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람다델타

Lambdadelta / ラムダデルタ (ΛΔ)
lambdadelta.jpg
[JPG image (Unknown)]
lamda1.png
[PNG image (Unknown)]
원작 애니메이션 PS3판

Contents

1. 개요
2. 각 에피소드에서의 행동
2.1. EP1~2
2.2. EP3
2.3. EP4
2.4. EP5
2.5. EP6
2.6. EP7
2.7. EP8
3. 평가
4. 기타

1. 개요

괭이갈매기 울 적에》에서 등장하는 마녀. 성우는 오오우라 후유카[1]

애칭은 '람다'. "한없이 절대에 가깝게 소원을 성취하는 능력", "한없이 절대의 0에 가깝게 만드는 능력" 등을 가지고 있다. 노린 자를 반드시 죽이는 마녀. 절대적인 죽음은 절대적인 0(無)이기 때문에 절대의 마녀라 불린다. 베아트리체베른카스텔과는 가위 바위 보 정도의 상성관계. 베아트리체 < 람다델타 < 베른카스텔 < 베아트리체 정도.

비유하자면 길이 바뀌는 미로를 벽을 뚫고 직진, 내용물이 계속 리젠 되는 구슬 뽑기는 통을 박살내고 원하는 구슬을 집는 정도로 막나갈 수 있는 호쾌한 힘. 룰에 얽매여 있기 때문에 같은 룰이라면 무한히 도전해서 해결할 수 있는 베른에게는 불리할 수도 있으나 1000전 999승 1패. 물론 람다델타가 999승.

'노력하면 반드시 보답 받는다' 라는 법칙을 상징하는 마녀로, 그 때문에 인간들에게도 대단히 숭배 받고 있으며 고대의 왕들은 그녀에게 '절대'란 단어를 받고 싶어서 수천의 건축물을 세웠다고 한다. 하지만 람다델타는 소원의 성취에 필요한 노력의 양을 보장하지 않는다. 그녀와 계약한 인간은 그 어떤 소원이라도 반드시 이루어짐을 보장받지만 얼마나, 언제까지 노력해야 되는지는 기약 받지 못한다.

타카노 미요의 노력이 반드시 이루어질 것을 보증해준 절대의 마녀.[2] 이름의 유래는 수비학 (게마트리아)에서, Λ (람다)는 30, Δ (델타)는 4를 의미하는 글자로 둘을 합하면 34, 즉 미요 (三四)가 된다.

베른이나 베아트랑 다르게 람다는 등장 효과음이 다르다.

내용 누설 주의! HELP!

이 부분 아래에는 내용 누설(반전 및 결말) 가능성이 있는 서술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여기를 눌러 문서를 닫을 수 있습니다.


2. 각 에피소드에서의 행동

lambdadelta2.jpg
[JPG image (Unknown)]


2.1. EP1~2

EP1에선 등장하지 않고 가볍게 존재만 언급된다.

EP2에서 정식으로 등장하는데 "베른은 내가 쓰러트려서 우주 최강 마녀의 자리를 되찾겠어!" 같은 느낌[3]으로 베른카스텔과 적대하고 있다. 하지만 ??? 막판에 츤츤 거리면서 플레이어들을 도와줬다.

2.2. EP3

??? 에서 흑막 인증을 한다. 실은 베아트리체의 후원자. 만약 베아트리체의 후원을 중단하면 베아트리체는 순식간에 마녀 직위를 박탈 당하는 듯하다. EP3의 게임을 전체적으로 베아트리체가 가볍게 놀면서 진행했다면서, 또 다시 그러면 용서하지 않겠다고 협박한다. 이러한 행동의 목적은 베른카스텔을 향한 사랑의 구애.

2.3. EP4

티파티와 ???에서 베른카스텔과 함께 배틀러와 베아트리체를 갖고 놀고 있다는 게 밝혀졌다. 베른카스텔은 배틀러를 지원하고, 람다델타는 베아트리체를 지원해서 둘이 피터지게 싸우는 걸 구경하며 즐긴다. 람다델타의 목적은 베른카스텔을 영원히 게임에 잡아두는 것이므로 베아트리체가 너무 유리해지면 배틀러를 지원해 균형을 맞추기도 한다. 람다는 베른을 너무나 사랑한 나머지 가둬놓고 싶어하기 때문에 '무한한 게임'을 원하는 것이다.

2.4. EP5

게임 마스터를 맡았다. 악역이지만 의외로 비중은 베른카스텔에 비해 많이 밀린다. 작중 내내 악역 보정을 제대로 받는 건 베른카스텔. 후반에 마녀재판 당시 배틀러 vs 베른카스텔의 상황에서 공정한 모습을 보여 깎아먹은 호감도를 다시 쌓았다. Ep5 최후반부에서 각성한 무한의 마술사, 우시로미야 배틀러 ("황금의 마녀... 아니지, 무한의 마술사, 우시로미야 배틀러!!" 라고 발언)를 인정한다.

