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HRSS

더블 스위치

last modified: 2014-06-09 09:59:37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규정
2.1. 더블스위치 사용법 1
2.2. 더블 스위치 사용법 2
3. 사용 이유
4. 기타

1. 개요

야구의 선수 교체 방식.

야구 규정상 인플레이중 필드에 나온 선수는 어느 곳에 서도 아무런 제약이 없다. 기록지상 3루수와 유격수로 출전한 선수가 경기 중에 자리를 바꿔서 다른 위치에서 뛰더라도 문제 없다는 것.[1] 수비 시프트항목에도 나와있지만 이를 이용한 다양한 수비방법이 있다.

이를 조금 더 응용해 지명타자가 없는 경기에서 구원 투수,혹은 대타를 좀 더 오래쓰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하는 교체방법이 더블 스위치이다.

2. 규정

원칙적으로는 기록지상에 나와있더라도 수비 위치를 바꾸는 것은 심판에게 고지할 의무도 발생하지 않는데, 그래도 프로에서는 기록지상 선수 교체가 일어났을때 반 강제적으로 심판에게 이러한 포지션 변경을 고지하도록 되어있다. 이유는 어차피 투수 교체의 경우는 심판에게 고지해야 하고 포지션이 변경됐을때 아무런 공지가 없으면 관중들은 혼란스러워 하므로 엔터테인먼트성의 관객 배려차원에서 고지 하는것. 이를 지키지 않은 경우 심판 재량에 의해 판정불응 혹은 지연행위 판정까지 내릴 수도 있다. 어차피 감독들도 투수만큼은 바꾸면 반드시 고지해야 하므로 그거 말하러 가는김에 포지션 변경도 같이 고지 해버리는 게 보통.

이런 원리를 이용해 선수 교체시 두명의 선수를 교체하고 나서 두 선수의 포지션을 바꾸는 것이 가능하다.

이를테면 지명타자를 사용하지 않는 내셔널리그에서 투수 타석에 대타를 사용한뒤 이닝이 종료되면 원래는 투수자리에 들어간 대타가 투수포지션에 올라가 투수를 해야하므로 대타를 1타석만 쓰고 구원투수로 교체해야 한다. 그런데 만약 그 대타를 더 쓰고 싶다면? 그럴경우 대타가 수행할 수 있는 포지션의 야수 한 명을 교체아웃시킨 뒤, 그 자리에 투수를 집어넣고 두 선수의 포지션을 바꾸면 된다. 간단하게 표로 설명할 경우.

2.1. 더블스위치 사용법 1

ex) 9번타자 투수에 2루수 포지션 대타를 기용한 뒤 대타 타석에서 이닝이 종료 된 후 더블 스위치를 해 대타 2루수를 그대로 쓰고 싶다면 이렇게 하면된다.(위의 포지션은 가상으로 설정한 것)

교체 전 대타 기용 이닝종료 교체 후
1. 중견수 1. 중견수 1. 중견수 1. 중견수
2. 2루수 2. 2루수[2] 2. 구원투수 2. 구원투수
3. 1루수 3. 1루수 3. 1루수 3. 1루수
4. 좌익수 4. 좌익수 4. 좌익수 4. 좌익수
5. 우익수 5. 우익수 5. 우익수 5. 우익수
6. 3루수 6. 3루수 6. 3루수 6. 3루수
7. 유격수 7. 유격수 7. 유격수 7. 유격수
8. 포수 8. 포수 8. 포수 8. 포수
9. 투수[3] 9. 대타 9. 대타 9. 2루수

이렇게 하면, 9번 타순에서 이닝이 종료되어 다음 이닝에는 1번 타석에서 시작되므로 2번 타석에 구원 투수가 타자로 나오게 된다. 이럴 경우 다시 2번 타석에 대타를 기용할 수 있다.

만약 연속안타를 쳐서 경기가 이어진뒤 2번 타순에서 이닝이 종료되었다면 이닝 종료후 다음 이닝의 타순은 3번부터이므로 한바퀴 돌기전까지는 투수의 타석이 오지 않는다. 그만큼 투수를 오래 쓸수 있고 대타 부담이 줄어든다.

