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르번구이쯔

last modified: 2015-02-27 14:00:55 Contributors

비하적 요소 포함!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비하적인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열람 시 주의해야 하며,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Contents

1. 日本鬼子 (rì běn guǐ zi)
2. 모에화
3. 관련된 다른 말


1. 日本鬼子 (rì běn guǐ zi)

한국식 발음 : 일본귀자
일본식 발음 : 히노모토 오니코 니혼 오니코

중일전쟁 당시 중국에서 쓰던 일본인 비하명칭으로 2차대전과 국공내전을 거치면서 고착화 됬다. 의역을 섞어 번역하면 악마 같은 일본 놈 니들은 인간도 아니야 정도 된다. 마귀같은 새끼... 의미상 한국의 쪽발이라는 단어에 대응된다.

일본인들이 중국을 침략하고 난징대학살 등의 대량 학살을 자행하자 중국인들이 일본인들을 이렇게 부르게 되었다. 당시엔 멸칭이라기보다는 증오의 감정을 담은 말에 가까웠으나, 세월이 지나면서 일본인에 대한 단순한 일종의 멸칭 및 겸사겸사 욕으로 정착되었다. 기원은 이해할 수 있으나 어쨌든 현재로선 욕으로 분류된다.

축약어로 鬼子, 日本鬼, 日鬼 등 상황에 따라 사용하는 바리에이션이 있다. 특히 앞뒤 문맥이나 상황을 고려하지 않으면 鬼子라는 단어는 그냥 원래의 뜻인 귀신이 되어버려서 의미가 이상해진다. 대표적인게 귀신이온다(鬼子來了: Devils On The Doorstep, 2000) 라는 영화제목. 이쪽은 번역자가 그냥 귀신이 온다라고 번역했으나 축약어를 고려하면 영화내용상 제목에 붙은 귀신이라는 단어는 日本鬼子라는 의미가 된다.주된 이야기가 일본군이 마을에 흘러들어와서 벌어지는 일이니 "일본놈(쪽발이)가 왔다"가 영화내용에 맞는 의역이다. 영화 백날 봐야 귀신(유령)은 하나도 안나온다고 화내지 말자.

한 때 중국인과 친하거나 중국의 문화가 익숙한 사람이 아니면 의미를 모르는 단어에 가까웠다. 중국인에게 단어의 뜻을 물어봐도 욕이라 어물쩍 넘어가던 시절이 있었다. 그러던 것이 2010년 센카쿠 열도 분쟁이 재점화되며 중국 내 반일 감정이 고조된 이후, 열받은 중국인들이 일본인을 욕하기 위해 국제적인 문제를 만들기 싫어하는 공산당검열의 눈치도 안보고 신문과 인터넷에서 대량으로 사용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이것이 일본에 알려져서 또 다른 기묘한 문제를 불러오게 되는데…

2. 모에화

그 기묘한 문제란 이렇다.
b0012149_4ccbcbd0d8ea6.jpg
[JPG image (Unknown)]


그야말로 비하를 했는데 모에화가 배달된 꼴이니, 중국인들은 크게 당황하는 중(…). 극우들의 우민화 정책이 얼마나 무서운가를 보여주는 사례 Pixiv에서도 관련 그림이 잔뜩 나오는 상황이다. 덕국의 위엄

물론 이 단어의 기원이란 게 침략전쟁이다 보니, 일부 개념있는 일본인들은 역사의식이 부족하다며 불쾌감을 느끼기도 한다. 정치적인 시각에서 보면 일본측의 고도의 미화 수법으로 볼 수도 있다.[1]

문제의 핵심은, 일본에서는 귀(鬼)가 오니를 가리키는 한자로 쓰였다는 사실이었다. 부정적인 의미가 전혀 남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오니가 서브컬처에서 자주 쓰이고 친숙해지면서 귀라는 한자의 부정적인 의미가 많이 희석된 상태였다. 또 그 뒤의 子는 일본에서는 여성형 이름에 붙는 것이라 순식간에 "마귀같은 새끼"가 "오니 소녀"로 둔갑해버렸다.[2]. 어찌보면 말싸움 반격법의 한가지인 자신에게 온 욕을 오히려 비꼬면서 받아치기일지도 모른다

