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료에이마루 조난 사건

last modified: 2014-08-25 01:36:56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사건의 진행
2.1. 표류의 시작
2.2. 끝없는 표류
2.3. 최후
2.4. 죽어서 오다
3. 기타
3.1. 의의
3.2. 도시전설
3.3. 비슷한 사건


1. 개요

1926년 12월, 일본의 어선 료에이마루(良栄丸)가 조난하여 선원 12명 모두가 죽거나 실종한 사건.

2. 사건의 진행

2.1. 표류의 시작

료에이마루는 와카야마현 와부카 촌(현재의 쿠시모토 정 와부카) 선적 소속의 어선으로 42톤의 소형 동력선으로 1924년 가을 만들었다. 당시의 대부분의 어선들처럼 무선통신장비는 없었다.

이들은 1926년 12월 5일 카나가와현의 미사키 어항을 출항, 치바현 조시 정(현재의 조시 시) 앞바다에서 악천후를 만났다. 료에이마루는 이를 피하러 조시 항에 6일 오전에 들어왔고, 7일 오후 다시 나가 대략 100km 해역에서 조업한다. 이들은 조업을 마치고 미사키 어항으로 돌아올 예정이었으나 12일 오전, 갑자기 엔진의 크랭크샤프트가 끊겨 운항이 불가능한 상태가 된다.

료에이마루는 만들 때부터 기관에 결함이 있었고,[1] 일지에도 ‘일단 방법을 생각해보자. 할 수 없이 보조 돛을 올리고[2] 운 나쁘게 불어오는 서풍에 배를 흘러가게 내버려두자’고 적은 것으로 보아 딱히 할 만한 일이 없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바람은 이들의 편이 아니었다. 서풍은 멈출 생각을 안했고, 이들은 꼼짝없이 15일까지 표류했다. 그리고 계절풍이 멈췄을 때 이들은 이미 조시 항으로부터 1600km나 떨어진 곳에 있었다. 이 날, 처음으로 북쪽에서 오는 20톤 급의 어선을 보고 후라이키[3]를 올렸지만 어선은 구조 신호를 못본 채 지나갔다. 16일 오전 7시와 10시에 각각 기선을 목격하여 후라이키를 걸고 불을 피웠지만 역시 지나쳐버렸다.

서풍은 계속 세게 불었다. 이를 보고 료에이마루의 선원들은 하나의 역발상을 한다. 그리고 선장 미키 토키조는 26일, 하나의 결단을 내린다.


이 날 덴노가 바뀌어 다이쇼가 끝나고 쇼와가 시작됐지만, 이 배에 탄 사람들은 아무도 그 사실을 몰랐다.

2.2. 끝없는 표류

목적지를 정했어도 이들의 항해는 순조롭지 않았다. 아마 표류했던 이들 중 누구도 다시 쉽게 육지를, 특히 미국 땅을 밟으리라고는 안 생각한 듯하다. 왜냐하면 미국행을 결정하기 이전의 19일의 일지에서 이미 일본으로의 귀환을 포기한 듯한 기술이 나왔기 때문이다.

그나마 다행으로 료에이마루의 식량은 비교적 풍족했다. 표류 당시 식량을 점검하니 쌀 1석 6말, 간장 3되와 된장 1관의 부식, 기타 무・우엉・감자와 같은 채소, 그리고 조업한 참치・상어・오징어 등의 생선이 있어서였다. 선장은 약 4개월 정도 버틸 식량이라 생각하였고, 이후에도 종종 새를 잡거나 해초를 캐고 낚시로 물고기를 낚아 식량으로 삼았다고 한다. 참치도 잡은 적이 있었다고.

그러나 앞으로의 상황은 별로 좋지 않았다. 어쨌건 바람이 부는 대로 표류할 상황이었고, 이 사이 다른 배나 육지를 못 만난 듯했다. 기관의 수리도 시도했지만 모두 실패했다.

끝내 3월 5일 아침, 식량이 모두 떨어졌다. 그리고 다음 날인 3월 6일, 선원들은 나무 판자에 다음과 같은 유서를 쓰게 된다.
와카야마현 니시무로군 와부카촌 선주 호소이 오토마츠(細井音松), 료에이마루 승조원 연명 선장 미키 토키조(三鬼登喜造), 기관장 호소이 덴지로(細井伝次郎), 같이 적는 쿠와타 후지요시(桑田藤吉), 테라다 하츠조(寺田初造), 나오에 조타로(直江常太郎), 요코타 요노스케(横田良之助) 이자와 스테지(井澤捨次), 마츠모토 겐노스케(松本源之助), 츠지우치 료지(辻内良治), 미타니 토라키치(三谷寅吉), 츠메미츠 유키치(詰光勇吉), 우에히라 유시로(上平由四郎), 이상의 12명은 다이쇼 15년 12월 5일 카나가와 미사키를 출발하여 영업중 기관 프랑크 부분이 부서져 식량 백미 1석 6두로 오늘까지 구차한 목숨을 보전하다 기선의 등장도 어떠한 용기도 없이 여기서 죽기를 결심하다. 다이쇼 16년 신3월 6일.[4]

이 유서는 나무판에 썼는데, 이는 만약 배가 침몰하더라도 유서만큼은 육지에 닿도록 하기 위함이었던 듯하다. 이 밖에도 선원들은 각자의 이름을 적은 봉투에 머리카락과 손톱을 잘라 보관했고 미키 선장은 처자에게 따로 카타카나 유서를 남겼다.

