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라인맨

last modified: 2015-03-06 12:23:38 Contributors


영화 블라인드사이드의 포스터. 그 주인공 마이클 오어는 공격 라인맨이다.

Contents

1. 개요
2. 공격 라인맨
2.1. 센터
2.2. 가드
2.3. 태클
3. 수비 라인맨
3.1. 수비엔드
3.2. 수비태클
3.3. 노즈태클

1. 개요

미식축구의 포지션.

미식축구는 선을 넘는 스포츠다보니 선을 지키는 선수들은 라인맨이라는 별도의 포지션으로 불린다.

라인맨은 크게 공격라인맨과 수비라인맨으로 분류되는데, 공격라인맨은 공을 중심으로 라인 오브 스크리미지를 구성해 공과 후방의 선수들을 보호하며 후방의 쿼터백, 러닝백, 와이드 리시버들이 작전을 구사할수 있도록 팀의 체력을 책임진다 인간 방패가 되는 역할을 한다. 반대로 수비라인맨은 공격라인맨의 방어를 뚫고 궁극적으로는 쿼터백을 공격하는 역할을 한다. 이름과 달리 공수개념은 반대로 수비라인맨이 공격성향을 가진다.

2. 공격 라인맨

공격 라인맨은 미식축구의 주전 11명중 반드시 5명이 들어가며 이들은 등번호도 50~79번 사이의 번호만 달 수 있다. NCAA는 등번호 규칙이 NFL보다 자유롭기 때문에, 공격팀 멤버와 수비팀 멤버가 동시에 나오지만 않으면 한팀에 같은 등번호 2명이 있는 것도 가능하지만, 라인맨의 50~79번 등번호만큼은 무조건 지켜야 한다.

라인에 섰을땐 어떤 것도 손으로 잡으면 안된다. 공을 잡으면 부정공격수 반칙을 받고 상대 수비수를 잡으면 10야드 후퇴인 홀딩반칙을 받는다. 또한 스냅 전까지 움직일 수 없기 때문에 잘못 움직이면 폴스 스타트 등의 반칙을 범할 수 있다. 라인맨의 미덕중 하나가 반칙을 안하는 능력. 단 펌블로 공이 떨어져 소유권이 사라졌을땐 잡을 수 있다. 또한 LOS(Line of scrimmage) 후방에서는 잡을 수 있다.


공통적으로 미식축구의 라인맨들은 최하 120kg이상의 거구들이 맡는 덩치들의 무대다. 한국 어르신들이 우량아를 보면 '너 씨름선수니?' 라고 물어보는 것 처럼 미국 어르신들은 우량아를 보면 '너 라인맨하니?' 라고 묻는다고 한다.

2.1. 센터


볼티모어 레이븐스의 센터 맷 버크. 2013년을 마지막으로 은퇴했다.


(Center, 약자 C)
공격라인의 중심에 서서, 플레이를 시작할때 쿼터백에게 스냅(snap)을 던지는 선수다. 그 이후에는 여타 라인맨처럼 상대를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공을 제일 먼저 잡고 제일 먼저 움직이므로, 상대 수비수들의 움직임을 미리 읽는 감각이 필요하며 스냅타이밍을 조절해 수비수들의 스텝을 뺏어버리는 솜씨도 필요하다. 따라서 쿼터백 뿐만이 아니라 센터가 블로킹 방향의 변화를 지시하는 것도 볼 수 있다. 언더 센터포지션에서는 쿼터백과의 호흡이 정말 중요하다.


샷건에서도 호흡이 중요한데 짤방의 경우처럼 쿼터백과 사인이 안맞아서 공을 너무 빨리 스냅하는 경우 플레이 한번을 날려버리는건 물론 쌕이나 펌블이 나올 가능성이 높기에 센터는 엄청나게 까이게된다. 2013년 수퍼볼 XLVIII에서도 덴버 브롱코스가 1쿼터 첫 스냅에서 스냅 미스를 내 세이프티로 2실점했다.# 덴버는 12초만에 나온 이 세이프티로 역대 수퍼볼 최단시간 실점을 기록했다.

신체능력 못지 않게 지능적인 플레이가 중요하기 때문에 머리가 좋은 선수들이 많이 한다. 대표적으로 위 짤방의 선수인 맷 버크는 하버드대학을 나온 인텔리다. 하버드대학은 스포츠 장학생을 받지 않기 때문에 이 선수는 공부로 하버드대학에 들어가 미식축구로 스타가 된 특이 케이스.