결정적으로 소일본이나 이거나 삼자가 듣기에 전혀 욕답게 들리지 않는다.(...). 샤오르번은 어감까지 귀엽다 실제 표준 중국어의 발음을 들어보면 씨아오르뻔(xiao riben)에 가깝다 된소리이므로 욕으로 들릴 공산이 크다 한자어인데다 전근대/근대의 의식구조에서 나온 멸칭이기에 현대에 와서는 오히려 귀엽게 들리기까지 한다. 특히 같은 한자문화권에서는 더욱... 엄청난 단세포가 아니고서야 현대인이 과연 마귀나 귀신 같은 말을 듣고 화가 날까? 일본만 아니라 어디에 붙었어도 비웃음당할 퀼리티. 그러나 이것은 한자를 보충적으로 사용하는 다분히 한국적인 생각이고, 중국인의 경우 당연히 심한 욕으로 인식한다 한국귀자도 귀엽다

어쨋건 자연스럽게 일본에서는 여자오니인 한냐를 연상케 했고 여자라면 사족을 못 쓰는 남성향을 좋아하는 오타쿠들이 모에선을 쬐었다. 이 현상은 어느정도 계획성이 있었는데, 중국인들이 이 단어로 욕하면 외국인들이 무슨 뜻인지 검색해 볼텐데, 우리가 모에짤을 많이 그려서 그들이 덕질을 하는 것처럼 보이게 만들자는 발상이었다.[3] 그림 그리는 사람중 국수주의자도 많은 일본인지라 이게 인기를 얻었고 중국에서는 신나게 이 단어로 욕했는데 돌아온 건 일본산 미소녀 요괴짤이었으니 중국의 반응은 시바 할말을 잊었습니다. 하지만 중국이 이내 정신을 차리고 최후의 카드로 왜노(중국어 발음으로 워누)라는 단어를 사용하기로 했다![4] 후술하겠지만 왜노라는 단어는 일본 극우들이 아무리 모에화를 하려고 해도 절대로 안 되는 마법의 단어이다.

옆에서 보던 한국의 반응은 "쪽발이모에화될 기세", "와 시발 할말이 없다". 등. 양덕후 쪽에서는 "이봐 좀더 일본 욕을 하라고."란 반응이 나왔다. 그런데 쪽발이는 한자가 아니라서 르번구이쯔의 모에화에서 적용된 '마귀 → 오니, 놈 → 여자아이'식 한자의 의미를 바꾸는 변형이 불가능할듯. 대신 이런 거런 게 나오지 않을지...

그려지는 짤들의 특징은, 한냐 가면을 쓰거나 뿔이 있다는 것. 주로 日本鬼子를 훈독한 히노모토 오니코라고 부른다.

물론 나라 욕이 괜히 이런식으로 의도적으로 회피하여 고운말(?)로 만든 사례만 있는건 아니다. 다른 사례로는 나라 욕이 점점 자연스럽게 고운말(?)로 정착된 사례가 있는데 두 차례의 세계대전 당시 연합군들 사이에서 독일을 "크라우트"(kraut)[5]라고 욕하였는데 kraut는 독일어양배추라는 뜻이며 당시 "양배추 시키"같은 뉘양스로 독일인 비하용어로 쓰였다. 그러나 전쟁이 끝나고 독일의 역사반성과 구 연합국들과 화해와 교류를 많이 하다보니 점점 kraut란 말에 대한 불쾌감이 사라졌고 심지어 60년대 서독에서 "크라우트락"(Krautrock)이란 음악 장르명까지 나올 정도다. 언젠간 일본에서도 "쪽발이락", "잽팝"(Jap Pop)이 나올지도[6]

