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링 파오

last modified: 2015-01-29 18:49:55 Contributors

100127018.jpg
[JPG image (Unknown)]


이탈리아 남자 스멜 그런데 이름은 중국계 같은데?[1] [2]

자유행성동맹군제독. 을지서적판에선 린 파오로 표기되었다가 서울문화사 정식판에선 림 파오, 이타카 정식판에서 링 파오로 표기되었다.
다곤 성역 회전에서 동맹군 총사령관을 맡아 헤르베르트 대공이 지휘하는 은하제국 원정군을 섬멸하면서 유수프 토패롤, 브루스 애쉬비와 함께 자유행성동맹 건국 이래 최고의 전쟁 영웅으로 칭송받는다.

30대에 동맹군 중장 및 제독 지위에 오른 인물로 무능함과는 거리가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하지만 호색한이며 다소 무절제한 삶을 산다는 인식으로 인해 정치인들은 그를 좋아하지 않았다.
실제로 링이 동맹의 행성 미르푸르카스 통신기지에서 근무할 때, 그가 그 통신기지에서 근무하던 여군 14명 중 12명과 잠자리를 같이한 전례[3]가 있으며, 후세의 전기작가들에 따르면 링 파오가 평생 관계를 가진 여성은 성명이 판별된 것만 94명, 실제로는 그 10배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하지만 그는 죽을 때까지 미혼이었다. 다만 결혼할 뻔한 여성은 딱 5명이 있었는데 그 중 하나인 플로린다 웨이어하우저는 링 파오가 병으로 세상을 떠날 때 곁에 있었으며 장례도 치뤄주고 재산도 상속받은 여성으로 결혼만 하지 않았다뿐이지 사실상 아내와 같은 여성이었다. 이러한 점은 은영전 본편 시점에 등장하는 양 웬리 함대의 두 바람둥이 발터 폰 쇤코프올리비에 포플랭과 비슷하다.

이 때문에 다곤 성역 회전을 앞두고 총사령관에 임명되었을 때, 국방위원장 코넬 영블러드가 링 파오의 풍기문란을 거론[4]하면서 불평을 늘어놓았다. 이에 마누엘 후안 파트리시오 최고평의회 의장이 "링 파오를 여학교 기숙사 사감으로 임명하려는 게 아니다."라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5]

참고로 링 파오가 동맹군 총사령관이 되었다는 소식을 알려주기 위해 링을 찾던 유수프 토패롤이 링 파오를 발견한 장소는 모텔이었으며, 당시 링 파오는 여성 2명과 함께 3P를 신나게 즐기고 있었다. 겉보기에는 호색한인 그도, 토패롤로부터 제국군이 침공했다는 소식과 자신이 총사령관에 임명됐다는 소식을 듣고 나서 "계속 전쟁이 이어질 것이고 민주주의는 개판이 될 거다. 참 큰일이군."이라 한숨을 내쉰 걸 보면 생각은 있는 사람으로 보인다.

연인인 플로린다가 유수프랑 당신은 너무나도 단짝이라고 하며 웃자 무척 기분 나쁜 얼굴을 했다. 하지만 그녀가 "유수프도 그런 말 듣으면 당신처럼 얼굴 찡그리지만 그래도 서로가 서로를 '그 녀석을 다룰 수 있는 건 나밖에 없다.' 라고 말하면서 같이 전선에 나서고 같이 힘을 합치잖아? 그게 바로 최고의 단짝 아니야?" 라는 말을 하자 그도 아무런 반론도 못하고 그냥 듣고만 있었다.

