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독일 마르크

last modified: 2015-04-10 11:38:27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연방은행 이전은행권
2.1. 연합군정부 발행권 (1기)
2.2. 주정부 발행권 (2기)
3. 독일연방은행권
3.1. 주화
3.2. BBkⅠ,Ⅰa (1차, 3기)
3.3. BBkⅡ (2차, 미발행)
3.4. BBkⅢ, Ⅲa (3차, 4기)

1. 개요

독일서독에서 사용하던 통화. 기호는 DM, ISO 4217기호는 DEM이다. 보조단위로 페니히(Pfennig)가 있었다(100₰ = 1DM). 그리고 페니히의 기호는 ₰. 유로와의 교환비는 1.95583DM/EUR라서 일반적인 거래에서는 대개 2DM/EUR로 처리했다. 이에 따라 환율은 약 650~750원/DM 가량.

유럽에서 가장 안정적(유로전환 직전인 2002년 인플레가 1.4%)이고 환율이 센 통화였으며, 유로 전환 직전 기축통화 비축률이 13%에 달할 정도로 신뢰도도 높았다. 그래서 과거 유고슬라비아의 일부 국가가 부담없이 가져다 쓰기도 했다. 공식적으로는 코소보 메토히야, 비공식적으로는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몬테네그로.[1] 일본 엔파운드 스털링을 제치고 제 2의 기축통화이기도 했다. 태환 마르카불가리아 레프가 독일 마르크와 각각 1:1로 환율이 고정되어 있었기도 했다. 발권주체는 도이체방크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에 있는 독일연방은행(Deutsche Bundesbank, 그냥 분데스방크라고도 함)이다. 유로화 도입 이전의 기존 로고는 유로동전 뒷면에도 있는 독일 국장.

전신은 국 마르크이고, 동독의 통화는 동독 마르크를 참조하자. 여담으로 전신인 제국 마르크는 1948년 붕괴 이후 4개의 통화로 갈라졌으며, 그 중 독일 마르크의 교환비는 굉장히 복잡하므로 생략한다.

2001년 12월 31일 법화로서의 기능은 정지되었고 사용은 2002년 2월 28일을 기한으로 모든 통용이 중지되었다. 다만 현찰로 가지고 있는 마르크화는 계속해서 유로화로 교환해 준다고. 기간 제한은 없지만 독일연방은행에 직접 방문하는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참고로, 독일연방은행 홈페이지에 가면 마르크를 유로로 바꾸기 위한 일종의 신청서가 올라가 있는데(Exchange DM for Euro), 빈 란을 다 채우고 마르크화 현찰을 넣어 독일연방은행 (마인츠 지점)으로 보내면 신청서에 쓰인 계좌번호로 유로가 들어온다! 일반우편으로 보내면 지폐 기준으로 우편요금이 1000원을 안 넘는다. 동전 많이 넣으면 2000원 쯤 나옴.)그런데 이거 유로로 바꿔서 뭐하나 하지만 1000마르크짜리가 등장하면 어떨까? 대충 계산하면 500유로(=64만원)인데??[2]

2. 연방은행 이전은행권

연방은행 설립 이전에는 독일 주은행(Bank deutscher Länder)에서 발행했다. 이후 독일 주은행은 그대로 분데스방크가 되었다.

2.1. 연합군정부 발행권 (1기)

1948년 제국 마르크 붕괴 이후 급히 도입한 임시통화.

2.2. 주정부 발행권 (2기)

루트비히 에르하르트 총리가 1948년 6월 20일 일요일에 발표하였다. 발권 주체는 Bank deutscher Länder(랜더방크, 도이치주(州)은행). 구권과 교환할 당시 정황이나 상황, 재산의 소속에 따라 0.65 ~ 10제국마르크/DM라는 변동값으로 책정하였고, 전 국민에게 두 차례에 걸쳐 추가로 60마르크를 배포했었다.
이때까지는 미국프랑스의 간섭이 있었던 탓인지 미국 달러프랑스 프랑을 섞어놓은 듯한 디자인이었다.

3. 독일연방은행권

이 때부터 분데스방크가 발권을 시작했다.