3. 관련된 다른 말

  • 아무래도 탄생 배경이 배경이라 그런지, 몇몇 일본 현지의 우파성향 네티즌이나 오덕들이 주의주장 홍보수단으로 써먹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 중일전쟁 당시 일본군 혹은 일본 행정 조직에 속해 있던 조선인들 중에는 일본인의 앞잡이 노릇을 하던 이들이 있었는데, 중국인들은 이들을 '얼구이쯔(二鬼子)'라고 불렀다. 의미는 '두 번째 악귀'라는 뜻으로, 일본인에 못지 않은 악질이라는 의미이다. 이들의 행위는 중국인들의 분노를 사서, 제2차 세계대전 종전 직후 수많은 조선인들이 보복에 희생당하기도 했다.

  • 중국에서 쓰이는 다른 일본인 멸칭으로는 소일본이란 단어가 있다. 허나 이 역시 모에선 피폭을 당하고는 일본귀자와 함께 모에화 세트로 묶이는 경우가 많다. 흠좀무. 그러나 정작 현지 중국인들은 후술할 왜노라는 단어를 더 많이 사용하고 있다는게 흠.

  • 시앙구이쯔(西洋鬼子)란 단어도 있는데, 한자에서 보이듯이 서양인들을 낮잡아 보는 말이다. 중국인들 사이에서는 주로 양키, 양놈, 코쟁이 이라는 단어의 의미로 사용하며, 보통으로 말할 때 洋鬼 혹은 洋鬼子라고 한다. 이것도 모에화 포격을 맞았다(…). 허나 이쪽은 겁탈당하지는 않았으니 다행(?). 다만 서구권 내에서는 이 단어보다는 광동어식 표현인 구이라오(鬼老+사람인변, Gweilo)로 더 잘 알려져 있다.

  • 단, 예외적으로 모에화는커녕 2ch 유저들마저 크리티컬 히트를 맞고 피꺼솟하는 한자가 있다. 전술했지만 다름아닌 왜노(倭奴, Wōnú). 과거나 현재의 중국인들이 일본인들을 비하할 때 매우 많이 쓰이는 단어이다! 일본인들이 중국인들에 대해서 매우 뿌리깊은 반중 감정을 가지도록 만드는 마법의 단어이니 말 다했다(...). 더구나 이쪽은 한국과 일본간의 사이버 전쟁에서도 강도높은 어그로를 끌었을 정도로 대단히 모욕적인 표현으로 여겨진다. 해당항목 참고.
----
  • [1] 적어도 사용하는 언어에 대한 인식이 사람들의 의식에도 영향을 끼친다는 주장에서는 그렇다.
  • [2] 원래 현대 중국어에서 子 자는 자식, 새끼라는 뜻도 있으며, 물건이나 명칭 등을 지칭하는 말이다. 즉, 공자노자 같은 학문의 일파를 만든 사람(혹은 옛날 위인)이나 천자 같은 하늘을 대변하는 존엄한 사람에게 붙이지 않는 한, 놈, 녀석 이런 뉘앙스이다. 그런데 하필이면 현대 일본에서는 같은 한자를 "~코"라는 여성 이름에 쓰고 있었으니…
  • [3] 실제로 현재 이 키워드로 검색을 해보면 모에짤이 주구장창 나오고 몇페이지 넘겨야 간간이 WW2 관련 사진이 나온다. 중국어 독음쪽은 그나마 나은 상황이지만 일본어 독음으로 검색하면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 [4] 사실 샤오르번, 르번구이쯔가 일본 극우들에 의해서 모에화되기 전에도 대부분의 중국인들은 일본인들을 비하할 때 워누라는 단어를 더 많이 사용했다! 흠좀무.
  • [5] krautchan의 그 kraut 맞다.
  • [6] 니시카와 타카노리가 프런트맨으로 활약한 abingdon boys school의 노래 중에 JAP이라는 노래가 있기는 한데, 이 노래는 전국 바사라 시리즈 오프닝을 장식하기까지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