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로레인 맥플라이


백 투 더 퓨쳐 시리즈에 출연한 조연. 마티 맥플라이어머니이자 조지 맥플라이의 아내. 결혼 전 이름은 로레인 베인스.

배우는 리 톰슨. 더빙 성우는 국내판은 안경진(KBS-영화 1편)/함수정(KBS-1편 재더빙, 2편과 3편)/송도영(SBS-애니메이션)/이노우에 키쿠코(일본).

작중 시점상 현재는 무능한 남편 때문에 결혼생활에 회의감을 느끼고 술독에 빠져 지냈다. '이팅게일 효과'에 매우 약한 듯, 병약 속성 남자를 좋아하게 되는 경향을 보인다. 그래서 차에 치인 조지 맥플라이와 결혼했지만, 미래에서 온 마티가 조지를 구하려다 대신 차에 치이자 자신의 아들 마티를 좋아하게 되기도 했다.[1] 마티의 속옷의 이름을 보고 처음엔 그게 마티의 이름인 줄 알고 '캘빈 클라인'이라고 부른다. 훌륭한(...) 간접광고.

가족들간의 대화에서는 마치 자긴 어릴 적에 굉장히 얌전했었던 것처럼 말하면서 마티의 여자친구를 못마땅해하는데, 아들이 직접 가서 확인해 본 결과(...) 술도 먹고 담배도 피고 심지어 남자를 꼬시는 것도 매우 적극적인 사람이었다[2]. 다만 그렇게 꼬신 사람이 약해빠진 아버지였으니,[3] 가벼운 여자를 싫어하게 된 걸지도. 2편에서 잘 들어보면 "난 아이들을 자유롭게 키울 거야"라고 하자 자식인 마티 맥플라이가 "이 말을 꼭 녹음 해두고 싶다" 는 소리도 한다. 타임머신이 만들어진다면 우리도 직접 엄마들의 과거를 확인해 보자
실제로 조지가 잘 나가게 된 현재에서는 로레인은 마티가 여자친구와 밤새고 온다고 해도 전혀 말리지 않는다. 방치한다는 건 아니고, 아들 일은 아들이 다 잘 해결할 거라고 믿고 있다는 소리.

2편의 스포츠 연감 때문에 역사가 바뀐 현재에서는 갑부가 된 비프 태넌에게 남편 조지를 잃고, 그런 비프에게 납치결혼을 당한 뒤 가슴수술을 비롯한 성형수술을 받고, 조지와의 자식들때문에 비프와 헤어지지도 못하는[4] 불행한 삶을 살게 된다.[5] 이후 연감이 태워지면서 이 역사는 사라지지만.
----
  • [1] 하지만 아들과의 첫 키스 때에는 '친동생이랑 키스하는 것 같다'며 이상해했다.
  • [2] 파티때 마티와 밀회를 즐기던 중 담배를 꺼내 무는 모습을 본 마티가 대경실색했을 정도. 심지어 먼저 옷까지 벗고 마티에게 달려들어 덮치려고 했다.
  • [3] 한국으로 치자면 전형적인 왕따대상인 인물이다. 혼자있는것을 좋아한다는 점과 만화책을 끼고 살며, 늘 몽상 가운데 지낸다는 점이 그렇다.
  • [4] 헤어지려고 할 때마다 비프가 '그럼 네 자식놈들 생활비 안 대줄거다'라는 식으로 협박한다. 그런데 비프도 끝까지 그녀를 붙잡고 있는 걸보면 얀데레?
  • [5] 참고로 가슴수술도 비프가 강제로 받게 한 것. 그런데 사이즈가 너무 커서 그 무게로 인해 로레인은 아예 허리를 똑바로 펴질 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