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irected from page "낭인"

E,AHRSS

로닌

last modified: 2015-02-21 05:38:06 Contributors

Contents

1. 일본어
2. 프랭크 밀러그래픽노블
3. 영화 제목
4. 세인츠 로우 2의 갱단
5. 무사시 건도의 로우닌
6. 게임 워크래프트 시리즈의 등장인물 로닌(Rhonin)
7. 마블 코믹스의 캐릭터

1. 일본어

浪人. 낭인이라고도 한다. 일본 전국시대 때 주군을 잃고 몰락했거나 탈번한 사무라이를 말한다.

20세기 말엽부터는 일본에서 재수생고시낭인을 비하해서 표현하는 말이 되기도 했다. 애초에 고시낭인이라는 말의 유래가 '재수생이라는 의미의 로닌'이며, 일본에서 로닌이라고 했을 때 나이대를 보고 대충 대학재수인지 고시낙방인지 때려맞추게 된다. 그런 의미에서 우라시마 케타로는 완벽한 함정카드

여기에서 파생되어 삼수는 니로 (二浪), 사수는 산로 (三浪), 오수는 욘로 (四浪) 같은 식으로 부른다.

2. 프랭크 밀러그래픽노블

DC코믹스에서 발간된 사이버펑크 그래픽노블. 표지나 제목만 보면 히어로물로 착각하기 쉬우나 디스토피아를 다룬 사이버펑크물이다.

중세 일본에서 "피를 마시는 도"에 봉인된 악마가 우연히 미래세계에 풀려나고, 이때 도에 함께 봉인되었던 사무라이(주군이 악마에게 죽었으므로 로닌)가 풀려나 다시 악마를 퇴치하기 위해 미래의 여자 경찰관과 함께 활약을 한다는 내용이다.

그러나 심령적인 존재인 악마와는 달리 로닌은 혼백만이 요도 안에 붙들려 있었던지라, 마침 근처에 있었던 빌리라는 장애인 청년의 몸에 빙의한다. 빌리는 유전적 장애로 팔다리가 없지만 염동력을 쓸 수 있는데, "생체 회로"라는 것으로 팔다리를 만들어내 몸에 붙이고 로닌이 되어 요도를 휘두르며 악마를 뒤쫒는다.

이 작품은 마지막 몇 페이지가 대반전인데, 결말에서 드러난 악마의 정체는 그저 로봇이었고[1], 빌리가 자결해 죽자 대폭발과 함께 도시가 송두리째 날아가며 오로지 여경찰과 로닌(빌리가 아니라)만이 남는다.

사무라이 잭이 이 작품에서 많은 영향을 받았다.

3. 영화 제목

Ronin. 액션 영화이다. 존 프랭컨하이머 감독, 로버트 드 니로, 장 르노, 숀 빈 주연.

제목은 일본어 浪人에서 따왔다. 첩보물 스토리 라인은 그냥저냥이란 평가지만, 자동차 추적 장면만큼은 액션 팬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았다.

4. 세인츠 로우 2의 갱단

세인츠 로우 2의 조직들
3번가 세인츠 형제단 로닌 사메디의 후손들 얼터 코퍼레이션
The Ronin. 한글판에서는 낭인단으로 번역되었다.

일본계 갱단, 정확히는 세계구급 야쿠자의 다운그레이드 버전이라고 보면 된다. 쇼고 아쿠지가 나서댈 때는 그냥 동네 갱단이었는데 즈오 아쿠지가 등장하면 분위기가 확 변한다. 스틸워터 북부의 카지노 호텔가와 교외지구를 지배하고 있다. 보스의 아들인 쇼고 아쿠지가 오토바이 타고 길가던 행인의 목을 딴 뒤로 금방 악명을 떨쳤다고 한다.

얼터 코퍼레이션하고도 과거 협력 관계가 있었기도 하다. 그들의 주 활동지 중 훔볼트 공원 일대에서는, 박물관 시설 내의 컴퓨터 서버를 야동 공유 서버로 활용하는 면을 보여주기도 했다.

갱 컬러는 노란색. 여러모로 킬빌의 분위기가 강하게 풍기는 집단으로 근접하면 대부분 일본도로 공격하며 오토바이 습격이 특징인 갱단이다. 덕분에 미션중엔 추격전이 몇개 있는데 성가신 면도 있다. 특히 로닌들이 세인츠의 아지트에 가는걸 막을땐 루트에 따라 막아야 되는 로닌들의 수가 달라지고, 쇼고 아쿠지를 쫓을땐 가뜩이나 쇼고 쫓는것도 힘든데 다른 로닌들이 계속 방해한다. 그래서인지 쇼고 처리하는 이벤트씬이 더욱 통쾌하다

  • Saint's Seven(7명의 세인츠)[2]
    첫 미션부터 로닌이 경영하는 포세이돈즈 팰러스 카지노를 털어버린다. 그것도 페이데이 같은 게 아니라 세인츠 로우답게 그냥 쳐들어가서 돈 들고 나온다(…). 이 때문에 두목인 쇼고 아쿠지는 준이치에게 아빠 카즈오 아쿠지한테 절대 알리지 마라고 한다.

