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도나토 포루포라

Donato0.jpg
[JPG image (Unknown)]

TVA

Donato.jpg
[JPG image (Unknown)]

도쿄구울√A 애니메이션 ED의 일러스트

ドナート・ポルポラ / 神父

Contents

1. 소개
2. 작중 행적
2.1. 도쿄 구울
2.2. 도쿄 구울:re
3. 기타

1. 소개

도쿄 구울의 등장 구울. 성우는 이노우에 카즈히코.

생일은 2월 14일. 혈액형은 A형. 신장은 179cm. 체중은 69kg. 카구네 타입은 코카쿠.[1]

영화팬이라면 느꼈겠지만 하니발 렉터가 모델이다. 식인이라는 행위, 나이, 수사관에게 주는 도움이나 수수께끼등이 렉터와 유사하다.

CCG 관할의 23번지 코쿠리아에 수감되어 있는 러시아계 SS레이트 구울. '신부'라는 별명을 갖고 있으며, 사실 아몬 코타로의 양아버지이다. 자신이 운영했던 고아원을 통해 아몬을 입양한듯.

2. 작중 행적

2.1. 도쿄 구울

과거에 고아원을 운영할 때 아몬을 키워주었으며, 아몬에게 고아들을 식인하던 것을 들켜버렸다. 그 이후로 아몬은 그를 증오하게 되었다. 그 이후엔 코쿠리아에 수감되어서 CCG에 정보를 제공하며 살아가는 중이라고 한다.

참고로 자신이 맡은 고아들을 무참히 살해하고 잡아먹은 것에 비해서 아몬에게 만은 특별한 감정을 품었을지도 모른다는 언급이 있다. 실제로 아이들이 양부모를 찾아서 고아원을 떠났다고 해 놓고서는 자신이 죽여 잡아먹는 것을 아몬에게 들켰으나, 다른 아이들을 단순히 먹기 위해서 무참히 살해한 것과 다르게 아몬을 죽여 증거를 은폐하지 않은 것이 그 근거로, 아몬 또한 그 생각을 하며 그가 왜 나를 죽이지 않았는지 알고 싶다는 투의 언급을 카네키에게 한다.

아몬이 아키라와 함께 정보를 얻으러 왔을 때, 돌아가는 아몬에게 "흰 토끼보다 앨리스를 쫒는구나."라고 조언을 해준다.

그리고 애니 2기에서의 독백을 봐선 도나토가 아몬의 친부모를 죽인 장본인인듯하다.

2.2. 도쿄 구울:re

도쿄구울:re에서는 쿠인쿠스 반 멘토인 사사키 하이세와 상당히 친해진 건지 사사키에게 구울에 관해 여러가지 조언을 해준다. 비록 개그용이지만 권말 부록에서는 사사키랑 다른 수사관을 대하는게 완전 다른걸[2]로 봐선 사사키를 마음에 들어하거나 적어도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사사키에게 그의 기억의 열쇠가 될 수 있는 어떤 구울에 대해 조사해달라고 부탁하였는데, 그 구울의 실루엣을 본 독자들은 그 구울이 아몬일 것이라고 추측 중. 또한 에토가 말한 "플로피"가 도나토가 말한 구울일 것이라고 추측 중이다.

3. 기타

수감된지 꽤 오래된 것으로 보이지만[3][4], 어떻게 바깥 소식도 듣고 있는 모양이다.

아몬에게 말한 흰 토끼 얘기는 아직 무슨 의미인진 자세히 안 밝혀졌는데, 여기에 여러가지 추측들이 있다.

원작에서 앨리스의 역할은 흰 토끼에게 이끌려 본의 아니게 토끼굴에 들어가 기묘한 생명체들이 사는 환상의 세계를 돌아다니는 경우이다. 도쿄구울 1권의 대학 내 니시키의 방을 들린 장면에서 '그들은 처음부터 거기에 있었어', ' 구울의 세계에서 헤메이게 된 거야, 내 쪽이...' 대목의 연출을 보면 이상한 나라에 끌려든 앨리스처럼 뭔가 존재하지 않는 장소를 헤메는 듯한 안개 낀 느낌의 장면들이 등장한다. 10권 역시 이상한 나라 = 구울의 세계란 내용이 확정적으로 등장하며 척안의 구울이 되어 구울들의 세계를 헤메는 카네키 켄의 처지와 앨리스의 모습은 정확하게 일치. 10권 대사를 토대로 카노우 박사를 앨리스에 대입해볼 경우 아몬이 뒤쫓는 인물도 아닌데다 카네키를 구울로 만든 장본인이므로 역할이 일치하지 않는다.

반대로 흰 토끼(화이트 래빗)의 역할은 앨리스를 이상한 나라로 끌어들인 장본인. 동시에 앨리스가 계속 뒤따라가는 대상이자 각종 사건사고의 원인을 제공하는 인물이다. 앨리스가 작아졌을 때는 거드름을 피우지만 반대로 커졌을 때는 꼼짝 못하고 기죽는 재미있는 특성도 가지고 있다.