2.2. 더블 스위치 사용법 2

ex2) 직전 이닝 7번타자 유격수 타선에서 이닝 종료가 되었다. 이 팀의 수비때는 구원 투수를 투입해야 하는데 투수만 교체하면 구원 투수의 타순이 바로 다음 회 공격에 돌아오게 된다. 구원 투수는 다음외 공격 때 타석에 나오거나 아니면 구원 투수를 1이닝만 쓰고 빼버리는 방법밖에 없다. 만약 대타를 쓰면서 투수를 더 오래 쓰고 싶다면?

교체 전 이닝종료 투수교체 교체 후
1. 중견수 1. 중견수 1. 중견수 1. 중견수
2. 2루수 2. 2루수 2. 2루수 2. 2루수
3. 1루수 3. 1루수 3. 1루수 3. 1루수
4. 좌익수 4. 좌익수 4. 좌익수 4. 좌익수
5. 우익수 5. 우익수 5. 우익수 5. 우익수
6. 3루수 6. 3루수[4] 6. 구원투수 6. 구원투수
7. 유격수 7. 유격수 7. 유격수 7. 유격수
8. 포수 8. 포수 8. 포수 8. 포수
9. 투수 9. 3루수2[5] 9. 3루수2 9. 3루수2

두 가지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기 위해 투수와 야수 한 명을 동시에 교체한 뒤 포지션을 바꾸면 된다. 이 때 구원 투수는 3루수의 타순인 6번을 물려받고 새로 들어가는 3루수는 투수의 타순인 9번을 물려받는다. 이러할 경우 투수의 타순은 이미 6번 타순을 지났으므로 한참 뒤가 된다. 수비에서 동시에 2명 이상을 교체할 때는 새로 들어가는 선수 누가 물러나는 선수 누구의 타순을 물려받을지 감독이 선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드시 같은 수비 위치로만 물려받아야 하는 건 아니다.

3. 사용 이유

이런 더블 스위치를 할 경우는 주로 지명타자가 없는 내셔널리그의 전략으로 타석에서 거의 도움이 되지 않는 투수의 타석때 득점을 노리려고 대타를 기용한 뒤 대타를 계속 사용하는 목적이거나, 시합 초기에 선발이 무너져서 교체한 릴리프 투수를 1이닝 이상 길게 가져가고 싶을 경우, 투수의 타석이 최대한 늦게 오게 하기 위해 바로 전이닝 마지막 타자의 타순에다 넣어놓으면(예를 들어 위의 표에서 2번타자의 타격후 공수 교대가 일어났을 경우, 2번타순에 투수를 넣어놓는 경우를 들수 있다), 다음 이닝에 공격이 한바퀴 돌지 않는 한 최소 2이닝은 가져갈 수 있으므로 그런 전술 활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타격 능력이 좋은 대타가 많은 팀이라면 이런 식으로 대타의 활용을 극대화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사용하는 전략이다. 혹은 위에 설명한것 같이 선발이 시합 초기에 무너지는 바람에 롱 릴리프를 하고 싶은 경우에 투수 타선을 최대한 늦게 오게 하는 목적으로 쓰이기도 한다.

언뜻 봐서는 지명타자 제도가 있는 리그에서는 쓸모가 없어 보일 수도 있다. 그렇지만 지명타자 제도를 실시하더라도 지명타자를 이미 수비에 넣어서 투수도 타순에 들어간 경우는 지명타자가 소멸되었으므로 더블 스위치를 생각할 수 있는 상황이 올 수 있다.

그리고 한국이나 일본 퍼시픽 리그같이 무승부가 있는 리그의 경우는 1년에 한두번 있을까 말까한 예외 상황이나 미국같은 경우는 자주 있다. 이유는 끝장 승부와 더블 헤더 때문. 끝장승부가 들어가기 시작하면 선수 운용상 특정 포지션에 들어갈 야수를 다 소진해 버려서 지명타자로 출장한 선수까지 필드에 내보내야 할 상황이 가끔 생긴다. 그럼 그 순간 지명타자가 소멸하고 감독 입장에서는 더블 스위치로 야수를 처절하게 돌려쓰기 시작하게 된다. 이런 메이저리그의 특수성 때문에 한국이나 일본 퍼리그 마냥 지명타자 제도가 멀쩡하게 존재하는 아메리칸 리그에서도 더블 스위치로 투수 타순이 이리저리 옮겨다니는 경우를 꽤 잦은 빈도로 볼 수 있다.