  • Laundry Day(빨래하는 날)
    전작에서 훔친 돈을 돈세탁하는 내용이 전부. 한편 쇼고는 아버지 카즈오가 비행기 타고 스틸워터로 온다는 얘기를 듣자 준이치를 시켜서 후다닥 처리할 계획을 세운다.

  • Road Rage(난폭 운전)
    직전 미션의 내용대로 쇼고가 보낸 로닌 조직원들이 세인츠의 본부로 향하지만 전부 당한다. 한편 쇼고는 얼터 코퍼레이션의 CEO 데인 보겔과 면담을 하다가 보겔로부터 카지노 건을 들으면서 얼터의 돈을 지키지 못했다며 욕을 듣자, 최고의 부하 준이치가 있다면서 걱정 말라고 한다. 한편 준이치는 아이샤의 집 밖에 숨어 있다가 아이샤와 갯이 시체를 버리는 걸 보게 된다.

  • Bleeding Out(출혈)
    주인공은 갯과 함께 아이샤의 집으로 가지만 거기엔 이미 준이치가 진을 치고 있었다. 혼전이 벌어지는 사이 아이샤는 준이치의 칼에 죽고, 갯도 총상을 입게 된다. 결국 주인공은 급한 김에 일단 갯을 병원으로 데려가서 입원시킨다. 그리고 피어스에게 전화하여 카즈오가 언제 미국에 오는지를 알아내라고 한다.

  • Orange Threat Level(테러 위험 높음)
    주인공은 피어스에게 카즈오가 온다는 소식을 듣자 곧바로 공항으로 닥돌하여 로닌 조직원들을 무참히 학살한다. 하지만 카즈오는 준이치가 필사적으로 노력한 덕분에 이미 피신한 뒤였다. 쇼고는 뒤늦게 준이치에게 전화하여 추궁하지만 준이치는 '너 때문에 네 아버지가 죽게 생겼다'라며 힐난하고는 전화를 끊는다.

  • Kanto Connection(칸토 커넥션)
    직전 미션에서 준이치에게 앙심을 품은 쇼고는 전화번호를 숨기고 주인공에게 전화하여 준이치가 칸토에 있다고 알려준다. 주인공은 아이샤의 원수를 갚기 위해 당장 칸토로 출동하여 준이치를 죽인다. 결국 쇼고가 준이치를 저버리는 바람에 로닌은 상당히 약해지고, 쇼고는 자기가 이렇게 만들어 놓고 갯을 죽여서 원수를 갚겠다고 하지만 카즈오는 쉬고 싶다면서 쇼고를 쫓아낸다.

  • Visiting Hours(면회 시간)
    주인공은 아이샤의 장례식이 시작되기 전에 갯에게 일찍 퇴원하자고 하지만, 쇼고가 보낸 로닌 조직원들 때문에 위기에 처한다. 하지만 결국 그들을 죽이고 퇴원한다. 한편 보겔은 아쿠지 부자를 만나 상황 통제를 요청하지만, 카즈오는 '얼터는 우리 로닌의 보호를 받고 있는데 어디서 명령이냐'라며 똥고집위세를 부린다. 결국 보겔은 관계를 끊기로 하고, 로닌은 얼터의 보호세를 받지 못해 자금면에서 타격을 입게 된다.

  • Room Service(룸 서비스)
    직전 미션에서 로닌과 얼터 간의 관계가 끊어진 것 때문에, 보겔은 몸소 3번가 세인츠의 본부에 행차하시어(…) 주인공에게 아쿠지 부자가 있는 곳을 알려준다. 이에 주인공은 폭탄을 설치하여 문제의 호텔을 폭파하지만, 아쿠지 부자는 거기에 없었다. 주인공은 호텔을 폭파하고 돌아와 보겔에게 왜 세인츠가 아니라 로닌을 쫓냐고 묻자 보겔은 "넌 혼수상태에 빠졌고, 우린 아직 줄리어스를 못 찾았거든...핵심은 타이밍이야."라고 간단히 답한다. 카즈오는 쇼고가 자신을 계속 망신시킨다면서 부자간의 골도 깊어진다.

  • Rest in Peace(편히 잠드소서)
    주인공과 갯 등은 비오는 저녁에 아이샤의 장례식을 조촐히 치른다. 이 때 아버지에게 신나게 까인 쇼고가 나타나 폭언을 퍼붓지만 갯은 "꺼져, 아쿠지. 에이시의 장례식에선 아무도 안 죽일 거다. 오늘밤...내일...네가 시간만 대면 내가 즐겁게 조져 주마...하지만 지금은 안 돼.(Fuck off, Akuji. I'm not killing anyone at Eesh's funeral. Tonight... tomorrow... you name a time and I will gladly fuck you up... but not now.)"라고 폭풍간지 선언을 한다. 하지만 그럼에도 쇼고가 계속 찡알대자 폭발한 주인공과 갯은 로닌 조직원들을 도륙한다.
    결국 쇼고는 아이샤의 무덤으로 끌려와 갯과 싸우지만 당연히 상대가 될 리가 없었고 비석에 부딪쳐 뻗어버린다. 결국 그제서야 멈추라고 하지만 이미 고삐가 풀린 갯은 들을 리가 없었고, 결국 관에서 시체를 빼내고는 대신 쇼고를 넣고 생매장을 시켜버린다.
    문제는 관에 들어 있던 시체가 아이샤가 아니라는 점을 보면 주인공과 갯이 파놓은 함정일 가능성이 높다.

