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라크

last modified: 2015-03-13 13:30:50 Contributors

Contents

1. 담배
2. 터키의 전통술



1. 담배

  • 프리미엄 원, 슈퍼슬림 원
  • 니코틴:0.1mg
  • 타르:1mg

이름의 의미는 종달새(Lark). 한국에서는 1MG 담배만 판매하고 있다.

라크 오리지널은 말보로 못지 않게 독한 담배로, 타르함량 12mg, 니코틴함량 1mg이다. 그러나 국내에는 프리미엄 원과 수퍼슬림 1MG의 두 종류로 출시되고 있으며, 공기를 피는 정도의 상쾌한 수준이라고 한다(...). 더원 1MG와 에쎄 순으로 비교하자면 외제인 라크가 낫다는 평도 있다.

주로 구입하는 층은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을 이룬다. 가격은 2500원.[1] 양담배를 국내에서 구할 수 있을때 발매되어서 한 번도 디자인이 바뀌지 않았...으나 2014년에 팩 업그레이드를 통해 디자인이 바뀌었다. 바뀐 디자인 OPP에는 단언컨데 1mg은 라크라는 표어가 붙어있다...

필립 모리스의 외제 담배다. 팔리아멘트보다는 순위가 떨어지는 듯.



2. 터키의 전통술

아마도 가장 쉽게 구할 수 있는
예니 라크(Yeni Rakı)의 모습
에흘리 케이프에 담긴 라크

터키의 전통술. 우조와 깊은 연관이 있으며, 원래 그리스인들이 만들던 술에서 발전한 형태이다. 하지만 사이가 나쁜 두 나라에선 서로 자기들 술을 베꼈다 까는 게 많다.

전통적으로 그리스와 터키에서는 포도 재배가 성행했고, 포도주도 마찬가지로 상당한 생산량을 자랑했다. 포도주를 만들 때는 포도껍질 같은 찌꺼기를 거르게 되는데, 이 걸러낸 포도 찌꺼기를 이용해서 재양조를 한 뒤 이것을 다시 증류한 것이 바로 라크다. 순수한 라크는 굉장히 독하고 포도주 특유의 향도 거의 없기 때문에, 여기에 팔각 같은 다양한 향신료를 첨가해 재숙성 과정을 거친다. 향신료를 첨가한다는 것을 빼면 브랜디 양조와 비슷하다.

우조와 마찬가지로 팔각(Star anise)이 들어가기 때문에 물을 섞으면 뿌옇게 변하는 특징이 있으며, 지독한 숙취를 유발하는 것도 비슷하다. 입에 잘 맞는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막걸리처럼 계속 마시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훅가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터키에서는 라크를 '사자의 젖'(Aslan sütü)라고 하는데, 물에 탔을 때 뿌옇게 변하는 것 때문이기도 하지만, 라크는 병 안에서는 얌전하지만 일단 병 밖으로 나오면 결코 얌전하지 않기 때문.

차갑게 마셔야 제맛이 나기 때문에, 에흘리케이프(Ehl-i keyf)라고 불리는 그릇에 담아 마시는 경우가 많다. 이 그릇은 둘레에 얼음을 담을 수 있게 되어 있어서, 그릇 가운데에 라크가 담긴 술잔을 놓아두면 차가운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특유의 아니스향이 매력적인 술인데, 이것 때문에 호불호가 정말 크게 갈린다. 좋아하는 사람은 정말로 좋아하지만, 싫어하는 사람은 그 특유의 아니스향이 플라스틱 맛처럼 느껴진다며 냄새조차 맡는 것을 꺼린다.

그리스인들이 우조를 마실 때와 마찬가지로, 터키인들도 라크를 마실 때 안주로 짭짤한 맛의 치즈올리브 절임을 즐겨먹는다. 현지에서 이걸 마셔본 한국 방송작가는 '라크는 감기약(지미콜) 맛이었고, 안주로 먹는 치즈 맛도 너무 이상했다'고 회고한 바 있다.

2013년 터키 총리 에르도안은 "터키는 고유 음료가 라크가 아니라 아이란(요구르트)[2]이다."라면서 술을 제한하는 이슬람 보수적인 정책에 라크를 규제하려다가 여론과 라크 제조업체로부터 격렬한 비난(덤으로 맥주를 비롯한 다른 주류 업체들도)을 받고 있다. 그러다 보니 에르도안에게 반발하던 어느 기자가 "그럼 라크가 그리스 술이라고 하시죠? 그럼 사람들이 라크 안 마실테니까요?" 라고 비아냥거렸는데 이 말에 에르도안도 "......그건 아니지 않습니까?"라면서 즉시 부정했다. 그랬다간 퇴진이라도 각오해야 할걸
----
  • [1] 2013년 10월1일부터 2700원에서 2500원으로 인하되었다.
  • [2] 헌데 그 아이란도 원래는 고대 튀르크인들이 말젖으로 담근 술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이슬람화 된 이후로 요구르트로 순화(?)되어서 그렇지, 몽골에서는 아직도 '아이락'이란 술을(마유주란 말은 일본을 통하여 온 말이라 맞지않다. 말젖으로도 술을 먹는 것은 맞지만 아이락은 말젖만이 아닌 이나 염소젖으로도 얼마든지 만들어 마시고 이걸 아이락이라고 부르기 때문) 마신다. 아이란과 아이락 모두 동일한 어원에서 비롯된 단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