2.2. 가드



(Offensive Guard, OG)
센터의 양 옆에 서는 선수들이다. 역할은 얄짤없이 블로킹. 특히 러닝백의 전진루트를 뚫어주는게 최고 중요하다. 전략의 특성에 따라서 약간 다른 역할을 하기도 하지만 러닝백의 가장 큰 임무인 중앙돌파는 가드의 블로킹이 필수. 특히 런블록킹에 능한 선수를 선호한다.


가드의 주요 무브중 하나가 Pulling이다. 풀링이란 위와 같이, 자기 자리를 벗어나 움직이면서 수비수를 블로킹하는 기술로 볼 캐리어를 직접 보호하는 기술이다. 현대 미식축구에서는 오펜스 라인맨 누구도 관계없이 풀링(Pulling) 플레이를 구사하지만, 여전히 가드가 이 역할을 가장 많이 수행하는 편이다. 특히 파워러싱때는 위 장면의 65번 LG 선수처럼 캐리어의 반대쪽에 있는 가드가 재빨리 자기자리에서 반대쪽으로 풀링하는 블로킹 지원이 필수적이다.

2.3. 태클


테네시 타이탄스의 라이트 태클 마이클 오어. 위의 영화 블라인드 사이드의 실제 주인공으로 아쉽게도 영화 주인공만큼 성장하지는 못했다.


(Offensive Tackle, OT)
공격라인 바깥쪽에 선다. 이쪽은 쿼터백을 직접 노리는 수비수들을 막아야한다. 특히 쿼터백이 볼 수 없는 방향[1]에 있는 태클의 역할은 막중하다. 최근 흥행한 미식축구 영화 '블라인드 사이드'의 주인공 마이클 오어의 역할이 바로 이 역할. 영화 제목인 블라인드 사이드의 뜻이 바로 쿼터백이 볼 수 없는 방향을 뜻한다.

대체로 이 방향이 쿼터백 왼쪽이고, 이쪽에는 타이트엔드가 따라오지 않는 위크 사이드인 경우가 많아서, 상대 수비도 그걸 노리고 오른쪽에 최고의 패스러셔를 놓는 경향이 있다. 때문에 레프트태클은 매 스냅마다 쌕을 노리는 상대팀 최고의 수비라인맨과 육탄전을 벌인다. 그만큼 1대1 수비가 중요하다.

반대쪽인 오른쪽 태클은 스트롱사이드인 경우가 많고 패스러쉬 못지 않게 러닝백의 외곽돌파를 지원하기 때문에(3~4야드 거리를 두고 블록킹이 자주 일어나기 때문) 런 블로킹 능력이 좋은 선수를 쓴다.

현대 미식축구가 패싱게임 위주로 흐르면서 급격하게 몸값이 오르고 있는 포지션 중 하나. 특히 왼쪽 태클은 공격진에서 러닝백,리시버보다도 중요도가 높은 포지션중 하나인데, 이 선수가 상대 수비수에게 1대1에서 밀리면 쿼터백이 마음 놓고 등뒤를 맡길 수 없기 때문에 이쪽 포지션에 좀더 전략적인 투자가 늘어나고 스타급 선수들이 예전보다 연봉이 크게 올랐다. NFL 신인 드래프트에서도 쿼터백이 흉년일 경우 가장 유력한 전체 1번픽 후보가 된다. [2]

3. 수비 라인맨

수비 라인맨은 공격 라인맨의 맞은 편 최전방에서 상대 공격수와 공격라인맨을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 수비 라인맨은 라인배커와 같이 조합되어 몇명이 서느냐에 따라 전술 기본과 움직임, 포지션이 변화하며 가장 큰 분류는 라인맨 4명, 라인배커 3명이 서는 4-3 디펜스와 라인맨 3명, 라인배커 4명이 서는 3-4 디펜스'''으로 크게 구분된다. 축구의 3백 수비와 4백 수비를 비교해도 크게 무리가 없는데. 축구에서는 3백 수비가 거의 멸종한 반면, 미식축구는 4-3 디펜스와 3-4 디펜스의 비율이 약 7:3 정도로 3-4 디펜스를 쓰는 팀도 적지 않다. 특히 2000년대 후반부터 3-4 디펜스를 쓰는 팀이 더 늘어나고 있다.[3]

3.1. 수비엔드


뉴욕 자이언츠의 수비엔드 제이슨 피에르-폴


그린베이 패커스의 수비엔드 줄리어스 페퍼스


오클랜드 레이더스의 수비엔드 리차드 세이무어


휴스턴 텍산스의 수비엔드 JJ 왓(리그베다위키 최초로 현역 라인맨중 단독 항목이 작성된 최고의 스타중 1명)