3.1. 주화

주화는 1, 2, 5, 10, 50페니히, 1, 2, 5마르크가 발행되었다. 10마르크 주화도 있었지만 통용화가 아닌 기념주화. 주화의 도안은 첫 등장부터 끝까지 거의 바뀌질 않았고, 재질만 몇 번 바뀌었다.
액면 발행기간 재질 앞면 뒷면
1 ₰ 1948년 ~ 2001년 1948~1949 : 강철청동 코팅
1950~2001 : 강철에 구리 코팅
호밀 이삭과 액면가 수리나무의 새싹
2 ₰ 1950년 ~ 2001년 1950~1968 : 청동
1968~2001 : 강철에 청동 코팅
호밀 이삭과 액면가 상수리나무의 새싹
5 ₰ 1949년 ~ 2001년 강철에 황동 코팅 호밀 이삭과 액면가 상수리나무의 새싹
10 ₰ 1949년 ~ 2001년 강철에 황동 코팅 호밀 이삭과 액면가 상수리나무의 새싹
50 ₰ 1949년 ~ 2001년 백동 액면가 상수리나무를 심는 여인
1 DM 1950년 ~ 2001년 백동 상수리나무잎과 액면가 독일 국장
2 DM 1951년
1957년 ~ 2001년
백동 1951년 : 호밀 이삭과 액면가
1957~1971 : 막스 플랑크
1969~1987 : 라드 아데나우어
1970~1987 : 오도어 호이스
1979~2001 : 르트 슈마허
1988~2001 : 트비히 에르하르트
1990~1994 : 란츠 조세프 슈트라우스
1994~2001 : 빌리 브란트
독일 국장
5 DM 1951년 ~ 2001년 1951~1974 :
1975-2001 : 백동
액면가 독일 국장
10 DM 1987년 ~ 2001년 매우 다양함 독일 국장을 기본으로 매우 다양함

3.2. BBkⅠ,Ⅰa (1차, 3기)

1960년 발행, 2002년까지도 유효했던 시리즈이다. 대부분은 도이치 3번째 시리즈로 보고 있지만 공식적으로는 연방 마르크의 첫번째에 해당한다.
500(약 35만원), 1000마르크(약 70만원)는 굉장한 고액권이라 이 시절부터 그다지 쓰이질 않았지만 끝까지 탈락시키지 않았고, 이로인한 문제도 별로 발생하지 않았다. 모 반도의 고액권 논란과는 달리 르만 민족의 패기가 넘쳐 흐른다.

BBk 1 앞면 뒷면
mark201.jpg
[JPG image (Unknown)]
5DM 베네치아의 아가씨
(브레히트 뒤러 작)
수리나무가지
mark203.jpg
[JPG image (Unknown)]
10DM 청년
(알브레히트 뒤러 작)
고르히 포크(선박)
mark205.jpg
[JPG image (Unknown)]
20DM 스베트 투처
(알브레히트 뒤러 작)
바이올린클라리넷
mark207.jpg
[JPG image (Unknown)]
50DM 트 우르밀러
(르텔 베함 작)
스타인의 토르 대문
mark209.jpg
[JPG image (Unknown)]
100DM 바스티안 뮌스터
(리스토프 암베르거 작)
독수리 한 마리
mark211.jpg
[JPG image (Unknown)]
500DM 남자
(스 밀러 슈와츠 작)
츠 성
mark213.jpg
[JPG image (Unknown)]
1,000DM 한 쇤너
(카스 크라나흐 작)
림부르크 성당

3.3. BBkⅡ (2차, 미발행)

서독과 고립되어버린 서베를린의 사정을 고려해 본토용과 별도로 준비되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출하시킬 예정에 있었지만, 무언가 어른의 사정으로 계속 미루고 미루고 미루다 결국 실제로 투입되진 못했다. 정리하자면 투입 전에 문제없이 통일되어버려서(...) 버려진 케이스. 거 참 되게 부럽네 목적이 목적이다보니 디자인 자체는 1차 시리즈와는 크게 다르지 않고, 발행년도도 1960년으로 되어있다.