2.5. EP6

여전히 비중은 베른카스텔에 비해 많이 밀리며, EP6에서 베른카스텔의 악역 보정은 상상을 초월하는 반면 이 쪽은 선역 보정을 받는다. 비록 적이긴 하지만, 베른카스텔에게 휘말리는 배틀러를 걱정해주는 모습을 여러번 보인다. 배틀러도 '말이 통하는 마녀'라고 평하기도 했다.

배틀러가 직에러에 빠진 후, 이를 해결할 방법을 찾고 있던 신생 베아트리체에게 충고를 해줌으로써 배틀러 부활을 도와준 것도 사실은 람다델타. 반대로 에리카의 연기에 도움을 준 적도 있지만, 마지막에 에리카에게로 향하는 베아트리체를 가로막는 드래노어를 팝콘을 던져서 방해한다.

2.6. EP7

끝에 잠깐 모습을 보이고 스텝롤에선 아예 이름이 없다.

2.7. EP8

원로원을 거스르는 일이 되버려 자신도 위험에 빠지는걸 알면서도 츤츤거리며 배틀러와 엔제를 끝까지 도와주며 대활약. 게다가 베른카스텔에게 쫓기던 윌라드 H. 라이트우시로미야 리온을 보호하고 있었다.

배틀러 일행의 시간을 벌기 위해 베른카스텔과도 우주구급 마법대결을 펼치는데, 베른이 인간의 형체를 유지하기 힘들어 할 정도로 몰아 붙인다. 하지만 페더린느 아우구스투스 아우로라와의 대결에서 더월드에 당한 후 리타이어, 하지만 티파티에서 엔제의 반혼의 마법에 의해 다시 부활한다. 참고로 여기서 밝혀진 사실로, 몸이 과자나 스파이스 등으로 이루어져 있어 토막나도 별로 고어하지 않다는 듯. (베른이 꿰메주고 있다.)

3. 평가

문제편과 해답편에서 이미지가 많이 달라진 캐릭터다. 베른카스텔은 선->악이였다면, 이쪽은 악->선으로 바뀌었다. 그렇다해도 베른카스텔과 함께 최종보스인건 변치 않으며, 그 목적도 베른카스텔과 마찬가지로 재미의 추구이다.

단 베른카스텔과는 목적이 미묘하게 다르다. 베른카스텔과 람다델타의 원래 목적은 게임을 즐김으로써 지루를 탈피하는 것이었다. 허나, 베른카스텔이 결국 배틀러한테 패배하며 EP6이 끝나게 되자, 이후 베른카스텔의 목적은 '베아트리체의 게임판의 파탄'으로 변한다. 반면 EP6의 TIPS에 따르면 람다델타의 이 시점에서의 목적은 이러한 막장 행각을 보이는 사랑스러운 베른쨩의 감상이다.

본인은 EP5때 게임 마스터도 맡아봤고, 원래 베아트리체의 후원인 격이라 게임판의 모든 진실을 알고 있기 때문에 딱히 베아트리체 소멸 이후의 상황에 대해선 별 흥미가 없다고 한다. 결국 EP8에선 아군 플래그가 꽂혀서 베른을 상대로 대활약한다. 베른과 람다의 싸움을 보고 있으면 점프 스타일의 열혈 냄새가 풀풀 풍긴다.

EP8에서 활약할 때 자기가 인기투표 5위 안에는 들도록 해달라고 했더니 발매 이후 인기투표에서 정말로3위에 랭크되는 기염을 토했다. 주역급 캐릭터가 3~4명인 괭이갈매기였기에 놀라운 일.

4. 기타

ep8에서의 언급에 의하면 원로원에 친구가 많은 것 같다. 베른카스텔도 람다가 적으로 돌아섰다는 보고를 받고 괴물들을 적으로 돌릴 수 있다며 두려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황금몽상곡에서는 2012년 3월 23일에 패치로 추가되었다. 일본어를 여러 특수기호로 꼬아놓은 듯한 필살기 명칭이 압권. 사탕이나 과자 등을 이용한 기술이 많다. 깔아두는 기술도 있으므로 아마 심리전을 유도하는 캐릭터가 될 듯.[4]

----
  • [1] 타카노 미요의 어린 시절 모습인 타나시 미요코의 성우다.
  • [2] 소책자 「람다델타의 회상록」의 내용에서 언급된다.
  • [3] 람다와 베른은 항해사 레벨이라 조물주 레벨의 마녀에게 못 이긴다.
  • [4] 메타기마저도 깔아두기로 좋은 기술이다. 가드 불능으로 추정되었으나 가드가 가능하긴 하다. 하지만 막는 순간 바로 가드크러시가 나고 소환 후엔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으니 가드를 깬후 콤보 한 세트를 먹여줄 수 있다. 아쉽게도 이 기술을 콤보에 집어넣는건 거의 불가능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