(Defensive End, DE)
수비라인의 끝자락에 서며 플레이에 따라 중심의 쿼터백을 공격할 수도 있고 러닝백의 측면돌파를 막을 수도 있다. 4-3 디펜스에서는 패스 수비의 핵심이다. 쿼터백을 쫓을 때 제일 중요한 선수들. 현대의 축구에서 양 풀백의 오버래핑능력이 필수 능력인 것처럼 4-3의 수비엔드는 쿼터백에게 달려들어 압박수비를 하는 것이 필수 능력이다. 이렇게 쿼터백에게 닥돌하는 것을 패스러쉬라고 하며 패스러쉬가 엔드의 주요 임무. 반면 3-4 디펜스의 엔드는 상대 러닝백을 차단하는 수비태클에 가깝다. 위의 리차드 세이무어나 J.J 왓의 경우가 3-4 디펜스의 엔드에 최적화된 선수.

4-3 디펜스에 특화된 수비엔드는 3-4 디펜스에는 약점을 보이므로, 아웃사이드 라인배커 자리로 이동해 플레이하기도 한다. 휴스턴 텍산스의 마리오 윌리엄스같은 선수가 원래 4-3의 수비엔드지만 팀이 3-4로 디펜스를 바꿔서 OLB로 뛰고 있다.

위의 공격태클 부분에서도 언급이 되지만 대체로 오른쪽에서 뛰는 선수들이 능력치가 더 높고 몸값이 비싸다. 왼쪽에서 뛰는 선수들은 쌕을 따내는 것 못지 않게 쿼터백이 눈앞에서 공을 던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걸 차단하는 것 또한 중요한 임무이다. 2011-2014년 NFL 드래프트에서 제일 많이 뽑힌 포지션이기도 하다.

3.2. 수비태클


볼티모어 레이븐스의 수비태클 할로티 나타


(Defensive Tackle, DT)
수비라인의 중앙에 서며 두명의 수비 엔드들 사이에서 시작한다. 주목적은 상대 러닝백의 중앙돌파 시도를 저지하는 것이며 가능하다면 중앙돌파로 쿼터백을 무너뜨리는 것이 목표. 3-4 디펜스에서는 수비엔드의 역할이 4-3과는 약간 틀리기 때문에 3-4 디펜스의 수비엔드를 수비태클 출신 선수가 서기도 한다. 위에 언급된 리차드 세이무어나 J.J 왓같은 선수들이 4-3에서 뛴다면 그렇다.

수비 태클은 좀더 러닝백 저지에 치중하기 때문에 쌕을 기록하는 일은 적지만 위 짤방의 두 선수같이 파워가 좋은 선수들은 쌕을 5~6개씩 기록하기도 한다. 4-3 포메이션에서 DT 중 한 명을 노즈태클로 놓고 나머지 한 명은 보다 적극적으로 패스러시에 가담시키는 경우도 있다(이런 역할의 DT를 UT(upper tackle)이라고 따로 분류하기도 한다).

3.3. 노즈태클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의 노즈태클 빈스 윌포크

(Nose Tackle, NT)
공격진의 센터 맞은편에 선다. 역시 러닝백의 중앙돌파를 막거나 1:1 힘싸움에 합세해 도움을 주기도 한다. 수비태클과 같은 포지션이지만, 이 선수가 나오는 상황은 3-4 디펜스로 최전방에 3명이 서는 전술이기 때문에 혼자서 공격 라인맨 두명 이상을 상대해야하는 경우가 많다.[4] 그래서 몸무게 최저 300파운드, 135kg 이상인 선수가 주로 맡는다. 단 주로 2:1을 많이하는 역할인 만큼 태클이나 색 등을 기록하는 경우는 흔하지 않다.
----
  • [1] 오른손잡이라면 공을 던지려 할 때 왼쪽이 보이지 않는다.
  • [2] 97년 올란도 페이스, 08년 제이크 롱, 13년 에릭 피셔 등. 게다가 초대박 가능성 만큼 망할 위험성도 상당히 큰 쿼터백과 달리 오펜시브 테클은 대부분 대학시절 특급 유망주가 리그에 진출해서도 정상급 선수로 성장한다. 대학시절 플레이 스타일과 프로의 플레이 스타일이 쿼터백과 달리 별반 차이가 없기 때문.
  • [3] 디펜스 라인맨을 3명을 두는 경우 아주 다양한 블릿츠 패키지가 가능해지기 때문에, 오펜스팀을 긴장시키기 위한 방편으로 선택하는 경우가 많다. 현대 미식축구가 패싱게임 위주로 흐르면서 보여주는 변화라고 하겠다.
  • [4] 물론 5-2 디펜스를 행할 때 노즈 태클이 서는 경우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