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드라켄 레이저 천공기

last modified: 2015-11-08 00:41:06 Contributors

스타크래프트 2 테란의 유닛, 건물
사령부
scv.jpg
[JPG image (Unknown)]
mule.jpg
[JPG image (Unknown)]
건설로봇 지게로봇
반응로 대응 기술실 필요
병영
marine.jpg
[JPG image (Unknown)]
reaper.jpg
[JPG image (Unknown)]
marauder.jpg
[JPG image (Unknown)]
ghost.jpg
[JPG image (Unknown)]
해병 사신 불곰 유령
군수공장
hellion.jpg
[JPG image (Unknown)]
widowmine.png
[PNG image (Unknown)]
Hellbat.jpg
[JPG image (Unknown)]
siegetank-tank.jpg
[JPG image (Unknown)]
siegetank-siege.jpg
[JPG image (Unknown)]
thor.jpg
[JPG image (Unknown)]
화염차 땅거미 지뢰 화염기갑병 공성 전차 토르
우주공항
viking-air.jpg
[JPG image (Unknown)]
viking-ground.jpg
[JPG image (Unknown)]
medivac.jpg
[JPG image (Unknown)]
banshee.jpg
[JPG image (Unknown)]
raven.jpg
[JPG image (Unknown)]
battlecruiser.jpg
[JPG image (Unknown)]
바이킹 의료선 밴시 밤까마귀 전투순양함
기타 건물들 궤도 사령부 행성 요새 보급고 정제소 공학 연구소 미사일 포탑
벙커 무기고 감지탑 유령 사관학교 융합로
캠페인, 기타 유닛 및 건물 화염방사병 의무관 약탈자 악령 시체매 골리앗
코브라 망령 과학선 헤라클레스 수송선 발키리 투견
오딘 로키 특수전 수송선 히페리온 A.R.E.S. 고르곤급 전투순양함
대천사 그리핀 타우렌 해병 스타크래프트2/용병 테라트론 드라켄 레이저 천공기
기술 반응로 자동 정제소 지옥 포탑 군체의식 모방기 사이오닉 분열기 용병 집결소
과학 시설 핵 격납고


Drakken.jpg
[JPG image (126.61 KB)]


Drakken laser drill
타이커스 曰 자, 간다! 무려 175기가와트야. 손가락 하나로 태양을 움직이는 셈이지. 정문을 조준해서 뚫어버리라고!


본디 젤나가 사원을 부수고 그 안에 든 유물을 꺼내러 뫼비우스 재단이 마련한 공구라고 할 수 있는 물건. 다만 이 공구는 비범하게 에너지 출력이 175기가와트[1]나 하는 물건인데, 간단히 말해서 2011년 기준으로 최신형 원자로 1대의 출력이 1기가와트(1백만 킬로와트). 그리고 2005년 기준으로 한국의 총 발전 용량이 61.7기가와트. 그리고 헤어 드라이기 1대의 출력을 1000와트 = 1킬로와트로 가정하면 무려 1억 7500만 개를 동시에 작동시킬 수 있다. 모 강철남동력원의 출력의 58배다. 아이작 클라크를 잇는 공구 전설? 참고로 지구에서 받는 태양빛만 174 페타와트(즉 천공기의 백만배) 출력이고, 태양이 뿜는 에너지는 3.827×10^26 와트, 즉 천공기의 2×10^15배 정도 된다. 즉 천공기의 설명란의 태양의 힘을 내 손에는 그냥 홍보용 문구.(…) 그리고 사실 174기가와트는 1초당 50톤의 TNT 분량 에너지밖에(?) 안된다. 히로시마에 떨어진 원자폭탄의 300분의 1밖에 안된다. 물론 이렇게 말하면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사실 이것도 엄청나다. 미국에서 만든 최강의 재래식 폭탄MOAB의 다섯 배나 되는 화력이다. 게다가 레이저 무기의 화력은 폭탄의 위력과 측정 방식 자체가 다르다. 폭발을 일으키는 특성상 에너지가 거의 전부 분산되어 버리는 폭탄과는 다르게 레이저 병기의 경우 그 에너지가 거의 손실되지 않고 비교도 안될 만큼 좁은 면적에 전부 집중되어 발사되는 것이다. 즉, 폭탄보다 훨씬 적은 에너지라 하더라도 그 관통력과 방출되는 고열 만으로도 엄청난 효과를 가진다. 이 정도의 엄청난 에너지가 일점에 집중되어 1초 단위로 연사되는 것이다. 즉, 맞는 입장에서는 폭탄을 맞는 것보다 훨씬 버텨내기가 힘들다.

