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루카 토니

last modified: 2015-03-16 16:47:04 Contributors


헬라스 베로나 FC No. 9
루카 토니 (Luca Toni)
국적 이탈리아
생년월일 1977년 5월 26일
출생 파불로넬프리냐노
신체조건 194cm / 88kg
포지션 스트라이커
소속팀 모데나 (1994~1996)
엠폴리 (1996~1997)
US 피오렌주올라 1922 (1997~1998)
AS 로디지아니 (1998~1999)
트레비소 (1999~2000)
비첸차 칼치오 (2000~2001)
브레시아 칼치오 (2001~2003)
US 팔레르모 (2003~2005)
ACF 피오렌티나 (2005~2007)
바이에른 뮌헨 (2007~2010)
바이에른 뮌헨 II (2009)
AS 로마(임대) (2010)
제노아 CFC (2010~2011)
유벤투스 (2011~2012)
알 나스르 (2012)
ACF 피오렌티나 (2012~2013)
헬라스 베로나 (2013~ )
국가대표 47경기 16골
저니맨의 전형, 축구 유니폼만 16개

이탈리아 고공 폭격기

Contents

1. 소개
2. 활약상
2.1. 클럽
2.2. 국가대표
3. 리그 기록


1. 소개

이탈리아 국가대표를 지낸 공격수로 현재 이탈리아 내에서 계보가 끊겨 가는 정통 파워하우스 타게터 스타일의 스트라이커이다.

육중한 체격에 걸맞는 파워와 제공권을 갖췄으면서 젊은 시절에는 그에 어울리지 않는 민첩성과 스피드 또한 보유했다. 그의 힘과 밸런스를 확인할 수 있는 대표적인 장면으로는 2005년에 있었던 네덜란드의 평가전 득점을 들 수 있는데 당시 토니와의 몸싸움을 견뎌내지 못하고 무너진 유망주 론 블라르는 한동안 국가대표팀에 들 수 없었다. 30대에 전성기에 접어들면서부터는 몸집에서 상상할 수 없는 우아한 볼터치를 종종 보여주기도. 손을 귀에 대고 돌리는 특유의 골 셀레브레이션도 유명하다. 나이는 어쩔 수 없는 듯 하락세에 있다가도 황혼에 다시 득점력을 불태우는 등 대기만성형 선수의 살아있는 표본이라고 할 수 있다.

2. 활약상

2.1. 클럽

1994년 모데나 FC 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하였고 비첸자와 브레시아에서의 활약으로 "제2의 크리스티안 비에리"로 주목받았다. 기복이 있다는 평가를 받으며 주춤하던 중 2003-04 시즌 당시 세리에 B의 팔레르모로 이적하면서 잠재성이 폭발하여 45경기에서 30골을 터뜨리며 세리에 A 승격을 이루는 데 공헌했다. 이듬해에도 20골을 넣는 등 클럽의 잔류에 기여하였다. 2005년에 피오렌티나로 이적한 뒤 에이스 스트라이커로 클럽 약진의 원동력이 되었다. 2005-06 시즌 31골로 세리에 A 득점왕을 차지하였다. 30득점 이상 득점왕 수상은 세리에 A 역사에서 47년만의 일이었다. 2005-06 시즌의 활약으로 유럽 각국의 클럽에서 오퍼가 있었지만, 토니 자신은 승부 조작 문제도 있고 또는 클럽의 세리에 A 잔류를 목표로 하고 당분간 이적할 생각은 없다고 발언하였다. 또한 파트너였던 드리안 무투와의 호흡도 매우 뛰어났기 때문.

2007-08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의 바이에른 뮌헨에 1158만 유로의 이적료로 옮기게 된다. 이적 첫번째 시즌부터 분데스리가 득점왕이 되는 24득점을 올리는 활약을 보이며 바이에른 뮌헨의 리그 우승에 크게 공헌하였다. 분노의 현질로 같이 영입된 미로슬라프 클로제와는 빅&스몰인 듯 더블타워인 듯한[1] 묘하면서도 잘 맞아떨어진 조합을 보여주지만 토니의 부상과 클로제의 부상으로 제대로 가동된 것은 그시즌 뿐이었다. 그래도 토니는 첫 번째 시즌은 46경기 39골 12AS, 2번째 시즌도 부상으로 아웃되기 전까지 총 35경기 18골로 월드클래스급의 성적을 보여주었다. 이런 애들이랑은 비교하지 마라 특히 2007년을 마지막으로 폐지된 리가 포칼의 마지막 골을 넣으며 역사상 마지막 리가 포칼을 팀에 안겨주기도 하였다.

