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두 사람은 버럭쟁이

last modified: 2015-03-06 21:20:01 Contributors

f0084807_4ddf70743290a.jpg
[JPG image (Unknown)]

스켓에 등장하는 극중극. 프리큐어 시리즈패러디이다. 원판의 제목은 2人はナーバス!(두 사람은 너버스!)[1]이다. 투니버스판 이름은 '우리들은 너버스'.

여아용 미소녀 전대 애니메이션이며 우스이 카즈요시(스위치)의 말로는 '여아용 애니메이션인데, 설정은 히어로물에 가깝고 액션신의 퀄리티가 높아 호평을 얻어 전 연령을 아우르는 인기를 얻게 된 히트작.'

제네시스와 더불어 본 만화의 4차원 개그를 담당하는 요소로, 한국어판에서는 버럭쟁이라고 번역되었지만 실제로는 두 사람은 신경쇠약이라는 제목이 더 어울리는 내용을 가지고 있다.

주인공은 매리지 블루[2], 머터너티 블루[3] 2명의 20대 여자로 괴인과 싸울 때에는 버럭쟁이(너버스)로 변신해서 싸운다. 둘 다 블루란 점을 지적하면 안 된다.

매리지 블루는 실은 약혼남이 있는 여성인데, 현재 남편과 결혼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 머터너티 블루는 임신을 했는데 과연 자신이 아이를 낳아 잘 키울 수 있을지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 여아용 타겟이라면서 내용이 왜 이래?!!

내용은 완전히 신파 멜로 드라마 같은 내용으로 가득 차있다. 거기다 아침 드라마같은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방송시간은 오후 7시 골든타임. 이런걸 아이들에게 보라고 내보내는 방송사도 제정신이 아닌듯 싶다.(...)

스위치 말로는 두 사람은 버럭쟁이는 변신 전 드라마 파트가 90%를 차지하는 걸로 큰 화제가 됐다고 하며, 이 애니메이션은 매리지 블루와 머터너티 블루 두 사람이 각자의 불안감을 가슴에 안고도 끝내 괴인을 쓰러뜨리는 명작이라고 한다.

오프닝 곡도 굉장해서 가사의 90%는 버럭쟁이(너버스)만 반복되는 완전히 4차원적인 구성. 벡사시옹을 연상시킬 정도로 사람 신경을 쇠약하게 만드는 곡이다. 너버스! 너버스! 너버스! 너버스! 너버스! 너버스! 너버스! 너버스! 너버스! 너버스! 이 때문에 오니즈카 히메보고 있자니 나까지 버럭하려고 한다!(나까지 신경질날라 그러잖아!)고 평했다.

급기야 어느 독자가 실제로 이 오프닝 곡을 직접 녹음해서 작가에게 보내기도 했다. 그런데 그 독자의 할아버지가 녹음한 다음날 돌아가셨다고 한다. 이에 작가도 '이거 진짜 너버스하다.' 라고 화답했다.(…) 일부 팬들은 이걸 너버스의 저주라고도 한다.

스위치는 이 작품을 정말 좋아하는지 DVD 초회한정판 박스세트도 가지고 있으며, 6화를 200번 봤다고 한다. 게다가 머터니티 블루 임산부 버전 피규어도 가지고 있다. 스위치에 따르면 이 피규어는 임산부의 배를 사실적으로 묘사했다고 한다(…).

극중에선 성우 지망생 키비츠 모모카가 후속작인 Yes! 프리큐어 5NO! 버럭쟁이 5의 오디션에 참가했으나 결국 합격하지 못했다.[4] 참고로 모모카가 오디션 당시 읽었던 대본으로 봐서는 이쪽도 만만치 않은 아스트랄을 자랑하는것 같다. 대사 중의 하나가 임신했어! 애들 만화란 것 자체가 페이크. 투니버스판에서는 하도 막나가서 그런지 '나 널 좋아하는것 같아!'로 교체했다.

이후 만화/애니메이션에서도 등장인물이 우울하거나 불안한 모습을 보이면 너버스 상태가 되었다는 대사가 자주 나온다. 이른바 너버스 드립(…)

이 애니 이외에도 마법 사기꾼 리리컬 마지(마법 사기꾼 리얼리티 마지)[5]와 모모카가 성우로 데뷔한 작품인 마법 양키 리버티 마지란 애니가 있는데 이것도 버럭쟁이 못지 않게 아스트랄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