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룻기

last modified: 2014-03-07 13:15:53 Contributors

히브리어: מגילת רות (Megilath Ruth)
라틴어: Liber Ruth
영어: Book of Ruth


구약 성경의 한 권으로, 고대 이스라엘의 통일왕조의 2번째 시작인 다윗[1]의 혈통에 대한 이야기다. 시대적 배경은 사사기의 시대(룻기 1장 1절 참고)이다.

원래 유다 땅에 살던 엘리멜렉과 그 부인 나오미 및 두 아들내미가 흉년으로 모압 땅으로 이주하였다. 여기서 나오미의 아들들은 모두 모압 여인들과 결혼한다. 그런데 이 땅에서 남편(엘리멜렉)이 먼저 세상을 뜨고, 설상가상 두 아들마저 죽어버렸다. 졸지에 과부에 자식농사까지 망쳐버린 나오미. 지못미.[2]

이후 흉년이 끝나자 나오미는 고향인 이스라엘로 돌아가려 한다. 이때 나오미는 두 며느리에게 '친정으로 돌아가서 새 남편을 맞으라'고 하지만, 며느리 룻은 굳이 나오미를 따라 유다 땅으로 돌아간다.

시어머니를 봉양하기 위해 여기저기 이삭을 주으며 다니던 룻은 보아스라는 사람을 만나고 보아스는 룻을 잘 돌보아 준다. 그 후 나오미를 통해 보아스가 자신의 기업 무를(유산을 상속할 형사취수제) 사람인 것을 알고 룻이 보아스와 결혼하게 되는데 보아스와 룻의 아들인 오벳의 후손에서 이스라엘의 왕 다윗이 나온다.

매우 짧고 단순한 이야기이지만, 그래도 무척 중요한 권이다. 무엇보다도 그 주제로 인해 성경 중 맨 처음으로 문서화된 권이다. 짧다고 무시하지 말자.

'룻'이라는 사람은 나오미가 모압 땅에서 얻은 며느리로 이방인이다. 룻기는 이 이방인이 결국 다윗의 조상, 더 나아가 다윗의 후손인 예수 그리스도의 조상이 되게 하는 영광을 얻게 되는 과정을 서술한 것이다.[3]

여기서 룻이 이러한 영광을 얻은 이유로 그의 순수한 신앙이 부각된다. 룻은 시어머니 나오미를 따르겠다고 하며 "어머님의 겨레가 제 겨레요 어머님의 하느님이 제 하느님이십니다."(룻기 1장 16절)라는 신앙고백을 하는 데서 이러한 신앙심을 엿볼 수 있다.

결국 룻기는 이방 여인이 그리스도의 조상이 되는 과정을 통하여 신앙을 통하여 유대인 뿐 아니라 전 세계의 사람들이 구원을 받을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룻기의 가장 큰 주제는 여기에 있다고 볼 수 있다.[4]

창세기에 나오는 '롯'(Lot, 아브라함의 조카/남자, 소돔에서 탈출한 사람)과 자주 헷갈리니 주의하자.

----
  • [1] 왜 두 번째냐면 앞에 사울이 있기 때문이다.
  • [2] 나오미도 자기 신세를 비관하여, 유다 땅으로 돌아왔을 때 고향 사람들에게 이렇게 말한다. "이제 나를 나오미(기쁨)라고 부르지들 말아요. 사따이 신께서 나에게 쓰라림을 가득 안겨주셨다오. 그러니 나를 마라라고나 불러주어요.(룻기 1장 20절)" 참고로 나오미는 '기쁨'이라는 뜻이며 마라는 '슬픔'이라는 뜻이다.
  • [3] "...보아즈는 오벳을, 오벳은 이새를, 이새는 다윗을 낳았다." (룻기 4장 21~22절)
  • [4] 마태오 복음서 첫 머리의 족보에서 사실 보아스의 조상 중 적어도 두 명의 이방인이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하나는 유다와 통정한 며느리 다말, 다른 한 사람은 예리코에서 이스라엘 첩자들을 숨겨진 기생 라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