 잃었다. 그리고 무릎과 허리[8]까지 다치면서 장타력을 잃었고, 나이 37세였던 87년만 해도 35홈런을 때려냈던 그는 89년 초반 때 이른 은퇴를 선언하게 된다. 부상만 없었다면 노쇠화 따위 없이 역대 최다홈런과 2000타점에도 도전할 수 있었던, 수비에서도 팀 사정 때문에 1루로 한 시즌을 뛰었다가 3루로 돌아온 다음 해에 골드글러브를 따내며 여전하다는 평가를 받았던, 더욱이 필리스의 희망과도 같았던 필리스의 상징이었기 때문에 더욱 안타까운 은퇴였다.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훔치는 그는 89년 마지막 시즌에 선수로서 은퇴한 상황에도 은퇴를 안타까워한 수많은 팬들에 의해 투표에서 내셔널리그 올스타 3루수로 선정되었고 비록 경기에 출전은 못했지만 올스타전이 열린 애너하임에서 전 MLB 팬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은퇴한 선수가 MLB 올스타에 뽑힌 것은 전무후무한 일이었다.

3. 명예의 전당

그렇게 안타까운 은퇴를 한 뒤 이어진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 첫 투표, 전 해에 첫 투표로 입성하여 필리스의 영구결번이 된 스티브 칼튼에 이어 첫 투표에서 HoF 입성은 기정사실이고 오히려 득표율이 얼마나 될지가 관심이었다. 결과는 96.52%. 이로서 필리스는 20번을 영구결번으로 지정하였고, 2004년 새로 개장한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 동상을 세웠다.

4. 은퇴 후

오늘날에는 종종 필리스의 홈 경기에 방문할 때마다 현역 시절 잠깐 못한다고 무지하게 들었던 욕설 대신 기립박수와 환호를 받고 있고, 가끔 필리스 방송의 객원해설을 하기도 한다.


슈골퍼(...)
한편으로는 골프를 워낙 좋아해서 은퇴 후 PGA에 입문하려고도 했단다(...) 존 스몰츠와 달리 결국 아마추어로 남았다만.
또한 지도자로서도 활동하여 필리스의 싱글A 팀 감독을 맡기도 했다.

선수 시절 암페타민을 복용했음이 밝혀지기도 했다. 물론 그가 활동하던 시절엔 금지약물 기준은커녕 약물 복용에 대한 무슨 의식조차도 없던 시대라 그러려니 하겠지만, 슈미트가 HOF 입성자들 중에서도 약쟁이들에 대해 가장 강경한 입장을 지닌 인물 중 하나임을 감안하면, 또한 모 승부조작꾼 타짜를 HOF에 들여보내라 주장하는 인물임을 감안하면 영 좋지 않다.

----
  • [1] 전체 29순위였던 브렛의 바로 다음 순번이었다. 브렛의 경우는 고졸 유격수였다.
  • [2] 다행히 규정타석을 채우진 않아서 규정타석 1할이라는 굴욕의 기록은 이후 2010년 카를로스 페냐마크 레이놀즈에게 넘어가게 된다.
  • [3] 2011년 종료 시점에서 역대 3루수 수상 횟수 순위 : 브룩스 로빈슨 16회 , 마이크 슈미트 10회, 스캇 롤렌 8회.
  • [4] 역대 100점을 넘은 인물들 : 브룩스 로빈슨, 버디 벨, 클리트 보이어, 로빈 벤추라, 스캇 롤렌, 그레이그 네틀, 게리 개티, 마이크 슈미트, 아드리안 벨트레.
  • [5] 슈미트의 강인한 몸과 운동능력을 부러워하며 "쟤 몸을 가질 수 있다면 나랑 내 마누라 몸이랑 바꾸고 돈도 줄거임ㅋ"(To have his body, I'd trade him mine and my wife's, and I'd throw in some cash.)이라 했다. 그런데 돈 발언이 훗날 다른 의미에서 조명받으며 피트 로즈는 흑역사가 되었다. 슈미트는 지금도 로즈와 친분을 유지하고 있고, 로즈가 일궈낸 선수로서의 업적을 강조하며 영구제명을 철회하라 주장한다.
  • [6] 아메리칸리그는 2007년 54홈런(3루수 52홈런 + 지명타자 2홈런)을 날린 알렉스 로드리게스에 의해 경신.
  • [7] 투수들에게서도 자주 발생하는 부상인데, 다른 부위의 인대를 집어넣어 복구가 가능한 팔꿈치와 달리 이 부분은 아직까지도 재기가 굉장히 힘든 부위로 분류된다. 물론 줄기세포를 이용한 치료라는 길이 최근 알려지긴 했지만 활성화되려면 아직...
  • [8] 슈미트의 타격폼은 허리를 이용하는 로테이셔널 히팅을 사용했기 때문에 이 부상은 더욱 치명적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