하여튼 그가 총사령관으로 임명되자 휘하 중장급 지휘관들 반응이 올레빈스키 중장은 끌끌 혀를 찼고, 문가이 중장은 한숨, 네이스미스 워드 중장은 먼 하늘 바라보며 쓴웃음, 안드라슈 중장은 어깨를 으쓱하며 어처구니없는 얼굴을 했듯이 이렇게 다양했지만 누구 하나 기뻐하지 않았다. 그리고 다곤 성역 회전을 대승리로 이끈 후에도 링 파오는 곧바로 기함에 탑승했던 흑발 간호사의 방에 단둘이 틀어박혀 검열삭제를 즐기는 통에 피해자 및 부상병 확인 같은 잔일들을 죄다 유수프 토패롤이 맡아야 했기에 토패롤은 "빌어먹을, 어째서 나 혼자 이런 고생을 해야 한단 말인가?! 이놈이고 저놈이고 전부 나만 의지하고 앉았어!" 라며 대놓고 화를 냈다.

한편, 링 파오는 이 전투의 대승으로 원수까지 진급하였지만, 그 이후 행적은 평범했다고 알려져 있다. 부관이던 알드리치가 나중에 장군이 되어서 링 파오나 유수프를 많이 위해줬지만 그다지 크게 효과를 보진 못했다고 한다.

엄청난 대식가란 기록이 남아 있으며, 다곤 성역 회전 당시 아침식사로 토스트 6개를 먹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유수프 토패롤이 깜짝 놀라기도 하였다. 물론 부관이던 알드리치 소령은 "그거 얇은 멜바 토스트입니다." 라며 적당히 변명했다.[6] 그 말에 토패롤도 "뭐,저놈이 식욕이 왕성하다는 건 그만큼 승산을 생각한 것이니 나쁘진 않지." 라고 물러났다.

그가 남긴 유명한 말로는 "샴페인을 20만 박스쯤 준비하라."로 끝낸 전투보고가 있다. 양 웬리는 언젠가 이 문장을 회고하며 "지나간 옛날에 영광 있기를."이라고 말하고 혼자 궁상떨며 술을 마시기도 했다.
----
  • [1] 사실 우주시대가 개막되고 오랫동안 국경 없이 섞여 살았으니 이름과 외모의 지역이 매치가 잘 안 되는 상황이 정상이다. 양 웬리라고 정직하게 중국인처럼 생겼고, 응웬 반 티우라고 정직하게 베트남인처럼 생긴 분들이 없지야 않겠지만 이는 독특한 상황이리라. 은하영웅전설 제1권 초반에서도 은영전 본편 시점의 인류사회에서 이름이라는 건 선조의 출신지 외에는 아무것도 나타내지 않는다고 언급하고 있다. 물론 자유행성동맹의 모델인 미국은 같은 지역 출신끼리 노는 성향이 아직도 있긴 하지만, 동맹의 상황과 비교할 수 있는 정도는 아니니까.
  • [2] 어찌보면 링파오는 양 웬리발터 폰 쇤코프을 약간 믹스한 형태가 된다. 중국계의 유능한 함대 지휘관이면서 바람둥이. 반대로 유수프 토패롤의 경우는 아텐보로알렉스 카젤느를 믹스한 형태다. 반골 성향뒷수습 담당.
  • [3] 그중 셋은 유부녀였다. NTR 물론 12명 모두 합의하에 잠자리를 같이 했다.
  • [4] 오전에 여군검열삭제. 오후에 다른 여군과 검열삭제하는 모습이 목격되었다고 한다.
  • [5] 하지만 그 다음에 파트리시오는 마음 속으로 "그렇게 하면 재미있을 것 같지만."라는 생각을 하며 평화로운 시기라면 그리 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했다...
  • [6] Melba toast. 두께 2mm 정도로 썰어 양면을 갈색으로 구운 토스트이며, 물론 토스트만 먹는 게 아니고 보통은 반숙 계란, 스프레드 등의 토핑을 올려 먹는다. 호주의 유명 오페라 가수이자 이윤석의 라면에 이름이 도용된 넬리에 멜바가 즐겼던 음식으로 유명하다. 한국인이 알아먹게 해석한다면 "뭐? 아침에 밥을 3~6 그릇이나 먹어?!" 라며 놀란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