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도토리묵

last modified: 2015-03-05 23:01:13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유래
3. 먹는 방법
4.
5. 만드는 방법
6. 기타

1. 개요

도토리로 만든

메밀묵과 함께 묵계의 양대 산맥이라 할 수 있다.

2. 유래

한국은 예전부터 산이 많았는데 특히 떡갈나무가 많은 지역에서 가을에 도토리가 많이 나와 이걸 이용해 만들어 먹었다. 별도의 농사가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가난하던 한국전쟁 중 많이 먹어 한 때 가난의 상징이 되기도 했으나 현재는 건강식으로 재조명 받고 있다.
ebs 다큐 프라임에 의하면 임진왜란 당시 고치현으로 끌려온 조선인 포로들이 도토리묵을 만들어 팔았고,현재도 유일하게 도토리묵을 만드는 지역이 고치 현이라고 한다.

3. 먹는 방법

도토리묵은 메밀묵과 마찬가지로 무침으로 먹을 수도 있고 양념장에 찍어 먹을 수도 있다.

4.

식감이 푸딩처럼 매우 부드러운 것이 특징이다. 맛은 상당히 고소한 편. 또한 앏게 썰어 말리면 묵말랭이가 되는데, 푸딩같은 느낌이 사라진 대신 더 쫄깃쫄깃한 맛이 나서 무쳐 먹거나 국을 끓여 먹는다. 단 아이들은 쓴맛때문에 그리 좋아하지 않으며, 물론 어른들도 싫어하는 사람이 많다.

5. 만드는 방법

도토리묵을 만드는 방법은 몇 가지가 있는데 그 중 하나를 설명해 보자면... 먼저 도토리를 물로 잘 걸러내 햇빛에 말린 후 껍질을 쪼개서 알맹이를 확인한다. 의외로 도토리에는 벌레나 상한 것들이 많기 때문이다. 그리고 맷돌이나 믹서기를 이용해 갈아준다. 그리고 베로 걸러낸 후 물에 담가 몇 시간을 놔둔다. 그러면 아래 위로 층이 분리되는데 윗층을 따라내고 새 물을 붓는 식으로 3~4번 반복한다. (도토리묵용 가루를 파는데 그걸 사다 쓰면 이 과정까지는 생략이 가능하다.) 그러면 색이 점점 맑아지는데 여기에 물과 소금을 추가하고 끓인다. 끓기 시작한 후로는 약한불로 줄이고 저어줘야 타지 않는다. 걸죽한 상태가 됐다면 이걸 용기에 붓고 식히고 굳힌다.

사실 만드는 방법이 쉽지 않은데다 오래 걸리고 번거로우므로 사먹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대개 직접 만들어 먹는 도토리묵이 더 진하고[1] 맛있다. 파는 도토리묵은 원가절감을 위해 도토리가 적게 들어 있는 경우도 많기 때문.

6. 기타

예전엔 미국에 이민 간 한국 사람들이 아무런 용도 없이 길바닥에 돌아다니니는 도토리를 보고 좋다고 묵 만들러 주우러 갔다가 사유 재산 개념이 명확한 미국인지라 문제가 생긴 적이 있다고 한다(...)

외국인들은 원재료가 도토리라는 걸 알고 대개 꺼리는데, 유럽은 도토리를 식용하지 않거나 돼지 사료로 쓰는 나라가 많기 때문.
거기다 유럽의 도토리는 한국 도토리와 달라서 묵을 해도 제 맛이 안난다고 한다.

돗토리강원도와 자매결연을 맺었는 데, 도토리묵을 보고서 도토리를 음식재료로 쓸 수 있다는 걸 알게 되어, 도토리 우동을 만들었다고 한다.

집에서 묵을 직접 쑤어먹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때는 높은 확률로 누룽지처럼 솥 바닥에 눌어붙어 생기는 '묵밥'을 얻어먹을 수 있다. 얇고 바삭하며 입에서 씹는 동안 쫀득해지는 것이 오묘한 중독성을 자랑한다.
----
  • [1] 색부터 더 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