2009-2010 시즌 도중 감독과의 관계가 악화되며 출전기회가 감소하고 있었기 때문에, AS 로마로 임대이적하였다. 15경기 5골로 세리에 A에서는 명불허전임을 보여주었고, 2009-2010 시즌 종료 후 바이에른 뮌헨과의 계약을 해지하고 제노아 CFC로 이적하였다. 그러나 제노아의 극심한 부진 속에 2010-2011 시즌 도중 제노아와의 계약을 해지하고 유벤투스로 이적하였다. 결국 그 시즌을 30경기 5골의 저조한 성적으로 마쳤고 안토니오 콘테 감독 취임 후 후보로 밀려 떠나기로 한 곳은 중동의 알 나스르였다. 거기서도 많은 경기를 뛰지 못하다가 2012년 8월 이적기한 직전에 친정팀 피오렌티나로 복귀하였다. 9월 16일 카타니아 전에서 복귀 후 첫 골을 신고한 것을 포함해 27경기 8골을 득점. 공격진에 대대적인 보강을 가한 피오렌티나를 뒤로 하고 2013년 7월, 헬라스 베로나로 이적하였다.

2013-14시즌 개인적으로는 5년만에 리그 10골을 넘어서 후안 마누엘 이투르베와 함께 베로나 돌풍의 주역으로 활약하고 있다. 시즌 막판까지 치로 임모빌레, 카를로스 테베스37세의 나이로 득점왕 레이스를 달리다 34경기 21골이라는 스탯으로 득점 2위를 기록하였다. 노년가장 안드레아 피를로, 프란체스코 토티와 함께 노익장이 무엇인지를 보여주는 중.다만 국대는 떨어졌다

14-15 시즌 2라운드 팔레르모전에서 팀 첫골을 터뜨리며 승리에 기여했다. 이후로도 꾸준한 활약을 보이며 27라운드 현재 13골로 득점 3위에 랭크되어 있다. 하지만 전 시즌에 비해 수비력이 약화되고 전력 누수가 생긴 소속팀 베로나는 14~17위를 오가며 잔류를 위한 사투를 벌이고 있다. 여기서도 노년가장 세리에A 카투니스트 와싯은 토니의 이번 시즌 활약을 '폐지 줍는 할아버지'(...)에 빗대어 소개했다.
3월 16일 현재 리그에서 13골을 기록중이다. 2시즌째 노년가장나폴리와의 결승골이 모처럼 국내 포털 뉴스를 타자 반응이 골때리는데 리그 수준이 퇴물이니 노땅 퇴물들인 디 나탈레, 토티등이 날라다니니 이태리 국대가 그정도 수준인거다라는 댓글이 대부분이다(...).유로 준우승팀을 수준이하라 취급하는 현실하지만 아시안컵 준우승했다

2.2. 국가대표

2004년 8월 18일 아이슬란드 전에 이탈리아 국가대표로 데뷔하였다. 2006 독일 월드컵에서 1경기 제외 전 경기 출장하여 팀 우승에 일조하였다. 특히 8강 우크라이나전에서는 멀티골을 넣는 활약을 보여주기도 하였다. EURO 2008에서 에이스로 모든 경기에 선발 출전했지만 몇 번이나 기회를 놓치고 결국 무득점에 그쳤고 47경기 16골에 기록이 멈춰 있다.

3. 리그 기록

시즌클럽리그경기
1994/95모데나세리에 C172
1995/96모데나세리에 C1255
1996/97엠폴리세리에 B31
1997/98피오랑주올라세리에 C1262
1998/99로디지아니세리에 C13115
1999/00트레비소세리에 B3515
2000/01비첸자세리에 A319
2001/02브레시아세리에 A2813
2002/03브레시아세리에 A162
2003/04팔레르모세리에 B4530
2004/05팔레르모세리에 A3520
2005/06피오렌티나세리에 A3831
2006/07피오렌티나세리에 A2916
2007/08FC 바이에른 뮌헨분데스리가3124
2008/09FC 바이에른 뮌헨분데스리가2514
2009/10FC 바이에른 뮌헨분데스리가40
2009/10FC 바이에른 뮌헨II3.분데스리가20
2009/10AS 로마세리에 A155
2010/11제노아세리에 A163
2010/11유벤투스세리에 A142
2011/12알 나스르UAE-프로리그73
2012/13피오렌티나세리에 A278
2013/14베로나세리에 A3320
----
  • [1] 클로제의 키는 184cm로 단신이라 할수없지만 루카 토니의 키는 무려 194cm이다. 게다가 클로제는 파트너 공격수를 보조하는데는 세계 최고라는 평가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