2.3. 최후

이미 1월부터 항해일지는 기록이 줄어갔다. 아무 것도 안 적거나 그저 흘러간다고 적을 때도 늘어나고, 기록이 있어도 어느 방향으로 가는지만 적어간다. 식량이 떨어진 뒤부터 선원들은 각기병과 영양실조로 쓰러져갔다.

그리고 3월 9일, 호소이 기관장이 처음으로 사망했다. 이후 차례차례 선원들이 쓰러졌으며, 4월 19일 우에히라[5]가 죽은 뒤에는 미키 선장과 마츠모토 2명만 남았다. 나머지 선원들의 시체는 장사지낸 기록이 없기 때문에 수장한 것으로 추정된다.

미키 선장과 마츠모토는 다른 선원들에 비해 1달 이상 더 살아남았다.

11일, 북서풍이 세게 불어 돛을 달아 올린 채 배를 띄운다. 남서쪽으로 배는 점점 항해한다. 선장의 잔소리에 매일같이 울면서 지낸다. 몸이 아프다.

마츠모토가 쓴 걸로 추정되는[6] 이 5월 11일의 항해일지를 마지막으로 더 이상의 기록은 없다. 며칠 안으로 미키 선장과 마츠모토도 세상을 떠난 것으로 추정된다.

2.4. 죽어서 오다

정말로 기적이 일어났는지, 아니면 죽어서라도 육지에 닿고 싶다는 바람을 이뤘는지 료에이마루는 표류한 지 열 달이 지난 뒤인 10월 31일, 미국 시애틀 앞바다에서 화물선 마가렛 달러 호가 발견했다. 미국 쪽은 일본 영사의 확인을 거쳐 이것이 전년 12월 치바 현 앞바다에서 실종한 료에이마루임을 확인했다. 선내에는 미키 선장과 마츠모토의 시신이 있었고 이들의 시신은 화장해 유품과 함께 일본의 유족에게 보냈으며, 선주 호소이의 친척이자 시애틀에 살던 일본인 타니사카 토시오가 귀국하여 전달하였다.

단, 선체의 인도는 유족들이 거절해 료에이마루는 미국 땅에서 태워 그 끝을 맞이했다.

3. 기타

3.1. 의의

단순한 어선의 표류사건 치고는 의의가 크다. 대개의 선박 조난사고는 배가 침몰해 사건의 경과를 알기 힘들다. 그러나 료에이마루 조난사고는 비록 모든 선원이 죽었지만 42톤 규모의 목선이 무사히 미국 서해안에 왔고, 항해일지가 비교적 자세하게 남아서 조난의 원인・경과가 확실히 드러났다. 이전까지 일본 어선들이 해류에 밀려 태평양으로 표류・실종한 적은 많았지만 료에이마루 조난사고는 이 점에서 매우 이례적이다.

나아가 쿠로시오 해류의 움직임 연구에 기여한 바가 있고, 현대 일본 기상학에서는 이 항해일지를 근거로 료에이마루의 경로를 재구성하는 연구를 한다. 이를 연구했던 후지와라 사쿠헤이(기상학자)는 ‘어선이 미국에 도달하고자 함은 콜럼버스가 아메리카 대륙을 발견하는 것 이상으로 곤란했으리라 판단한다’고 평했다.

3.2. 도시전설

료에이마루의 이야기는 미라선 료에이마루(ミイラ船「良栄丸」)라는 절대로 검색해서는 안될 검색어에 있다. 이 검색어를 치면 '선원들이 집단으로 미쳐서 죽었다', '미친 듯이 동료의 시체를 잘라 먹었다' 등의 내용이 있지만 일단은 거짓이다. 위와 같은 내용을 항해 일지의 인용처럼 상세하게 써 놓았지만 모두 날조다.

물론 이들이 인육을 먹었다는 소문은 꽤 오래된 것으로, 그 발단은 선원의 시체를 검식했던 현지 의사가 ‘이들이 시체를 먹었다’고 단정한 데서 시작됐다. 이를 토대로 ‘시애틀 스타’ 지에서 비방 기사를 실어놓았고, 이 기사에 ‘시애틀 포스트 인텔리젠서’ 지가 유품을 거둔 선주의 친족인 타니사카의 인터뷰 내용을 인용하여 항해 일지의 내용을 상세하게 보도하여, 그에 따라 ‘백인의 오해가 풀렸다’고 기술한다. 이미 배를 발견했을 당시 논파한 떡밥이라는 이야기.
 

3.3. 비슷한 사건

1960년 1월 21일, 시즈오카현 인근 바다에서 같은 이름의 고치현 소속 어선인 제2료에이마루가 조난했다. 이 배의 선원 3명은 행방불명됐고, 9명은 스스로 오가사와라 제도의 무인도에 헤엄쳐 가서 90시간 만에 구조되었다.

----
  • [1] 이 탓에 이 배를 만든 와카야마 철공소는 이 배가 조난한 직후 도산한다.
  • [2] 이 당시의 어선은 보조동력으로 돛을 달았다.
  • [3] 일본 관련 매체에서 흔히 나오는 물고기 모양의 풍어를 기원하는 깃발
  • [4] 위에서도 설명했듯이, 이들은 1927년 쇼와로 바뀐 연호를 아무도 몰랐다. 다이쇼 16년은 없다.
  • [5] 항해일지에는 우에테(上手)라고 적었다. 오기로 보인다.
  • [6] 항해일지는 원래 이자와가 적었으나 3월 17일 이자와가 죽은 뒤에는 마츠모토가 이어서 쓴 것으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