  • Good D(훌륭한 하류인생)[3]
    주인공과 갯이 로닌을 어떻게 처리할 지 고민하는 사이, 1편의 조력자였던 미스터 웡과 통역사가 나타난다. 하지만 카즈오가 이끄는 로닌 조직원들이 나타나면서 총격전이 벌어진다. 하지만 결국 주인공에게 발리고 폭파하려는 시도도 실패한다. 그러나 웡은 이게 카즈오의 마지막은 아니라고 경고한다.
  • One Man's Junk...(한 사람의 정크선...)[4]
    직전 미션에서 카즈오가 도망가긴 했지만, 혹시나 싶어 주인공은 갯을 웡에게 붙여둔다. 과연 예상대로 카즈오가 이끄는 로닌은 웡이 벌이던 중국식 전통 축제를 습격하고, 갯이 악전고투하는 사이 웡은 카즈오와 대결하기 위해 정크선 안으로 들어간다. 이에 주인공은 곧바로 축제 현장에 나타나 카즈오와 칼싸움을 벌인다. 결국 카즈오는 패배하여 주인공에게 칼에 꽂히고, 주인공은 그 칼을 비틀어 카즈오의 비명소리를 웡에게 전화로 들려준다. 그리고 주인공은 카즈오를 죽이지 않고 배에서 불에 타 죽게 한 뒤 탈출한다.

2편의 세 적대 갱단 중 유일하게 갱 고유의 근접 무기에 전용 모션이 붙어있으며(카타나를 이용한 잔인한 연출을 볼 수 있다.) 누가 킬빌 오마쥬 집단 아니랄까봐 일식집에서 일본도로 정정당당하게(?) 칼전하는 전투 및 보스전이 있다. 심지어 마지막 미션도 칼로만 싸운다. 평소 야비한 짓을 일삼던 주인공도 이때만큼은 와패니즈에 물들어 버렸는지 쓸데없이 총 안쏘고 일본도나 주먹으로만 승부본다.

4편에서는 준이치가 쟈니 겟 스토리 미션과 초능력 배틀 서브미션에 보스로 등장하며, 그외에는 스토리 중간에 가상 스틸포트가 이상해져서 민간인이 갱단으로 변이하는 구간이 있는데 모닝스타와 이 집단, 바이스 킹즈로 변이된다.

5. 무사시 건도의 로우닌

1a.jpg
[JPG image (Unknown)]

그렇군!(だな!)

무사시 건도에서의 이름은 로우닌으로 나오지만 이 항목에서 설명하겠다.

미야모토 무사시의 동료로, 마물의 뼈로 만든 명렬검을 사용하는 검의 달인. 성우는 호리카와 진. 머리는 빡빡이에 눈은 보통 실눈이거나 백안 속성이지만, 가끔 눈동자가 추가되기도 한다.

시종일관 쿨하고 남자다운 모습을 보여주며그만큼 작붕도 적다 누군가의 말 끝에 '그렇군!(だな!)'라는 맞장구를 치는 말버릇이 있다. 나중에는 일행 전체가 이 말버릇을 사용하게 된다. 후에 봉인혼을 얻기 위해 아소 산에 도착한 후 '아, 그래!(あっそ!)'라는 유행어를 밀지만 일행의 질타를 받게 되면서 다시 원래의 '그렇군!'을 사용한다.

처음부터 무사시와 동료는 아니었으며 과거에는 무사시와 적이었던 모양. 나중에는 일행들이 데스페라도와 커플링을 맺어준다.

6. 게임 워크래프트 시리즈의 등장인물 로닌(Rhonin)


7. 마블 코믹스의 캐릭터

----
  • [1] 그러니까 악마도, 빌리의 몸에 빙의된 사무라이도 전부다 빌리의 망상과 초능력자인 빌리의 힘을 이용하려는 한 AI에 의해 생겨난 가짜였던것.
  • [2] 미션명 자체는 오션스 시리즈에서 따 왔지만, 숫자는 7인의 사무라이와 연관이 있다.
  • [3] 미션의 배경이 세인츠 본부 주변의 노숙자 세상이라는 점에서 하류인생이 될 수도 있고, 필사적인(desperate) 태도를 보이는 로닌이 될 수도 있다.
  • [4] "한 사람의 쓰레기는 다른 사람의 보물이 된다(One man's junk is another man's treasure)"라는 격언과 동시에 중국식 선박인 정크선을 나타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