아몬이 잡고자 하는 대상을 흰 토끼라고 볼 때 '하얀 래빗' 역할인 키리시마 토우카일 가능성이 높고, 대식가 카미시로 리제 또는 아오기리 나무일 가능성도 약간 있다. 이 추정들을 대입해 볼 경우 아몬이 현재 뒤쫓는 '안대' 카네키를 앨리스에 비유한 것은 거의 확실하며, 흰 토끼는 떡밥이 풀렸다고 보기엔 좀 확실하지 않은 상태지만 토우카를 의미했을 가능성이 크다.

단, 위 추정은 아몬이 카네키에 대해서 도나토에게 질문을 했고 포루포라가 카네키에 대해서 짐작하는 바가 있어서 한 대답이거나 도나토가 아몬의 수사대상 혹은 카네키와의 관련성에 대한 정보를 모종의 방법으로 미리 알고 있다는 전제하에야 가정이 성립된다.

전자의 경우 도나토의 구울에 대한 견해와 지식으로 볼때 아몬이 카네키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다면 위 떡밥은 그에 걸맞는 힌트로써 작용하겠지만 해당 화에서 보여진 장면은 아몬과 도나토의 대화는 아오기리에 대한 질문 뿐이었다. 당시 아몬이 카네키에 대해서 알고 있는 정보는 거의 없었을 뿐더러 카네키가 척안의 이라는 것조차 알지 못했으니[5] 도나토에게 질문해봤자 '살인을 꺼리는 구울에 대한 특성' 이상의 정보를 제공받기는 힘들었을 것이다. 카노우에 대해 질문하고 역으로 카네키까지 추정하는 것도 가능할지 모르지만 아몬이 카노우에 대해 인지하게 되는 것이 다음 권의 일이니 카노우에 대한 질문은 그 자체가 불가능했다. 후자의 경우는 아오기리의 침략으로 도나토가 바깥 정보를 접할 기회가 전무했던 것은 아니니 만큼 카네키에 대해 알고 있었을 가능성도 있으니 앞으로의 연재를 더 지켜봐야한다.

또한 1부가 완결된 시점에서보면 해당장면 그대로 아몬이 질문한 아오기리 나무, 혹은 척안의 왕를 엘리스에 비유하고 V기관을 흰토끼에 비유했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재밌는 것은 보여진 장면 그대로 척안의 왕이 엘리스이고 V기관을 흰토끼라고 하더라도 카네키와 아오기리 역시 '엘리스와 흰 토끼'에 그대로 대응될 수 있다는 점이다. 특히 이후 카노우가 아오기리에 들어간걸 생각하면 카네키 입장에서는 아오기리는 완벽히 흰 토끼에 부합된다. 인간과 구울의 혼혈로 태어난 척안의 왕과 카노우에 의해 구울이 되어버려 구울의 세상을 헤메는 카네키를 볼 때 엘리스가 척안의 왕을 말한 것이라도 독자들은 카네키를 가리킨 것이라고 착각 할 수 밖에 없게 만들어 놓은 것이다. 즉, 이쪽이 맞다면 위 대사는 작가가 제대로 노리고 한 짓이다. 그리고 독자는 파닥파닥

9권 코쿠리아의 도나토의 마지막 대사는 '마지막에는 마찬가지다'란 말을 했는데, 이것 역시 앨리스건 흰 토끼건 추적하는 대상을 따라가다 보면 최종적으로 다다르는 결론은 동일하다는 가능성이 있다는 떡밥일 수 있다.[6]
----
  • [1] 도쿄구울√A 4화의 죄수 프로필에서 확인됨.
  • [2] 다른 수사관들한테는 "시시한 추리나 하고 앉았군, 네놈 장점은 육질이 좋아보이는거 뿐이다. 시간뺏은 대가로 내장을 끄집어내서 (삐)하고 (삐)해서" 라거나 "녹음기기 쓰지 말고 이정도 대화는 그냥 기억해라. 그 기억력으로 잘도 조사관 할 생각을 했네" 라고 매도하더니 사사키가 찾아오자 "누군가 했더니 사사키로군" 하고 맞이한다.
  • [3] 살리려면 인육을 먹여야 했을텐데 그 인육은 어디서 난 것인지는 불명.인간범죄자들로 만들었겟지 식인을 괴로워하는 구울이 많기 때문에 인육 이외에 구울을 먹일 수 있는 수단이 있다면 ccg는 그것을 이용해 구울에게 투항을 권고할 수 있고 상당수의 구울이 이에 응할 것이다. 단순한 설정구멍인지, 떡밥인지...
  • [4] 어쩌면 구축한 구울을 먹이는 건지도 모른다. 카쿠자가 되면 수확해서 쿠인케를 만든다던지.
  • [5] 아몬은 카네키가 안대를 한 모습만 봤기에 혁안이 아닌쪽 눈은 본적조차 없다.
  • [6] 이 대사는 도나토와 아몬 둘 중에 누가 한 말인지는 확실치 않다. 정황상 도나토에게 무게가 쏠리지만 아몬이 맞대응한 대사일 가능성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