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마르쿠트

last modified: 2014-09-21 19:31:53 Contributors

Contents

1. 소셜 TCG 언리쉬드의 등장인물
2. 팝픈뮤직에 등장하는 캐릭터


1. 소셜 TCG 언리쉬드의 등장인물


란티츠 왕국의 대장군이다. 선왕이 붕어하고 어린 여왕이 즉위하자, 왕국의 실권을 잡아 횡포를 부리고 있었다. 부히 타같은 인물을 부리며 부패와 전횡을 일삼아 그레이와 같은 저항군이 궐기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녹스석을 삼켜 변형된 그리폰이라는 베헤모스를 부리고 있으며 베헤모스를 사냥하는 것을 무슨 유흥거리로 생각할 정도로 강하다.
왕국에 대한 충성심은 조금도 없었고 어지러운 민심을 달래기 위해 행차하던 여왕이 저항군의 수중에 넘어가버리자 서슴없이 그리폰을 보내 죽이려 들기도 하였다. 사실 애초에 여왕의 존재가 슬슬 필요가 없어졌기 때문에 일부러 저항군에게 던져둔 것.[1] 그리고 벡터로 여왕과 저항군을 모두 죽이고 여왕이 무자비한 저항군에게 살해당하였다고 공표하고 스스로가 왕이되려했다.
이 이후로 계속해서 그리폰을 보내며 베헤모스 사냥꾼 가론마저 용병으로 고용하여 레브 일행과 그레이의 저항군, 여왕과 그녀를 따르는 란신과 국민들과 대립하게된다.

그리고 레브와 흑련단 3인방이 마르쿠트를 암살하기 위해 궁전으로 들어가서 길을 막는 병사들과 그리폰 벡터과의 최후의 싸움을 치른 후에 그를 만나게 되는데......

이하 스포일러







처음부터 나라에 대한 충성심이 없었던 것이 아니다. 젊은 시절부터 강했던 그는 온몸을 바치며 조국을 위해 열심히 싸웠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왕이 마르쿠트의 충성과 공적에 대한 어떠한 보상도 내리지않은 것으로 보이며 이것은 나라를 위해 목숨을 걸고 지켜온 마르쿠트에게 크나큰 배신으로 왕가에 대한 불만을 쌓게된다. 비록 그의 입으로 말하는 공적이지만 거짓말을 하지않는 것으로 볼때 첫 등장 때도 강력함을 어필하던게 결코 허언이 아님을 알 수 있다.[2] [3]그래서 그토록 헌신했지만 자신을 차갑게 대하는 이 나라에 대해 반역을 일으켜 '횡령'과 '전횡'을 일삼았다. 한마디로 나라를 지켜온 수호자에서 온 나라를 멋대로 폭압하는 폭압자로 바뀐 셈.[4][5][6]


아리얄과는 구면이며 "한 번쯤 품어야 했는데"라는 아청스러운 대사를 한다.[7]

결국 레브 일행과의 전투에 패배, 레브에 의해 몸에 검이 관통당해 사망하고 만다.

레브가 빅토리아를 다그칠때 언급되는 바로는 자기가 아니면 안된다라는 강박관념때문에 그 많은 공훈을 세운 것이었다. 이런 성격은 조카인 빅토리아도 똑같다고. 하지만 그렇기때문에 버림을 받을때의 배신감도 더 컸고이후 8지역에서 란티츠에게 뒤통수를 맞은 플레이어들의 심정을 미리 대변해주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그 결과가 반란→8년간의 악정이라는 것이다. 확실히 역적은 역적이지만 어째 게임 내의 등장인물들은 마르쿠트를 그렇게 까지는 않는다.


그리고 8지역이 해금된 지금 레브일행이 란티츠 왕실에 거대한 통수를 맞으면서 재평가되고있는 중이다.

2. 팝픈뮤직에 등장하는 캐릭터

사실 말쿠트(Malkuth)가 옳은 표기다.
항목 참조.


----
  • [1] 한나라의 여왕의 행차인데 빈약한 그레이의 저항군과 아직 크게 성장하지 못한 레브 둘이서 손쉽게 얻은 것부터 사실 말이 안돼는 일이다.
  • [2] "직접 벤 적병의 총계가 수천명. 깨부순 군대의 총계가 수십만! 나 없이는 옛날에 지워졌을 이 나라가, 그 공헌의 대가도 주지 않고 날 은퇴시키려 했다.…… 헌신짝을 처분하듯 말이다!"
  • [3] 현실의 중세에선 한 기사가 적병을 열만 베면 그 전쟁의 영웅취급받았다. 그걸 생각하면 저 전과는...충격과 공포. 물론 이 세계는 마법이 존재하는 세계이긴 하지만 마르쿠트는 마법사가 아니잖아?
  • [4] 그래서 아리얄, 티아가 마르쿠트를 까지만 레브에게 자폭이라는 소리를 들었다. 아들을 부려먹기도 하지만, 그것보다도 얘들도 횡령하니까. 메인퀘 극초반을 보면 알 수 있다. 애초에 상납금을 내면서 돈이란 돈은 전부 티아가 도박으로 날려먹는데 어찌 운영한다고 생각하는가. 아니 사실 얘들 먹는 풍뎅이조차 국가의 영농지에서 가져온거다! 착각하지 말자, 그거 허락되지 않았다!
  • [5] 그렇기 때문에 한신이 란신에게 '너는 어려서 몰랐겠지만 10년전까지만 해도 그분은 이나라의 수호자였단다'라고 말하지만 '지난 8년동안은 어땠소?'라는 란신의 말에는 제대로 반박하지 못하고 궤변만 늘어놓는다.아무튼 정말 '수호자'였던건 맞았는지 마르쿠트 사후에도 그를 따르는 무리가 있고 빅토리아 국경백 역시 그를 조문하러 란티츠 성으로 방문한다고 한다.
  • [6] 사실 빅토리아 국경백이 마르쿠트를 조문하러 오는건 마르쿠트가 그녀의 숙부이기 때문이다.
  • [7] 그핫하! 여전히 노인을 배려할 줄 모르는 계집이군. 한 번쯤 품어야 했는데. 역시 할 일은 미루는 게 아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