이것이 젤나가 사원의 문을 박살내는 사이 이를 신성모독으로 생각하는 탈다림의 공세에서 이것을 지켜야 하는데, 미션 중 조작이 가능하므로 원래 용도인 사원 문을 박살내는 것 말고도 이것으로 적 유닛을 날려 버릴 수 있다.

게임상에서는 자유의 날개 캠페인 중 정문 돌파에서 등장한다. 게임에서의 수치는 단발 피해 33에 연사력이 1인데 이건 사실 훼이크다. 저 연사력 1은 적을 설정하면 목표물에 고정하기까지의 시간으로, 실제로 써보면 엄청난 연사력으로 얻어맞은 유닛이 순식간에 녹는다![2] 광전사 따위는 닿자마자 버틸 수가 없다. 더 큰 유닛도 불과 몇 초를 못 버틴다. 심지어 여왕님도 몇 초를 못 버티신다. 즉, 포탑 회전과 조준이 오래 걸릴 뿐 일단 조준만 하면 순식간에 핵폭탄보다 더한 수준의 피해를 먹인다. 대체 왜 이 엄청난 물건을 최종 미션에서 안 썼을까...[3] 주로 체력이 많고 공격력이 위협적인 거신집정관, 불멸자, 우주모함 따위를 처리하는 용도. 이런 유닛이 공대 결성해서 집결하면 미니맵에 경고 표시가 뜬다. 게다가 흔히 잊는데, 명심해라. 이거 사거리 100이다.

불멸자의 강화 보호막? 공속이 빨라서 순식간에 방어막이 다 날아가니 공격을 받으면 곧바로 삭제다. 공중 공격도 가능해서 적이 공중 병력을 보낼 때도 대응할 수 있다. 거기다가 사정거리는 전체인지라 시야만 확보한다면 탈다림의 건물 역시 순식간에 녹인다. 연결체도 순간삭제시키는 절륜한 위력을 가진 이 물건에게 불멸자 따위를 디밀면 그저 웃음만 나올 뿐이다.

심지어 이 레이저는 무적 상태도 씹는다! 지도에 있는 프로토스 유물 3개를 모으려면 이 레이저 천공기로 다른 젤나가 사원을 뚫어야 하는데, 이 사원들은 무적 상태로 취급해 일반적인 유닛으로는 때릴 수 없다. 업적과도 관련이 있는 물건인지라 적 유닛과 건물을 향해서 마구마구 쏴 주자. 보통 난이도에서 유닛을 20기 이상 처치하면 레이저 요법, 그리고 어려움 난이도에서 건물 50체 이상을 부수면 싹쓸이 업적을 얻을 수 있다[4]. 유닛 파괴는 상대적으로 쉽지만 건물 파괴는 시야를 밝히기가 어려운데, 사령부병영을 세우고 광자포 사정거리 살짝 밖으로 띄워서 시야를 밝혀 주면 쉽게 얻을 수 있다.

연결체가 불과 몇 초만에 증발하는 이 물건을 전투순양함에다가 달면 테란은 우주를 정복할 듯.젤네가는 테란을 선택해야했다. 도대체 이런 사기기술이 있는 테란이 왜 혼종에 파멸했는지 못이해하겠다. 다만 정황을 생각해보면 이 물건은 일반적인 테란이 만들 수 있는 물건이 아닐 수도 있다. 이 물건을 레이너 특공대에게 제공한게 뫼비우스 재단인데 알다시피 이 재단의 수장은 에밀 나루드다. 즉 이것은 테란의 기술력이 아닌 젤나가의 기술력으로 만든 물건일 가능성이 높다. 더 진보한 프로토스도 이런 물건을 안 쓴다는걸 생각해보면 꽤나 수상한 물건.[5] 뭐, 그런데 사실 프로토스의 경우 궤도상에서 쏴갈겨서 지각을 녹여버리는[6] 포격이 가능한 화력들의 존재를 볼때 못쓰는게 아니라 그냥 게임상의 연출로 봐야할듯.

설사, 순수 테란 기술로 만들어진 물건이라고 할지라도 크기가 장난이 아니다. 인게임 모델링 크기가 실제 설정과 차이가 나는 일은 흔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령부 따위보다 훨씬 거대한 크기를 가지고 있다. 기지를 설치할 수 있는 넓이의 언덕 절반가량을 통째로 차지하는 시설이라는 소리다. 알기 쉬운 예를 들자면, 수압을 이용한 공업용 커터의 위력은 두터운 금속판도 잘라버릴 수 있지만, 이게 병기로써 운용되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냥 대규모 공사로 발굴을 위해 오랜 기간을 준비해 설치해 뒀다가 탈타림에게 공격당해 써보지도 못했던 상황이었다고 보는게 좋다.

사족으로 천공기의 화면 부분을 확대해서 자세히 보면 블루스크린이 있다. 역시 블루스크린은 500년이 지나도 컴퓨터의 적.