3.4. BBkⅢ, Ⅲa (3차, 4기)

1990년 동서독 통일 시점부터 2002년 유로 도입시까지 사용한 마르크화로, 최초이자 최후의 통일 마르크이다. 경제력 대부분을 서독이 지원했기에 그런지 서독의 디자인을 대체로 계승하였고, 시리즈 자체도 서독쪽으로 인정하고 있다. 대부분 주정부 발행 시리즈를 포함시켜 4번째 시리즈로 보고 있지만, 공식적으로는 3번째에 해당한다.
쓸만한 100마르크와 너무 비싼 500마르크 사이에 200마르크 권을 새로 추가시켰고, 결과는 일단 유통시키는데 성공했다. 그러나 이 때문에 더더욱 500, 1000마르크의 존재감이 공기화 되어버렸다(...)

자체적으로 워낙에 강력했던 통화이면서 심플한 디자인 때문에 이후 등장하는 세계 각국의 신권모습에 적잖은 영향을 끼쳤다. 디자인 하면 빼놓지 않는 스위스 프랑, 네덜란드 길더도 상당한 영향을 끼치긴 했지만 이쪽 것들은 예술감각을 많이 중시하거나 난해한 디자인을 자주 내놓았는지라 미투상품(?)이 거의 나오질 않았다. 한국 원화 신권(5차) 또한 이것과 비슷하다는 의견이 있다.

BBk 3 앞면 뒷면
mark301.jpg
[JPG image (Unknown)]
5DM 티나 폰 아르님
소년의 마술피리
(아르님의 민요집 중)
뷔퍼스도르프 성
브란덴부르크
괴테와 아르님 간의 서신
mark303.jpg
[JPG image (Unknown)]
10DM 카를 프리드리히 가우스
정규분포[3]
팅겐
분의
하노버 왕국의
삼각 측정 지도
mark305.jpg
[JPG image (Unknown)]
20DM 아네테 폰 드로스테-휠스호프
메아스부르크 시[4]
깃펜
도밤나무
그녀의 저서를 상징하는
mark307.jpg
[JPG image (Unknown)]
50DM 요한 발타자르 노이만[5]
제도용 자
뷔르츠부르크 시
뷔르츠부르크 주교관의
계단 및 설계도면
mark309.jpg
[JPG image (Unknown)]
100DM 라라 슈만
이프치히
라(악기)
그랜드 피아노
프랑크푸르트 고등 음악원
5개의 리굽쇠
mark311.jpg
[JPG image (Unknown)]
200DM 파울 에를리히
프랑크푸르트
아르스페나민의
(살바르산)모형구조
현미경
아스클레피오스의 지팡이
mark313.jpg
[JPG image (Unknown)]
500DM 안나 마리아 지빌라 메리안
뉘른베르크
곤충 한 마리
민들레
나방 애벌레, 나비
mark315.jpg
[JPG image (Unknown)]
1,000DM 그림 형제

문자 "A"의 규격그림
독일어 사전
베를린 국립도서관
별을 담는 소녀의 그림
  • 50, 100, 200마르크는 홀로그램이 없는 버전도 있다. 있는 버전이 Ⅲa시리즈.
  • 크기는 122 * 62(mm)부터 가로 8mm, 세로 3mm씩 증가한다.
----
  • [1] 독일 본국이 유로로 변경하자마자 그대로 계승했다.
  • [2] 덧붙이자면 1천 마르크짜리 지폐는 매우 희귀해서 이베이 거래가가 평균 100만원(미사용)을 훌쩍 넘는다. 헌 것이라도 거의 70~80만원 선. 다만 걸레짝이라면 유로로 바꾸는게 낫다.
  • [3] 통계학에서 가장 중요하게 다뤄지는 분포로, 수능 표준점수를 내는 식이기도 하다. 가우스가 처음 (만든건 아니고) 정립했기 때문에 가우스 분포(Gaussian Distribution)라고도 한다.
  • [4] 스위스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보덴호(Bodensee)의 도시.
  • [5] 대천재 수학자 폰 노이만과는 다른 인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