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레거시 오브 더 밸리언트 조기 유출 사건

last modified: 2014-10-09 01:35:02 Contributors

실제로 일어난 사건! HELP!

이 문서가 다루는 사건은 실제로 일어난 것이며, 열람 및 수정 시 주의해야 합니다.
서술에 문제가 있을 경우 [http]위키워크샵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Contents

1. 개요
2. 전개
3. 결말

1. 개요

2014년 2월 7일에 일어난, 유희왕 제 8기 정규 부스터 레거시 오브 더 밸리언트가 일정 이전에 유포된 사건이다.
2014년 2월 8일은 레거시 오브 더 밸리언트가 한국에 처음 공개되는 리 릴리즈행사였다.
이에 대원미디어측은 전국의 공인매장으로 레거시 오브 더 밸리언트부스터가 담겨진 박스를 행사일정에 맞추어 발송하였고, 이제 전국의 유저들은 2월 8일만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는데...

2. 전개

2월 7일 늦은 오후, 보드게임 갤러리에서 한 유동닉 하나가 No.101 사일런트 아너즈 아크 나이트가 포함된 레거시 오브 더 밸리언트(이하 '레거시')의 개봉샷을 공개하였다.

test.jpg
[JPG image (Unknown)]

test2.jpg
[JPG image (Unknown)]

문제가 된 개봉샷.

이는 여러 유저들에게 당연히 의문시 되는 사항이었고, '레거시'가 당시 시각에 풀릴만한 곳은 공인 매장 중 한곳임에 틀림없었기에 보드게임 갤러리내외로 여러곳의 눈팅러들이 드나들기 시작했다.

이 같은 상황은 곧 대원미디어측에 알려졌고, 직원 중 한명이 곧장 수도권 내의 공인 매장을 돌아다니면서 수색에 나섰고, 곧 범인을 찾아낼 수 있었다.

3. 결말

처음에는 유출자가 게임장에 출입금지당했다는 억측이 돌았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었고, 유출했던 상품을 회수하고 조용히 관련 글을 내리는 것으로 결말이 나게 되었다.

사건이 일어난 보드게임 갤러리에서는 조용했지만 자랑글이 외부로 유출되어 유명해진 황당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