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릭 키드

last modified: 2014-12-04 17:50:28 Contributors


오른쪽 두 번째에서 저격총을 들고 있는 인물[1]

천국의 악마들의 등장인물이자, 소속병. 계급은 일병.

원래의 이름은 아크 베넷으로 연합의 구 가문 중 하나인 베넷 가의 장남[2], 즉 부잣집 도련님이었다. 그러나 타소니스의 연설에서 지루해서 몰래 빠져나와서 주변을 돌아다니다가 캐미라는 창녀의 유혹에 넘어갔다가 마약을 흡입, 지갑과 신분증마저 빼앗기고 연방 해병대병관에게 릭 키드라는 위장된 이름으로 팔려 버렸다. 처음에는 돌아가기 위해서 자신의 신분을 밝히려고 했으나, BOSUN FN92 저격소총을 잡고 훈련을 받다가 자신에게 'X요인'[3]이 있다는 것을 깨닫고 자신이 뭘 할 수 있는지를 깨닫고 릭 키드라는 삶에 안착한다.
새로운 소대장인 서맨서 산체스 중위에게 반하지만 얼마 되지 않아 투입된 폴크스 프라이드 전투에서 켈모리안 저격수에게 중위가 바로 사망. 화가 나서 그 저격수를 죽여버린다. 뛰어난 저격능력으로 천국의 악마들이 연관된 모든 작전에서 큰 활약을 했다.

짐 레이너행크 하낵과는 특히 친한 친구 사이로, 이 둘은 릭 키드가 아크 베넷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들 중 하나이다.[4]

내용 누설 주의!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내용 누설(스포일러) 가능성이 있는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자신의 아버지 럴 베넷더스풀 중령팩스 대령과 짜고서는 이데온 수정을 빼돌리려는 것을 알게 된다. 그때 밴더스풀이 에럴 베넷에게 "당신의 몫을 조금만 더 나에게 준다면 당신 아들이 어딨는지 알고 있으니 가르쳐 주겠소."라고 제안한다. 에럴 베넷이 "그 애가 군에 있다는 거요?"라고 묻자 밴더스풀은 "어딨는지 안다고 했지 군에 있다고는 안 했소."라고 교묘하게 대답한다. 하지만 에럴 베넷은 "만약 아크가 가족의 품에 돌아오고 싶었다면 언제든지 그럴 수 있었을 거요. 안 왔단 말은 가족의 품이 필요없단 뜻이겠지. 이젠 그 애도 자신의 인생을 개척할 때가 됐소. 내 몫은 여전히 33%요."라고 하자, 배신감과 충격을 먹고 "내 아버지는 속물에 인간 쓰레기야"라고 중얼거리며 그 계획을 타이커스에게 알린다. 하지만 그 자리에 리사 캐시디 역시 있었기 때문에 배신 계획이 들통나게 된다. 이후 코지 마을에서 탈출하기 위해서 백방으로 뛰다가 행크 하낵을 직접 쏘게 된다.[5]

천국의 악마들 분대원 중에 유일하게 살아남은 셋 중 한 명. 그 후의 행보는 사람들이 궁금해했으나, 안타깝게도 후속 소설인 <악마의 최후>에서 살해되었단 것이 밝혀진다. 탈영 이후 레이너와 타이커스와 헤어지고 자신의 천부적 소질을 이용해 살인청부업자가 되었지만 2494년 타소니스에서 그가 잘 알던 맥마스터스의 정치가[6]를 저격하려다 밴더스풀에게 고용된 살인청부업자 에지키얼 다운(Ezekiel Daun)에게 습격당해 최후를 맞이한다. 다운이 키드의 머리까지 밴더스풀에게 건네줌으로써 확인사살. 그나마 에지키얼 다운은 키드를 고통스럽게 하며 가지고 놀다 죽일 생각이었지만 실수로 힘을 너무 줘서 질식시켜 고통없는 죽음을 선사하곤 굉장히 후회한다. 다행이라면 다행. 클레어 호바트나 히람 피크의 최후에 비하면 양반이다.

----
  • [1] 저 저격소총의 정식 명칭은 '보선(BOSUN) FN92' 스타크래프트 2에서 레이너가 워필드 장군을 구할 때와 야수의 소굴 임무에서 다시 들고 나타난다. 즉, 저것이 바로 레이너의 특공대원 소총, 우리가 잘 아는 말로 바꾸면 MK-12 천공탄환
  • [2] 위에 누나가 하나 있는데, 아버지 에럴 베넷의 눈에는 영 의욕없고 시원찮아 보인 아크에 비해 의욕적이고 빠르게 베넷 가의 후계자 수업을 착실히 밟고 있었다.
  • [3] 1000명중 하나가 가지고 있을까 말까하는 특별한 재능을 뜻하는 말이라는 듯. 방아쇠를 당기는 순간 마치 시간이 천천히 흐르는 것처럼 느끼는 능력. 교관들도 잘 모르니 두루뭉술하게 표현했으나, 사실 사이오닉 능력 적성을 말한다.
  • [4] 처음에는 술자리에서 혀꼬부라진 소리로 "야 내가 집에 가면 아버지한테 말해서 니네 군대에서 빼줄게. 걱정마~" / "이게 아직도 약빨고 있네. 임마 넌 이미 코가 꿰인거야."하면서 농담따먹기를 하고, 나중에는 군부에서도 그의 유전자 샘플과 베넷 가문에서 제공한 유전자 샘플을 대조하여 그가 아크 베넷이란 것을 알게 되지만, 키드 자신이 돌아가는 것을 거부한다. 전장에서 싸우는 모든 군인이 자신의 형제자매란 말에 역시 참전 용사들로 훈장을 받은 부사관들인 해병대 보안국 요원들도 감동하여 그가 아크 베넷이란 사실을 묻어준다. 물론 그 전에 뭔가 이상하지만 그건 그 부대 지휘관이 처리하도록 만드는 것이 연합 해병대의 명예로운 전통이라며 신상이 불분명한데도 통과시켜준 모병 담당관이 있긴 하다.(...)
  • [5] 이때 은 화염방사기를 쏘다가 유폭돼서 불길에 휩싸여있었다. 불에 타는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키드의 행동이었던 것.
  • [6] 아이러니하게도, 그는 가난한 농가에 대한 지원 정책의 지지를 호소하는 연설을 하고 있었다. 즉, 키드가 살해당한 것이 레이너의 어머니와 고향 사람들에게는 득이 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