군단의 심장에서는 드라켄 파동포가 등장한다. 프롤로그에서 등장하는 매우 위험한 병기라며 케리건이 둘레의 저그 무리를 모아 부쉈을 정도. 목적은 혹시라도 레이너가 궤도로 나갔을 때 영문도 모르고 격추당해 폭사당하는 걸 막기 위해서였다. 그러니까 이놈의 레이저 출력은 궤도 저~~편까지 여유롭게 뻗어나간다는 말.아아, 테란 무서운 종족 내 캐논은 궤도를 뚫는다! 사실 지도 편집기에서 확인해본 결과, 드라켄 파동포의 레이저는 트리거로 가동하는 것이고, 공격 기능은 전무한 건물이다.

이후 미션에서는 간간이 지형배경으로 등장하며 코랄 대공방어를 담당하는 것으로 나온다.

이것과 쌍벽을 이루는 젤나가의 물건이 있는데 바로 분열장 생성기.

사실 이런 테란의 궤도 병기는 전편 오리지널에도 있었다. 바로 타소니스 궤도 플랫폼에 설치한 이온 캐논.[7] 테란 마지막 미션은 짐 레이너와 그 추종자들이 안전하게 탈출하러 이 이온 캐논을 박살냈다. 일단 이 정도 무기가 적어도 세 대 이상은 존재한다는 소리.


여담으로, 지도 편집기를 뒤져 보면 LaserDrillTank라는 파일명을 가진 유닛이 있으니 초기 컨셉은 전차, 정확히는 이동식 포대였던 듯하다. 이런 괴물의 전차 버전이라니 세상에... 묘하게 이걸 닮았다 생긴 것도 꽤 많이 다르고 천공기와는 달리 포대가 조금 허술해 보인다.[8] 그 밖에도 플레이어 색상이나 문양이 있는 것도 특징. 크기는 천공기와 비슷하다고. 저거 양산해서 2개만 있어도 우주는 끝장이다.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에서는 초소형 축소판이 타이커스의 궁극기로 등장한다.
----
  • [1] 단 설명란을 보면 174기가와트, 태양의 힘을 내 손에라고 적었다.
  • [2] 측정 결과, 공격 속도는 약 0.055~0.06정도로, 초당 약 17번 공격 가능하다. 이 수치는(자유의 날개 버전 히페리온(모든 공격을 1로 줄여받는다)의 체력 3000)/천공기로 히페리온을 죽을 때 까지 공격해 나온 시간)을 계산해 값을 도출한 후, 1/(도출한 값)으로 구한 수치다. 즉 연결체 따위는 3~4초를 못 버틸 정도의 피해량이 나오게 된다.
  • [3] 만약 나왔다면 골치아픈 거대괴수와 땅굴벌레는 몇 초만에 지옥행. 위의 설명대로 여왕님마저 몇 초면 사망이라서 아주어려움? 초보자들이 껌으로 씹고도 남았겠다.
  • [4] 싹쓸이 업적의 조건은 일단 해당 미션에서 프로토스 건물을 50개 파괴하는 거지만, 어려움 이상에서 본진을 여유있게 막으면서 프로토스 기지까지 쳐들어가기엔 상당히 빡빡한 난이도다. 이때문에 안정적으로 본진을 지키며 싹쓸이를 얻기 위해 바이킹 등 각종 공중 유닛으로 살짝 시야를 비춘 후 천공기로 파괴를 반복하는 식으로 달성하는게 편하다. 시간이 오래걸려서 그렇지.
  • [5] 비밀임무의 무대인 카스타나 행성에서도 테란에게 있어 오버 테크놀러지스러운 물건이 있기 때문에 이 드라켄 레이저도 테란 기술로 만든 것이라고 추정할 수 있지만, 문제는 이런 대단한 물건이 아직도 모든 테란군에게 보편화되지 않았다는걸 보면 테란이 마음대로 생산할 수 없는 물건임은 확실하다. 게다가 플래시포인트에서 나루드가 멩스크와 한통속임을 분명히 했기 때문에 이래저래 이 오버 테크놀로지들과 나루드가 뭔가 연관이 있다는 사실을 부정할 수는 없다.
  • [6] 차 사라와 마 사라가 프로토스의 포격에 맞아서 그대로 그 부위가 녹아내리고 여파만으로 행성 표면의 저그들을 모조리 쓸어버렸다. 굴 파고 들어간 소수의 저그는 생존했지만......그러니 프로토스 한테서 살아남고싶다면 버로우를 하자
  • [7] 생긴 건 최종병기처럼 생겼지만 공격은 못 하는 병풍이다.
  • [8] 아마 이동이 가능해서 공격 능력이 조금 약했을 수도 있다. 공성 전차 따위는 비교도 안 되게 강력해 보이긴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