실제로 한국프로야구의 경우 2014년 6월 5일에 이 상황이 벌어진 적이 있었다. 삼성 라이온즈는 6-9로 경기를 리드하던 8회에 선발 1루수 3번타자 채태인을 빼고 그 자리에 선발 지명 6번타자 이승엽을 투입했다. 그러나 9회초 임창용이 리드를 내주고 역전을 당하며 결국 타석엔 투수가 서야 하는 상황이 오게 되었다. 9회말 3번 타순이 돌아오자 류중일 감독은 유일하게 남겨뒀던 타자 이흥련을 대타로 내야 했고, 그 이흥련이 수비를 하게 되자 10회초 선발 포수 이지영을 빼고 그 자리에 투수 김건한을 내서 계속해서 투수가 그 타순을 승계받게 되었다. 국내에서 지명타자 소멸이랑 더블 스위치가 직접 구현된 희귀한 사례였다.

4. 기타

만약 라인업 제출시 지명타자 기입을 실수하면 얄짤없다. 지명타자항목에 이런 실수의 사례가 나오므로 참조 바람.

지명타자 제도가 없는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일본프로야구 센트럴 리그에서만 볼수 있어서 한국프로야구 팬들에게는 그다지 익숙하지 않은 방법이다.

여담으로 내셔널리그처럼 더블 스위치가 당연할 수밖에 없거나 지명타자가 소멸되어 더블 스위치를 강제받는 상황에서 연장전에 돌입하면 상당히 골치아픈 머리싸움 및 눈치싸움이 나온다. 한국은 연장 12회까지 승부가 안 나면 무승부 처리라 이런 면은 덜한데 메이저리그는 그 경기는 경기를 강행할 수 없는 자연적인 요인 등이 아니고서는 끝장승부가 원칙이다. 따라서 연장전에 돌입하여 투수타석일 경우 여기서 대타를 내야하는지 투수에게 그냥 이닝을 맡겨야 하는지 고심하는 일이 많다. 예를 들어 연장초 원정팀이 크게 앞서있다면 그냥 투수를 타석에 올리면 되나, 동점이거나 득점 상황일 경우 여기서 점수를 뽑아 연장말을 잘 막고 이길 것인가, 다음 연장 이닝을 감안해야 하는가 잘 판단해야 한다. 게다가 다음 날이 이동일 등을 겸한 휴식일이 있다면 모를까 다음 날 경기 끝나고 바로 이동을 하거나 더블헤더가 있거나 하는 이런 것도 고려.

연장전이 10회나 11회 정도에 끝나면 그나마 나으나 연장이 12회 이상 접어든다면 감독은 물론 선수들도 피곤함이 극에 달한다. 감독은 더블 스위치랑 다음 경기 계산하느라 피곤하고, 야수들은 더블 스위치로 인해 포지션 변경을 한다는 것에 대한 염두를 둬야한다는 거다. 투수들은 당연히 연장전에 핵심 불펜, 추격 불펜 등 모든 불펜 투수가 몸을 풀 준비와 여차하면 타석 들어서는 것도 준비해야 하고, 심지어는 다음 경기 선발 예정인 투수가 연장전에 나오는 진풍경도 연출. 하지만 감독이 어떻게든 투수진을 조금이라도 더 아끼려고 하거나 더 올릴 투수가 없어진다면 야수 중 누군가가 투수를 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송구 능력으로 인해 강견이 필수인 중견수나 우익수 포지션 선수가 임시 등판을 하게 된다. 아니면 그런 거 없고 일단 공 던질 수 있는 야수를 궁여지책으로 올리고 보기도 한다.
----
  • [1] 2001년 커리어 마지막 올스타전때 당시 유격수 선발이었던 알렉스 로드리게스의 권유로 둘이 포지션을 바꿔서 등장했다.
  • [2] 이닝 종료 후 교체 아웃
  • [3] 대타로 교체 아웃
  • [4] 이닝 종료후 교체 아웃
  • [5] 3루수 수비가 되는 대타